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5G

5G 개통 이후 떨어진 KT LTE 속도, 착각인 걸까?

서울에 사는 이우정 씨는 최근 LTE 속도가 이전보다 확연하게 떨어졌다고 느꼈다. 출근길 전철에서 인터넷이 잘 터지지 않아 속이 터진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사는 강영훈 씨도 LTE 속도 저하, 끊김 현상으로 씨름 중이다. 출퇴근길 내비게이션조차 LTE 문제로 끊기자 화가 치밀어 오른다. 여의도로 출퇴근하는 채 아무개 씨는 인터넷 창 하나 제대로 켜지 못하는 LTE 속도가 답답해 셀룰러 데이터 버튼을 재차 눌렀다. 이들의 공통점은 두 가지다. 수도권 지역에 거주한다는 점, 이동통신사로 KT를 쓴다는 점이다. 5G 시대에 LTE 품질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지난주부터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KT LTE 속도 저하, 끊김 현상에 대한 불만이 속출하고 있다. 이용자들은 "나만 그런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라며 개별 이용자...

5G

KT, "우리는 5G 퍼스트로 간다"... SKT 겨냥

"KT는 5G 퍼스트로 간다" "5G와 LTE 결합, 지연시간 문제 발생...좋은 거 모르겠다" KT가 5G 퍼스트를 선언했다. 5G와 LTE를 결합하는 방식 대신 5G 기지국 자원을 우선 할당해 5G 최대 성능을 내겠다는 게 KT의 5G 퍼스트 전략이다. 최근 ‘5G-LTE 결합 기술’을 발표한 SK텔레콤을 저격한 셈이다. 4월5일 첫 상용화를 앞두고 5G 서비스 경쟁이 본격화되는 모양새다. KT는 국내 최대 5G 커버리지, 초저지연 5G 네트워크, 배터리 절감 기술 등을 경쟁사와의 차별점으로 앞세웠다. KT는 3월26일 서울 광화문 광장 KT 5G 체험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사의 5G 네트워크 전략과 5G 핵심 기술을 소개했다. 이날 발표에 나선 KT 네트워크전략본부장 서창석 전무는 5G와 LTE 네트워크를 결합할 경우 LTE 지연시간이 반영돼...

5G

KT, 5G 기반 UHD 생방송 시대 연다

KT가 세계 최초로 5G 네트워크 기반의 초고화질(UHD) 생방송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3월18일 밝혔다. KT는 오는 19일 SBS '생방송 모닝와이드 3부'를 통해 5G 네트워크를 활용한 UHD 생방송을 처음으로 공개한다. 5G 기반 UHD 생중계는 KT의 기업전용 5G 서비스와 방송용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을 5G 무선 네트워크로 전송하는 '5G MNG(Mobile News Gathering)' 장비를 활용한다. 현재 방송사들은 중계차 진입이 어려운 지역에서 LTE MNG 장비를 사용해 중계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현장에서 촬영된 영상은 여러 통신사의 유심이 장착된 LTE MNG 장비를 통해 방송국으로 전송되며, 네트워크가 원활한 통신사의 망을 통해 영상 데이터를 분할 전송한다. 여기에는 유심 5개에서 11개가 사용된다. 하지만 LTE 네트워크에서는 속도 지연과 화면 품질 저하 등 기술적 한계가...

1.2Gbps LTE

SKT, 1.2Gbps LTE 서비스 개시...2GB 영화 13초 만에

SK텔레콤이 1.2Gbps급 LTE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3월5일 밝혔다. 국제 표준기구 국제전기통신연합(ITU)에서 정의한 LTE 최대속도인 1Gbps를 넘는 속도로, 국내 LTE 서비스 중 가장 빠른 수준이다. SK텔레콤은 5G 서비스가 연착륙할 때까지 LTE 서비스를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1.2Gbps LTE 서비스는 이론적으로 HD급 2GB 영화 한 편을 13초 만에 다운로드 할 수 있는 속도를 제공한다. 2011년 초기 LTE 속도와 비교하면 16배 이상 빨라진 속도다. 현재 삼성전자 '갤럭시S10'이 1.2Gbps LTE 서비스를 지원한다. 갤럭시S10은 최대 2.0Gbps 다운로드 속도의 LTE 규격을 지원한다. SK텔레콤은 갤럭시 S10 출시와 함께 서울, 부산, 울산, 광주, 대전 등 5개 시의 트래픽 밀집 지역에서 최고 1.15Gbps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초기 갤럭시S10에서는 최대 1.15Gbps를 제공하고 상반기...

LTE

SKT-과기부, 해운대서 LTE 기반 드론 원격제어 시연

SK텔레콤은 1월24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하는 ‘2019 드론쇼코리아’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 산하 공공 연구기관 및 드론 제조사 유맥에어와 함께 LTE 기반 드론 관제기술 및 실시간 영상 모니터링 기술을 시연한다. 이번 시연은 지난 2017년부터 지속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무인이동체 미래선도 핵심기술개발사업’의 연구 성과를 SK텔레콤의 LTE 네트워크 인프라에 적용한 결과물이다. SK텔레콤과 과기부는 이번 시연을 통해 ‘저고도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 및 감시기술’, ‘딥러닝을 이용한 드론에서의 조난자 탐지기술’을 구현한다. 과기부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급증하는 드론 활용에 대비해 여러 대의 드론을 동시에 안전하게 운용하기 위한 국책과제를 진행해 왔다. 이번 시연에는 과기부 산하 공공 연구기관인 항공우주연구원(KARI)의 정밀항법기술, 전자부품연구원(KETI)의 원격 드론 관제 시스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의 드론 보안기술 등 최근 정부가 추진중인 다양한 드론 기술을...

