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5G

LG전자, G는 4G·V는 5G로 이원화 전략 펼친다

LG전자 전략 스마트폰 'G' 시리즈와 'V' 시리즈가 각각 4G와 5G 프리미엄 스마트폰으로 이원화된다. 예년과 달리 올해 상반기에 'G8 씽큐'와 'V50 씽큐 5G'를 함께 내놓고 4G와 5G 프리미엄 시장을 동시에 공략할 계획이다. V50 씽큐 5G에는 탈부착 형식의 듀얼 디스플레이가 적용된다. LG전자는 2월15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MC/HE사업본부장 권봉석 사장 부임 이후 처음으로 스마트폰 사업 전략을 소개했다. 이날 권봉석 사장은 "피처폰에서 스마트폰으로 이동할 때 시기를 놓친 부분이 있고 과도한 기술 드라이브로 실패한 사례도 있었지만 5G는 시장에서 만들어주는 기회라고 생각한다"라며 "완성도가 높은 5G 폰을 출시하는 것에 가장 주력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G8'·'V50' 동시 출격, 폴더블은 아직 스마트폰 사업 부문에서 15분기 연속 적자를...

cso

'LG G8 씽큐', 수화기 구멍 없애고 화면에서 소리 낸다

LG전자가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G8 씽큐' 공개를 앞두고 제품에 탑재된 사운드 기술을 공개했다. 수화기 구멍 대신 화면 전체로 소리를 낸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최근 유출된 G8 씽큐 디자인에도 수화기 구멍은 보이지 않는다. LG전자는 2월14일 G8 씽큐에 화면 자체에서 소리를 내는 사운드 기술 'CSO(크리스탈 사운드 올레드, Crystal Sound OLED)'를 탑재한다고 밝혔다. CSO는 OLED 패널을 스피커의 진동판처럼 활용하는 기술이다. 별도 스피커 없이 화면에서 직접 소리를 낼 수 있다. CSO 기술을 통해 G8 씽큐는 상단 수화기 구멍을 없앴다. 화면 전체에서 소리를 내기 때문에 사용자는 화면 어느 위치에 귀를 대더라도 통화를 할 수 있다. 통화음을 크게 듣기 위해 스피커폰을 사용할 경우 기존처럼 제품...

MWC 2019

소니, '엑스페리아XA3'에 영화 스크린 비율 적용

소니가 차세대 스마트폰 '엑스페리아XA3'에 영화관 화면 비율을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젤리스 디자인에 21:9 비율을 적용해 화면 몰입감을 극대화한 모습이다. 독일 매체 <윈퓨처>는 2월6일(현지시간) 소니 엑스페리아XA3의 유출 이미지를 공개했다. 유출된 렌더링 이미지에 따르면 엑스페리아XA3는 가로폭을 줄이고 세로로 길쭉한 모습이다. 소니는 플래그십 스마트폰 '엑스페리아XZ4'에도 21:9 비율을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스마트폰은 길쭉해지기 시작했다. 베젤리스 디자인으로 화면 크기는 키우면서 손에 쥐는 느낌은 그대로 유지하기 위해서다. 2017년 LG 'G6', 삼성 '갤럭시S8'을 시작으로 18:9, 18.5:9 화면비율이 시장에 자리 잡기 시작했다. 이전에는 16:9 비율이 표준이었다. 소니는 여기에 한술 더 떠 21:9 비율을 적용했다. 영화관 스크린 비율이다. 과거 LG '초콜릿폰'을 연상시키는 모습이다. 21:9 비율의 장점은 영화를 볼...

G8 씽큐

'LG G8 씽큐', ToF 센서 탑재...AR·VR 기능 강화

LG전자가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G8 씽큐'에 ToF 방식 3D 센서를 탑재했다고 2월7일 밝혔다. LG전자는 ToF 3D 센서를 통해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기능을 강화한다. ToF(Time of Flight) 센서는 3D 카메라를 구현하는 방식 중 하나다. '페이스아이디'를 구현한 애플 '트루뎁스 카메라 시스템'처럼 사물의 깊이를 측정해 AR·VR 등 다양한 기능을 구현할 수 있다. 애플은 SL(Structured Light) 방식을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정 패턴의 신호를 방사해 물체 표면에 따라 패턴이 변형된 정도를 분석해 심도를 계산하는 방식이다. 반면, ToF는 빛의 비행시간을 측정해 거리를 재는 기술이다. 신호를 방출했다 물체에 부딪쳐 돌아오면 그 시간차를 측정해 사물과의 거리를 알아낸다. SL 방식보다 알고리즘 설계가 쉽고 거리 제한에서 자유롭다는 장점이 있다. LG전자는 ToF 센서를...

5G

LG전자, MWC에서 5G 스마트폰 첫 공개

LG전자가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9'에서 5G 스마트폰을 공개한다. LG전자 5G 스마트폰은 올해 상반기 중에 출시될 예정이다. LG전자는 이번 MWC를 통해 올해 글로벌 프리미엄 시장 공략에 속도를 높일 방침이다. LG전자는 2월24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위치한 CCIB에서 5G 스마트폰을 처음으로 공개한다고 1월24일 밝혔다. 이어서 2월25일부터 28일까지 열리는 MWC 2019에서 관람객에게도 5G 스마트폰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LG전자는 상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G8 씽큐’와 2개의 평면 디스플레이가 연결된 듀얼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시제품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는 올해 5G 서비스가 시작되는 한국, 북미, 유럽 등을 중심으로 주요 이동통신사들과도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 8월에는 북미 주요 이동통신사 중 하나인 스프린트에 5G 스마트폰을 상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