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ATM 윈도우XP

'윈도우XP 현금지급기', 어찌하오리까

현금자동입출금기(ATM) 대부분이 '윈도우XP'를 품고 있지만 제대로 판올림이 이루어지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운영체제(OS)인 윈도우XP 지원 종료일은 4월8일이다. 4월8일부터 PC 보안이나 버그 수정, 온라인 기술 지원 등 윈도우XP에 대한 모든 지원이 중단된다. 한국MS에 따르면 국내 윈도우XP 사용률은 2014년 2월 기준으로 15.46%를 기록했고, 전세계 윈도우XP 사용률은 17.18%이다. 하지만 금융권 사정은 보다 심각하다. 3월14일(현지시간) 로이터 보도에 따르면 전세계 ATM 100대 가운데 95대는 윈도우XP로 구동된다. 미국 최대 ATM 제조업체인 NCR는 ”전세계 윈도우XP가 돌아가는 ATM은 약 220만대”라며“ 이 가운데 3분의 2인 약 150만대가 MS 지원이 끝나도 판올림이 되지 않은 채로 운영될 것”이라고 전했다. 기술지원이 끝난 후에도 윈도우XP가 돌아가는 ATM은 보안을 담보할 수 없다. 보안...

ncr

한국 NCR, 임원빈 현 사장 연임

판매시점관리 분야에서 확실한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는 한국NCR이 임원빈 현 사장을 연임시키며 조직 안정에 주력하고 있다. NCR본사는 테라데이타(TeraData) 분사 이후 셀프 서비스 시스템(Self Service system)에 주력하는 본사차원의 새로운 전략을 발표하며 한국NCR 사장에 현 임원빈 사장을 연임 발표했다. 임 사장은 금융, 유통 등 기존 NCR이 강점을 보이던 산업군과 요식, 여행과 엔터테인먼트 등 새롭게 선정된 타깃 산업군에 대한 셀프 서비스와 어시스티드 서비스(assisted-service) 비즈니스를 총괄하게 된다.패트릭 츄(Patrick Chou) NCR 북아시아 지역 사장은 “NCR은 한국에서 판매시점관리(POS; Point-Of-Sale) 솔루션 공급 업체로 높은 명성을 얻고 있다. 셀프 서비스와 어시스티드 서비스를 위해 우리의 비즈니스 전략을 다른 타깃 산업군으로 확장함에 따라, 임 사장의 강력한 리더십과 탁월한 비즈니스 경험 및...

bi

HP의 BI 시장 진출, 태풍의 눈이냐 찻잔 속 태풍이냐?

HP가 국내 데이터웨어하우스 시장에 진출한다고 공식 선언했다. 한국HP는 비즈니스정보최적화(BIO; Business Information Optimization) 분야를 강화하기 위해 데이터웨어하우스 플랫폼인 'HP 네오뷰 데이터 웨어하우스 플랫폼(HP Neoview Data-warehouse Platform)'과 새로운 'BI(비즈니스 인텔리전스) 서비스'를 발표했다. 데이터웨어하우스는 기업 내 산재된 수많은 데이터들을 하나의 커다란 저장소에 담아 놓은 것이다. 데이터웨어하우스는 산재된 데이터를 하나의 저장소에 담으면서 개별적으로 관리되던 비용과 인력,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최소화하고 동시에 동일한 데이터베이스를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지난 2000년 초부터 각 산업계별로 확산돼 왔다.  최근에는 이렇게 저장된 데이터의 정합성이 맞는지 품질 관리 문제를 해결하자는 목소리가 높고, 또 한군데 모아놓더라도 자주 사용하는 데이터들을 별도의 통합 공간에 모아놓고 실시간에 가깝게 데이터들을 업데이트 해 시장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자는 의도로...

CRM

"POS? 진짜 포스를 보여주겠다"

임원빈 한국NCR 대표이사는 "철수한다구요? 오히려 공격 앞으로입니다"라는 말로 그동안의 마음 고생을 털어놨다. 한국NCR 유통 사업부가 대형 고객 위주의 사업에서 이제는 중견중소 기업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활동을 펼칠 준비를 끝냈다. 한국NCR은 데이터웨어하우스, 유통 시스템과 IT 서비스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낸 업체지만 지난해 유통 솔루션 사업부는 많은 루머에 시달렸다. 정부의 외국계 기업 세무 조사 대상에 선정되면서 NCR의 국내 철수설이 나돌았고, 유통 부문을 책임지고 있던 임원들이 자리를 떠나면서 이런 소문은 극에 달했다. 고객들의 문의 전화도 빗발쳤다. 한국NCR은 그때마다  "믿어달라, 절대 그런 일이 없을 것"이라고 해명해왔다. 그로부터 시간이 흐른 지금 임원빈 지사장이 입을 열었다. 왜 이제 열었을까? 임 사장은 "성과로 증명하기 위해서였다. 아무리 손사레를 친다고 해결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