5G

LG U+, 5G 상용망서 'LTE 10배 빠른' 1.33Gbps 속도 구현

LG유플러스가 5G 상용망을 통해 국내 최초로 1.33Gbps 이상의 속도를 구현하는 데 성공했다. LG유플러스는 12월26일 서울시 강서구 LG마곡사이언스파크 인근에서 3GPP 표준 규격 기반의 네트워크에서 5G 단말로 활용 가능한 최대 속도를 검증, 1.33Gbps 이상의 속도를 구현했다고 발표했다. 1.33Gbps는 LTE 서비스의 평균 다운로드 속도인 133.43Mbps에 비해 최대 10배에 달하는 것으로, 이동통신사들이 5G를 제공 중인 3.5GHz 주파수 대역에서 LG유플러스가 할당 받은 80MHz 대역폭으로 구현할 수 있는 이론적 최고 속도에 육박한다. 이번 속도 측정은 서버에서 테스트 단말로 대용량 데이터를 전송해 속도를 측정하는 방법으로 진행됐다. LG유플러스는 내년 1월 중으로 5G 및 LTE 상용망에서 동시에 데이터를 전송해 최고 2Gbps 이상의 속도를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서울과 수도권, 일부...

5G

LGU+, "5G 서비스 곧 제공할 것"

LG유플러스가 최적의 셀 설계를 통한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 대·중·소 기업을 잇는 5G 생태계 구축 전략 수립 등 5G 서비스 제공을 위한 본격적인 작업에 나선다. 오는 12월1일, 서울과 수도권, 일부 광역시를 중심으로 5G 전파 발사를 시작하고, 2019년 3월 이후 스마트폰을 통한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6개월이라는 최단기간에 세계 최초의 LTE 전국망을 구축하고 운영해 온 망운영 노하우와 셀 설계 프로그램인 에이톨을 결합, 5G 장비 위치와 안테나 방향 각을 정하는 작업을 진행한다. 에이톨은 전파 설계 프로그램 전문회사 프랑스 포스크사의 솔루션으로, 버라이즌, 보다폰, AT&T 등 글로벌 통신사가 사용한다. 5G는 전파 에너지를 빔 형태로 집중한 빔포밍 기술을 사용하기 때문에 4G에 비해 전파 예측에 어려움이 큰...

LTE

SK텔레콤, 2018년 말 와이브로 서비스 종료

SK텔레콤이 올해 말 와이브로 서비스를 종료하고 현재 와이브로 서비스를 이용 중인 1만7천여명 가입자가 LTE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해 제공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올해 말까지 와이브로 서비스를 종료하기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협의를 시작했다고 10월29일 밝혔다. 와이브로는 지난 2006년 상용화된 이래 전국 주요 도심을 중심으로 고속∙대용량 무선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이후 정부의 적극적 지원 하에 세계 주요국에 수출돼 국내 통신장비 산업 활성화를 이끌었고, 다양한 통신 관련 신기술을 선제적으로 적용해 국내 제조사의 기술 개발에도 기여했다. SK텔레콤은 와이브로 서비스의 지속적 활성화를 위해 자체 기술 개발, 관련 업계와의 협력 등 다양한 노력을 이어왔으나 ▲LTE·5G 등 대체 기술 진화 ▲와이브로 단말·장비의 생산 및 공급 부족 ▲해외 사업자...

GPS

카카오모빌리티, "터널·지하에서도 길안내 끊김 없이"

앞으로 터널이나 지하에서도 끊김 없이 길안내나 주차 위치 안내를 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터널이나 지하에서 정확한 위치 측정이 어려운 GPS와 와이파이 기반의 위치 측정 기술을 보완하기 위해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이택진 박사팀과 함께 'LTE 신호를 활용한 실내외 측위 기술 공동연구'에 착수했다고 10월24일 밝혔다. 측위 기술은 내비게이션과 지도 서비스의 핵심인 길안내를 위해 이용자, 차량, 건물 위치를 파악하는 원천 기술이다. 현재는 GPS와 와이파이 신호를 중심으로 위치를 찾아내고 있다. 그러나 GPS는 고가도로, 지하, 고층 건물 사이를 통과하지 못해 위치 정확도가 떨어지고, 와이파이는 신호가 잘 잡히는 곳에서만 위치 측정이 가능하다는 한계가 있었다. 카카오모빌리티에 따르면 KIST 이택진 박사팀의 LTE 기반 측위 기술은 LTE 신호에 대한 지도를...

lg전자

LG전자, 프랑스 국민폰 '위코'에 특허 침해 소송 제기

LG전자가 유럽 스마트폰 제조업체 위코(Wiko)를 상대로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했다. LG전자는 7월9일(현지시간) 독일 만하임 지방 법원에 위코를 상대로 LTE 표준특허를 침해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LG전자가 스마트폰과 관련한 특허소송을 제기한 것은 지난해 3월 미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BLU에 소송을 제기한 이후 두 번째다.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위코는 지난해 유럽 시장을 중심으로 스마트폰을 1천만대 이상 판매한 스마트폰 제조사다. 프랑스에서는 국민 스마트폰으로 각광 받고 있다. LG전자에 따르면 LG전자가 2015년 위코에 첫 경고장을 보낸 이후 여러 차례 특허 라이선스 협상을 요구했으나 위코는 응하지 않았다. 이에 LG전자는 지적재산권을 적극적으로 보호하고 경쟁사들의 부당한 자사 특허 사용에 엄정하게 대처하기 위해 이번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LG전자 특허센터장 전생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