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iTunesU

국내 대학 강좌, 아이튠즈U 속으로

애플 '아이튠즈U'에 국내 교육 기관의 콘텐츠가 2월28일부터 등록되기 시작했다. 아이튠즈U는 애플이 평생교육 콘텐츠 공급을 위한 서비스로 이미 세계의 대학교를 비롯해 교육 단체, 도서관, 박물관 등이 참여하고 있다. 아이튠즈U는 단순히 팟캐스트처럼 강의 콘텐츠만 올려두는 것을 떠나 강좌를 개설하고 수강생을 관리하면서 과제, 시험 등 평가를 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미국, 일본, 유럽 등에서 2007년부터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번에 추가된 국가는 한국을 비롯해 브라질, 터키, 아랍에미리트다. 이로써 30개 국가의 교육 기관들이 아이튠즈U에 강좌를 개설했고, 155개 국가에서 강의를 들을 수 있게 됐다. 국내에 새로 강의를 시작한 것은 고려대학교, 울산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등 3개 대학과 한국외국인학교, EBS 등 5곳이다. 아직 국내 교육 과정은 동영상으로 강의를 촬영해 올려놓는 수준이다....

cc10

[CC10] ②교육 : 열린교육자료(OER)

교육 분야에는 다른 분야보다 훨씬 빠른 공유의 바람이 불고 있다. 미국 메사추세츠공과대학(MIT)에서 시작된, 대학 교육과정을 코스별로 공개하는 오픈코스웨어(OpenCourseWare, OCW) 운동은 전세계 100여곳이 넘는 대학에서 동참했다. 각 대학에서는 강좌를 코스별로 공개해 누구나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있다. MIT는 지난 2002년부터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BY-NC-SA)의 CCL 조건을 적용한 46개 정규 강좌(동영상 1천개 이상)를 자체 제작 강의 동영상과 강의 자료를 포함해 5개 이상의 언어로 번역해 공유하는 ‘MIT OCW’를 운영하고 있다. 2008년부터는 MIT OCW를 모델로 전세계 250여개 대학들이 ‘OCW 컨소시엄’이라는 연합체를 구성해 20개 언어로 1만3천여개 동영상 등 교육자원을 공유하고 있다. 미국 예일대학교도 MIT OCW와 비슷한 교육자원 공유 서비스 ‘오픈 예일 코스’를 운영하고 있다. 실제 예일대학교...

OCW

"학원 가니? 초등 e카페로 공부하러 와"

선생님과 학생이 만나는 곳이면 어디든 교실이다. 그곳이 웹상이라고 해도 말이다. 인터넷 카페에 교실을 마련한 선생님들이 있다. 강의 촬영부터 댓글에 대답하기, 미투데이 운영까지 모두 셀프로 하고 있다. 네이버에 둥지를 튼 '학습놀이터'는 인천의 초등학교 교사 4명이 운영하는 카페다. 현직 교사인 이성근, 홍정수, 서승덕, 조재홍 교사는 이곳에 1~5분 남짓한 짧막한 동영상 강의를 올리고 있다. 카페에 올라온 동영상 강의는 카페 회원에게만 공개됐는데 가입만 하면 콘텐츠를 보는 데 따로 조건은 필요하지 않다. 강의는 초등학교 4학년부터 예비 중학교 1학년의 국어, 사회, 과학, 수학, 영어 등 주요 과목을 다룬다. ▲학습놀이터 카페는 현직 선생 4명이 운영한다. 한 달에 수만원하는 동영상 강의와 다른 점이 있는데 바로 촬영 방식이다. 웹에서...

