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MS

윈도우 양식장에서 개방형 기업으로 거듭난 MS

"리눅스는 암 덩어리다." 지난 2001년 당시 마이크로소프트 CEO 스티브 발머는 리눅스를 암에 비유했다. 리눅스에서 파생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가 저작권을 침해한다는 주장이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중심적인 사고는 현재 180도 달라졌다. 최근 마이크로소프트는 개방형 기업으로 변화하고 있다. 지난해 세계 최대 오픈소스 플랫폼 '깃허브'를 인수하면서 개방형 생태계를 미래 성장 동력으로 끌어안고 있다. 지난 5월6일(현지시간)부터 8일까지 미국 시애틀에서 열린 연례 개발자 컨퍼런스 ‘MS 빌드 2019’는 마이크로소프트의 변화와 지향점을 분명하게 보여준다. 개방성은 빌드 2019의 주요 키워드로 등장했다. 기업용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솔루션 분야의 선두주자 '레드햇'과의 협업 발표는 빌드 2019의 상징적인 장면 중 하나였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5월16일 빌드 2019를 톺아보는 ‘빌드 2019 디브리핑’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발표에 나선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에반젤리스트...

MS

마이크로소프트의 미래는 창문 밖에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흔히 윈도우 회사로 인식된다. 일반 사용자에게 가장 크게 와닿는 접점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4년여 전까지만 해도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를 비롯한 소프트웨어에 집중했다. 뒤늦게 모바일 전략을 가동해 '윈도우폰'을 만들었지만 기대 이하의 성적을 내며 암흑기를 맞기도 했다. 2014년 2월 인도 출신 엔지니어 사티아 나델라가 마이크로소프트 CEO로 부임하면서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밖에서 미래를 그리기 시작했다. 일반 사용자에게는 여전히 윈도우 회사로 기억되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클라우드' 기업으로 변모했다. 지난 5월7일(현지시간)부터 9일까지 미국 시애틀에서 열린 연례 개발자 컨퍼런스 'MS 빌드 2018'는 마이크로소프트의 변화와 지향점을 분명하게 보여준다. 빌드 2018의 주요 키워드는 '인텔리전트 클라우드'와 '인텔리전트 엣지'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클라우드와 클라우드에 연결되는 모든 기기와 서비스 전반으로 영역을 확장하려 한다. 즉 윈도우라는 단일 플랫폼을...

amd

MS '윈도우10', 7월 말 나올까

‘윈도우10’ 출시를 기대하는 이들은 앞으로 조금만 더 기다리면 될 것으로 보인다. 프로세서, 그래픽처리장치(GPU) 제조업체 AMD의 리사 수 CEO가 미국 현지시각으로 4월20일 진행한 AMD의 분기별 실적발표에서 윈도우10 출시 일정을 슬쩍 언급했다. 윈도우10은 오는 7월 말께 시장에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미국 현지시각으로 4월20일 <더버지>, <포브스> 등 해외 매체가 리사 수 CEO의 말을 빌려 보도했다. 다음은 리사 수 CEO가 실적발표 현장에서 윈도우10 출시 일정을 언급한 대목이다. “우리가 고려하고 있는 것은 알다시피 7월 말 윈도우10 출시가 신학기 시즌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찰하고 있습니다. 또, 신학기 시즌의 재고 축적에 약간 지연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리사 수 CEO의 발언에 즉각 대응했다. MS 대변인은 <컴퓨터월드>에 보낸...

MS

윈도우에 진짜 ‘시작’ 단추 돌아온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현지시각으로 4월2일, 개발자 행사 ‘MS 빌드 2014’를 개최했다. '윈도우폰8.1'이 발표됐고, 모바일기기와 관련한 새로운 라이선스 정책도 나왔다. 윈도우8을 쓰는 이들은 ‘시작' 단추의 귀환이 가장 반갑지 않을까. MS는 이번 행사에서 윈도우8.1에 ‘시작’ 단추를 되살리겠다고 밝혔다. △ 다음 버전에 적용될 '시작' 단추 모던UI와 어울리는 새 '시작' 단추 옛 윈도우의 '시작' 단추 모양을 먼저 떠올려보자. 화면 왼쪽 아래 있는 ‘시작’ 단추를 누르면 작은 창이 나타나는 식이었다. 윈도우8.1에 추가될 '시작' 단추는 여기에 모던UI 기능이 추가된다. '시작' 단추를 누르면, 모던UI 화면에서 볼 수 있는 ‘라이브타일’ 응용프로그램 아이콘이 함께 나타난다. 윈도우8.1의 디자인 철학은 유지하면서도 '시작' 단추가 주는 편리함도 담은 디자인이다. 윈도우8.1의 데스크톱 모드에 '시작'...

MS

‘윈도우8.1’, 이렇게 바뀐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미국에서 현지시각으로 6월26일, 개발자 행사 'MS 빌드 2013'을 개최했다. 첫날 기조연설에서 가장 큰 관심을 불러일으킨 주인공은 단연 MS의 차세대 윈도우 운영체제(OS) '윈도우8.1'이다. 기존 '윈도우8'을 뼈대로 좀 더 편리한 사용자 환경을 꾸리기 위한 기능이 추가된 OS다. MS는 이날 '윈도우8.1 미리보기'(Preview) 버전을 공개했다. 무료로 체험할 수 있으니 현재 윈도우8, 혹은 '윈도우 RT'를 쓰는 사용자들은 써봐도 좋다. 판올림은 1년에 한 번 '윈도우 스토어'에서 현재 윈도우8을 쓰는 사용자라면, 윈도우8.1 프리뷰 버전을 윈도우 스토어에서 내려받아 판올림 할 수 있다. 컴퓨터에 윈도우8을 설치하지 않은 이들도 윈도우8.1을 체험할 수 있다. MS는 오는 28일 윈도우8.1 설치용 ISO 파일을 MS 윈도우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윈도우 스토어는 MS나 서드파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