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

arrow_downward최신기사

IBM

IBM '왓슨', 로봇 입고 인간의 옆자리 탐하다

IBM의 인지 소프트웨어 ‘왓슨’이 로봇이라는 외투를 입었다. 일본 소프트뱅크가 인수한 알데바란의 소형 로봇 나오(NAO)다. 손발에 음성까지 갖춘 인지로봇 왓슨이 탄생하자 시장이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 호텔이 움직였고 학교가 반응을 보였다. 그리고 인간의 옆자리를 탐하고 있다. 한국IBM이 5월12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컨니넨탈호텔에서 공개한 로봇 '나오미'는 실험실 연구 용도는 아니다. IBM의 인지컴퓨팅 기술 왓슨과 클라우드 그리고 하드웨어를 결합해 실제 비즈니스용으로 판매하기 위해 제작되고 테스트되는 모델이다. IBM의 차기 비즈니스 전략이 담긴 결정체라고 할 수 있다. 나오미는 이미 호텔 시장을 파고들었다. 나오미는 올초 힐튼호텔과 협력해 왓슨이 탑재된 나오미를 안내 직원 로봇으로 공급했다. 시리와 같은 육체 없는 인공지능이 질문에 대한 응답을 지도나 음성으로 보여준다면 나오미는 좀더 인간적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