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arrow_downward최신기사

NXC

엔씨 "우리가 왜 빗썸 인수를?"…'사실무근' 일축

엔씨소프트가 때 아닌 '빗썸 인수설'에 휘말렸다. 김정주 NXC 대표가 빗썸을 인수한다고 알려진 후 투자은행(IB)업계에서 흘러 나온 가능성과 추측이 표면화된 상황이다. 국내 최대 규모의 가상자산 거래소인 '빗썸'을 차지하기 위한 인수전에 엔씨소프트도 참여하는 것일까. 8일 <블로터> 취재 결과, 현재 엔씨소프트는 빗썸 인수를 검토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블로터>에 "IB업계에서 엔씨소프트가 빗썸 인수전에 뛰어들었다는 추측이 있었다는 것은 인지했다"면서도 "이는 사실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지난 7일 NXC가 빗썸 지분 일부를 5000억원 규모에 사 들일 것이라는 소식이 알려진 후 IB업계에서는 다양한 가설이 제기됐다. 암호화폐 관련 사업을 확대하려는 김정주 NXC 대표가 빗썸을 인수해 현재 운영중인 '코빗', '비트스탬프'와의 시너지를 도모할 것이라는 것이 우세했다. 가상자산의 가치 상승과...

NXC

비덴트 "넥슨과 빗썸 공동인수? 협의한 적 없다"

방송장비업체인 비덴트가 '빗썸 공동 인수설'에 대해 해명했다. 김정주 넥슨 창업자가 지주회사인 NXC를 통해 빗썸을 인수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주요 주주인 비덴트의 공동 인수 여부가 변수로 떠오른 바 있다. 8일 비덴트는 '풍문 또는 보도에 대한 해명' 공시를 통해 빗썸 공동 인수설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 해당 공시에서 비덴트는 "넥슨그룹과 비덴트는 빗썸코리아 경영권 공동 인수를 협의 및 진행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비덴트의 공동 인수설은 빗썸의 지분과 관련성이 높다. 지난해 3월 말 기준 비덴트는 빗썸코리아 지분 10.3%를 보유하며 주요 주주 지위를 확보한 상태다. 빗썸코리아의 최대주주인 빗썸홀딩스의 지분 34.2%도 확보한 만큼 경영권 인수를 위해 추가 지분 매입이 유력할 것으로 예상됐다. 앞서 빗썸은 지난해 8월 삼정KPMG를 매각주관사로...

NXC

[오~컬쳐]김정주는 왜 '빗썸'을 점찍었나

넥슨 창업자인 김정주 NXC 대표가 또 한 번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인수에 도전한다. 김 대표가 '코빗'과 '비트스탬프'에 이어 '빗썸'까지 손에 넣을 경우 NXC는 국내 암호화폐 시장에서 독보적인 위치에 올라설 것으로 예상된다. 5000억원 베팅…이유는?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NXC가 빗썸의 경영권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취득금액은 빗썸 운영사인 빗썸코리아의 전체 지분 중 65%에 해당하는 5000억원 규모가 될 전망이다. 현재 빗썸의 주요 주주는 빗썸홀딩스(74%), 비덴트(10%), 옴니텔(8%) 등으로 지분 상당 수를 이정훈 빗썸코리아 의장이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NXC는 이 의장이 보유한 지분을 사들여 최대주주로 올라설 계획이다. 앞서 빗썸은 지난해 8월 삼정KPMG를 매각주관사로 선정하고 매각 작업을 추진하며 새 주인 찾기에 나섰지만, 이 의장이 사기 혐의로 수사를 받게 돼...

NXC

넥슨컴퓨터박물관, 5월12일부터 다시 문 연다

코로나19 사태로 문을 닫았던 제주 넥슨컴퓨터박물관이 5월12일부터 재개관한다. 2월25일 임시 휴관 후 약 3개월 만이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조치와 문화시설 관람 재개에 따라 재개관을 결정했다고 5월11일 밝혔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생활 속 거리두기를 유지하고 안전한 관람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동시간대 관람객을 40명 내외로 한정하는 예약 관람제를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넥슨컴퓨터박물관 관람을 위해서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방문 일정을 예약해야 한다. 예약 없이 방문한 관람객은 예약 상황에 따라 제한적인 입장이 가능하다. 정부의 방역 지침에 따라 14일 이내 해외 입국자, 자가격리 대상자, 발열 및 호흡기 유증상자는 입장이 금지된다. 또 마스크 착용과 체온 측정, 방명록 작성 등 입장 절차를 강화할 예정이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재개관과 함께 다양한...

NXC

NXC, 자산관리 플랫폼 만든다...“주식·암호화폐도 고려”

NXC가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자산관리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 넥슨 지주 회사 NXC는 지난 2월 새로운 트레이딩 플랫폼 개발을 위한 자회사 아퀴스를 설립했다고 3월30일 밝혔다. 이를 통해 젊은 층이 투자를 쉽게 할 수 있도록 문턱을 낮춘다는 계획이며, 다루는 자산은 주식부터 암호화폐까지 최적의 수익 투자를 할 수 있도록 다양하게 열어둘 방침이다. NXC는 "지속적으로 가치 있는 기술과 아이디어에 대한 투자를 해왔으며, 신기술과 새로운 서비스를 발굴하고자 별도 설립한 아퀴스를 통해 내년 중 글로벌 시장에서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트레이딩 플랫폼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NXC는 지난 수년 간 다양한 유망 분야에 투자를 해왔다. 미래 먹거리 대안으로 등장한 '임파서블 푸드', '비욘드 미트', 승차...