CCL

"고려대 강의, 무료로 공개한 사연은"

고려대학교가 강의를 웹으로 풀었다. 등록금이라도 추렴해야 하나? 걱정마시라. 돈 한 푼 내지 않아도 된다. 강의 노트만 달랑 올려놓은 생색내기용 서비스가 아니다. 강의 내용을 정리한 문서부터 관련 사진과 동영상까지 빼놓지 않고 공개했다. 그러니 고려대 웹에선 누구나 수업을 들을 수 있다. 수업 준비물은 딱 하나, 배울 의지다. '고려대 오픈코스웨어.' 고려대 강의가 누구에게나 개방되는 건 이 프로그램 덕분이다. '오픈코스웨어'(OCW)는 대학 강의를 주요 수업 교자재와 더불어 웹에 무료로 공개하자는 운동이다. 미국 메사추세츠공대(MIT)가 2001년 처음 선보였다. 지금은 오픈코스웨어 컨소시엄(OCWC)을 주축으로 전세계 유수 대학이 참여하고 있다. 고려대가 OCW를 도입하게 된 데는 김규태 전기전자전파공학부 교수의 노력이 컸다. 김규태 교수는 2006년 교수학습개발원 부원장을 맡으면서 OCW 참여를 본격 검토했다....

CCKorea

[현장] 열린교육, 누구나 할 수 있어요

나눌수록 커지는 게 무엇이 있을까. 사랑이나 정 같은 닭살 돋는 단어는 빼고 생각해보자. '배움'과 '앎'이 아닐까. 자기가 아는 것을 나누는 문화가 없었다면 지금 우리가 누리는 모든 편익은 태어나지도 않았을지도 모를 일이다. '이건 나만 아는 거야'라고 외치고 싶겠지만, 앎을 거슬러 올라가면 수천, 수만, 수억 명이 이바지해 왔음을 알 수 있다. 지난주 세계 각곳에서 배움을 나누는 '열린교육주간'(Open Education Week) 행사가 3월5일부터 10일 사이에 진행됐다.(참고: 교육에 부는 공유의 바람) 국내에서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CC코리아)가 '교육도 여는 것이 힘이다'라는 주제로 @egoing과 김규태 교수를 초청해 열린 교육을 고민하는 '헬로우 월드'(Hello, World)를 3월9일 홍대 라운지A에서 마련했다. 금요일 저녁 7시30분. '불타는 금요일'을 보내기에도 빠듯한 시각이다. 그런데 3월9일 금요일, 서른...

CCKorea

교육에 부는 공유의 바람

기술의 발달은 교육에도 큰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인터넷 접속만 하면 전세계 유명한 교수의 동영상 강의를 직접 들어볼 수 있다. 또 미국의 매사추세츠 공과대학교(MIT)를 비롯한 미국의 유명 대학교에서는 대학 교과목의 코스 과정을 그대로 공개하고 있다. 전세계 1000여개의 대학들은 OCWC (Open Course Ware Consortium) 컨소시움을 결성해 교육 강의들을 공개하는 것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대학들도 서로의 교육 콘텐츠를 쉽고 합법적으로 공유할 수 있는 문화와 환경을 스스로 만들어가고 있다. 대학들은 공유된 교육 강의 자료들의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서 동일한 라이선스인 CC BY-NC-SA (출처표시 , 비영리목적으로는 사용을 허락 / 일차적 저작물을 변경한 경우에는 동일한 CCL조건 사용)를 적용하고 있다. 또 교육 콘텐츠 검색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서 메타데이타...

MIT

[책] 대학 울타리 허문 MIT '열린 교육'

웹이 도서관의 자리를, 학교를 대신하는 날이 올까. 지난해 국립중앙도서관은 '디지털정보포럼'을 8개월간 진행했다. 그중 8월에 진행한 '디지털 시대의 전자책과 저작권' 행사에 참석했는데 연사들 대다수가 구글을 도서관의 경쟁 상대로 거론했다. 보다 넓게는 포털 사이트이고, 더 넓게는 웹을 뜻했다. 웹이 도서관을 대체하는 현상에 대한 위기감을 표현하며 국립중앙도서관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연사들의 발언이 흥미로웠다. 도서관은 모두에게 열린 배움터이다. 지금에야 인터넷을 사용하는 데 큰 비용이 들지 않지만, 십수년 전만 해도 상황은 조금 달랐다. 집에 있는 백과사전은 10년은 더 됐고, 내 책장은 빈약했다. 도서관에 가면 최신 백과사전과 다양한 책, 신문, 잡지가 있었다. 자료의 보고였다. 그리고 집에 있는 사양 낮은 컴퓨터와 달리 여러 대학 도서관과 국회 도서관과...

MIT

'오픈'을 살리는 교육정책을 디자인하자

흥미로운 기사다. 경기도 남양주 동화고 류성완 교사의 이야기. 평범한 교사인 그는 여름방학 보충수업으로 진행한 한국근현대사과목 강의 41개 전체를 동영상으로 촬영하여 인터넷에 올렸다. 우수 강의 노트를 PDF 파일로 변환해서 웹을 통해 대중에 공개하고, 인터넷카페 '아이 러브 완사탐'을 통해 전국의 학습자들과 커뮤니케이션하고 있다. 그 일을 시작한 후, 해당 과목에 대한 학생들의 호응도, 집중도, 이해력이 향상되었고 그 결과 지난해 11월 학업성취도 평가에서 이 학교 학생들의 54%가 류교사가 가르치는 정치과목에서 1~2등급을 받는 결과로 나타났다고 한다. 류교사 본인도 인터넷 공개강의 실시 이후 수업준비의 질이 2배 이상 향상되었다고 기사에서 고백했다. 경제학적으로 보면 공급자-수요자의 윈윈 게임일 뿐 아니라 이로운 외부효과까지 나타난 셈이다.2001년에 시작해 현재 약 1900개의 강의를...

CC

오픈, 창조성의 민주화

아리스토텔레스의 ‘인간은 정치적 동물이다’라는 명제는 달리 생각하면 참으로 잔혹한 말이었다. 그 말에 따르면 당시 그리스 아테네에서 정치 참여가 불가능했던 여자, 어린이, 노예 그리고 외국인은 인간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이 한정된 그리스 정체(政體)의 자유와 평등이 오늘날과 같은 법과 제도로, 달리 말해 보편적 정치참여가 가능한 시대로 전환되기까지는 무려 2천년에 가까운 시간이 걸렸다. 이와 같이 더딘 민주화 즉 보편적 기회의 부여가 이뤄지고 있는 것은 창조성의 영역도 마찬가지다. 창조성의 영역은 그 동안 소수에 의해 독점되어 왔다. 이들 소수는 '프로'라 불린다. 그들은 라이선스를 가지고 있다. 그들은 권위에 의해서 인정받는다. 그러나 그러한 인정을, 자격증을 갖지 못하는 대다수 아마추어는, 그리고 그들 아마추어에 의한 창조행위는 무가치성과 동일어였다. 그 가치를...

CC

오픈코스웨어, MIT의 오픈전략

오픈코스웨어(OCW, Open Course Ware, 공개강의운동)는 MIT 옛 총장인 찰스 M. 베스트의 재임 중 새롭게 변화하는 인터넷 환경에 맞춰 MIT의 교육제도를 어떻게 변화시킬 지 논의하다 나온 아이디어다. MIT는 처음엔 다른 대학들처럼 유료로 원거리 강의 시스템을 도입할까 고심했지만, 그러면 시장에서 겨우 10위권 안에 들 수 밖에 없다는 컨설팅 결과를 받고 회의에 빠졌다. 그러던 중 준비위원단 회의에서 한 교수가 "그냥 줘버리자"(just giving away)라는 안을 내놓았고, 본래부터 개방·공유·창조 그리고 개척 정신이 강했던 MIT는 그 제안에 꽂혀버렸다. 휴렛재단 등 베스트 총장의 인맥이 동원돼 프로젝트를 위한 펀딩이 순조롭게 이뤄졌다. 2009년 현재 약1900개 강의가 대다수 공개된 상태다. MIT는 이제 1차 단계인 양적 공개를 마치고 2차 단계인 지속가능성을 위한 이용자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