NXC

넥슨컴퓨터박물관, 6년 만에 100만 관람객 돌파

넥슨컴퓨터박물관이 누적 관람객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11월18일 밝혔다. 개관 이후 약 6년 만이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넥슨이 만든 아시아 최초 컴퓨터 박물관이다. 컴퓨터와 게임 문화의 역사를 수집·보존하고, 지역사회와 상생하고자 2013년 7월 제주시 노형동에 설립했다. 총 150억원이 투자됐으며 4년여의 준비 기간을 거쳤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기술의 변화와 발전을 주도해온 컴퓨터 및 게임 관련 소장품을 보유하고 있다. 개관 당시 4천여 점으로 시작한 소장품은 활발한 기증·기탁과 취득 과정을 통해 현재 7천여 점으로 늘었다. 전세계 6대뿐인 구동 가능한 ‘애플 I’ 컴퓨터, 최초의 마우스인 ‘엥겔바트 마우스’, 세계 최초 상업용 게임인 '컴퓨터 스페이스' 등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 중 일부는 직접 체험할 수 있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작년 한 해에만 23만명의 관람객이 다녀갈 정도로...

NXC

넥슨컴퓨터박물관, "100만번째 관람객 기다립니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이 누적 관람객 100만명 달성을 앞두고 있다고 11월5일 밝혔다. 이르면 이번 주말 기록될 100만 번째 관람객에게는 100만원 상당의 수제 원목 키보드가 증정된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아시아 최초 컴퓨터 박물관이다. 컴퓨터와 게임 문화의 역사를 수집·보존하고, 지역사회와 상생하고자 2013년 7월 제주시 노형동에 설립됐다. 총 150억원이 투자됐으며 4년여의 준비 기간을 거쳤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애플 I’, ‘엥겔바트 마우스’, ‘퐁’ 등 기술의 변화와 발전을 주도해온 7천여 점의 컴퓨터 및 게임 관련 소장품을 보유하고 있다. 이 중 일부는 직접 체험할 수 있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작년 한 해에만 23만명의 관람객이 다녀갈 정도로 제주를 대표하는 박물관으로 자리 잡았다. 전국 1500여개 학교가 수학여행을 다녀갔으며, 상설·단체 교육 프로그램에는 약 10만명이 참여했다. 특히 개발자를 지망하는...

NXC

김정주 대표, "넥슨 성장 위한 방안 숙고 중"

"넥슨을 세계에서 더욱 경쟁력 있는 회사로 만드는데 뒷받침이 되는 여러 방안을 놓고 숙고 중이다." 넥슨 창업자 김정주 NXC 대표가 최근 넥슨 매각설에 대해 입을 열고 자신의 NXC 보유 지분 매각 추진을 시인했다. 1월4일 김정주 대표는 넥슨 매각설이 불거진 이후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김정주 대표는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보다 새롭고 도전적인 일에 뛰어든다는 각오를 다졌다"라며 지분 매각을 결정한 배경에 대해 밝혔다. 이어서 김 대표는 "넥슨을 세계에서 더욱 경쟁력 있는 회사로 만드는데 뒷받침이 되는 여러 방안을 놓고 숙고 중에 있다"라며 "방안이 구체적으로 정돈되는 대로 알려 드리겠다"라고 전했다. 또 "어떤 경우라도 우리 사회로부터 받은 많은 혜택에 보답하는 길을 찾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체적으로...

NXC

넥슨 매각 기정사실화...누가 살까?

넥슨이 팔린다. 국내 최대 게임 회사인 넥슨 창업자 김정주 NXC 대표가 회사를 매물로 내놓았다. 거래가 성사될 경우 총 매각대금은 10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인수합병 사상 최대 규모다. 넥슨 매각설이 기정사실로 되면서 어떤 기업이 넥슨을 인수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월3일 업계에 따르면 넥슨 지주사 NXC 김정주 대표는 자신의 보유지분(98.64%)을 매물로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주 대표의 지분(67.49%)과 부인 유정현 NXC 감사(29.43%), 김 대표 개인회사 와이즈키즈(1.72%)의 지분을 모두 합친 수치다. 지주회사인 NXC의 지분을 매각하게 되면 넥슨코리아의 주인도 바뀐다. 넥슨그룹은 'NXC-넥슨재팬-넥슨코리아-10여개 국내외 계열사'로 이어지는 지배구조를 갖췄다. NXC는 넥슨재팬 지분 47.98%를 갖고 있다. 이에 대해 넥슨은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넥슨 관계자는 "확인...

NXC

김정주 "룰 망각하는 잘못 저질렀다" 사과

김정주 NXC 대표가 진경준 검사장 주식 특혜 의혹과 관련해 29일 공식 사과했다. 그는 오늘자로 넥슨의 등기이사직에서도 사임했다. 김 대표는 이날 발표한 사과문을 통해 “사적 관계 속에서 공적인 최소한의 룰을 망각하는 잘못을 저질렀다”라며 “평생 이번의 잘못을 지고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김정주 대표의 사과문 전문이다. 머리 숙여 사죄 드립니다. 분노와 좌절을 느끼셨을 국민들, 넥슨의 오늘을 만들어주신 고객, 주주 여러분과 임직원 여러분, 저는 사적 관계 속에서 공적인 최소한의 룰을 망각하는 잘못을 저질렀습니다. 너무 죄송하여 말씀을 드리기조차 조심스럽습니다. 법의 판단과 별개로 저는 평생 이번의 잘못을 지고 살아가겠습니다. 저는 오늘부로 넥슨의 등기이사직을 사임합니다. 앞으로 넥슨이 처음 사업을 시작하며 꿈꾸었던 미래지향적 기업과 우리 사회에 보탬이 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