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4K TV

OLED TV? QLED TV? 소비자원의 결과는

OLED TV가 좋을까. QLED TV가 좋을까. 한국소비자원이 4K TV 6개 제품 품질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2017년 삼성전자가 QLED TV를 출시하며 불붙은 OLED TV와 QLED TV 품질 논쟁이 일단락될지 주목된다. 지상파 UHD 방송이 확대되며 패널과 제조사, 가격 등 4K 이상 초고화질 TV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4K TV(55형 OLED·QLED) 4개 브랜드, 6개(고가형 2개, 중저가형 4개) 제품을 대상으로 해상도와 시야각, 사운드 등 11가지 항목을 비교한 실험 결과를 공개했다. 실험에 사용된 제품을 보면 고가형은 삼성전자 55형 QLED TV(모델 QN55Q80RAFXKR)와 LG전자 OLED TV(모델 OLED55E9KNA), 중저가형은 QN55Q60RAFXKR(삼성전자), UQL550YT(아남), 55OLED873/61(필립스), OLED55B9CNA(LG전자)가 각각 사용됐다. 고가형은 300만원대, 중저가형의 경우 삼성전자와 LG전자는 220-230만원, 아남 100만원대, 필립스...

LG디스플레이

LGD, OLED 블루라이트 "LCD 방출량 60% 수준"

블루라이트 노출이 건강에 미치는 위험을 인식한 LG디스플레이가 블루라이트 발출량 감소 작업을 마쳤다. LGD의 OLED TV 패널이 사용자 눈에 유해한 블루라이트의 감소에 대해 미국 최고의 안전인증기업으로부터 검증을 완료했다. LGD는 글로벌 안전과학기업 'UL'로부터 대형 OLED 패널에 대해 ‘낮은 블루라이트 디스플레이(Low Blue Light Display)’ 검증 마크를 획득했다고 2월5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번 검증은 국제적으로 공인된 IEC(International Electrotechnical Commission, 국제전기기술위원회) 평가법에 의한 디스플레이 화면의 블루라이트 방출량의 측정에 의해 시행되었다. LCD TV 방출량의 60% 수준 LGD가 획득한 ‘낮은 블루라이트 디스플레이’ 검증마크는 눈의 피로도 증가나 수면 장애를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블루라이트 방출량이 IEC가 정한 무해성 기준을 만족할 경우 발행하는 인정 마크다. LGD OLED 패널의 경우...

8K TV

'허위과장 광고'라는 LG에 삼성, "소비자 선택은 QLED TV"

"540만대 돌파" 삼성전자는 9월22일 자료를 내고 2017년 출시한 QLED TV 누적 판매량이 540만대를 돌파하며 글로벌 TV 시장 1위를 굳건히 했다고 밝혔다. 2017년부터 올 상반기까지 판매된 QLED TV의 면적을 모두 합치면 여의도 면적 2배에 달한다고도 했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 자료는 이를 뒷받침한다. QLED TV를 앞세운 삼성전자는 올 2분기 글로벌 TV 시장에서 점유율 31.5%(금액 기준)를 돌파했다. 특히 75형 이상에서 53.9%로 프리미엄 시장에서 독보적인 위상을 예고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만 212만대가 판매돼 판매량도 전년 동기(87만대) 대비 두 배 이상 성장했다. QLED TV, 올해 500만대 판매 무난 삼성전자 측은 하반기 300만대의 QLED TV 판매를 전망해 연간 500만대 돌파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전년(260만대) 대비 92% 증가하는 셈이다....

CRT

네모 틀 벗어난 디스플레이 혁명

노트북이 세상에 처음 선보인 지 벌써 40년이 다 되어 갑니다. 컴퓨터를 들고 다니고 싶다는 생각에서 시작한 노트북 PC가 완성될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아무래도 디스플레이와 배터리에 있지 않을까요. 배터리는 선을 잘라냈고, 액정을 이용한 LCD는 크고 무거운 CRT 모니터에 대한 생각을 뿌리부터 바꾸어 놓았지요. 2002년 월드컵을 기점으로 빠르게 보급되기 시작한 이른바 ‘벽걸이형 TV’ 역시 배불뚝이 CRT TV의 자리를 빠르게 대신했습니다. 이 역시 액정 기반의 LCD와 플라즈마를 이용한 PDP의 기술 발전이 큰 역할을 했죠. 이제는 벽걸이라는 말 자체도 어색할 정도가 됐고, OLED의 등장으로 아예 벽의 일부가 될 정도로 얇은 TV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 얇고 가벼운 디스플레이는 노트북 뿐 아니라 태블릿, 스마트폰을...

3D HDTV

'CES 10년'으로 돌아보는 IT 트렌드

올해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현지시간으로 1월7일부터 10일까지 ‘국제소비자가전전시회(CES) 2014’가 열린다. CES는 1967년부터 시작된 세계 IT 전시회 중 하나다. 매년 1월에 열린다.  세계 주요 전자업체들은 CES에서 한 해를 장식할 각종 첨단 전자제품을 선보인다. 그런만큼 CES의 흐름을 보면 전세계 가전업계의 흐름을 한눈에 알 수 있다. CES를 IT 동향의 풍향계로 여기는 이유다. 10년이 지나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하루가 다르게 바뀌는 IT시장은 최근 10년간 어떻게 달라졌을까. 지난 10년 CES를 장식한 주요 키워드를 돌아봤다. 2004년 : 룰루랄라~♫ MP3 플레이어 전성기 세계적인 휴대형 오디오기기 생산업체들이 1인치 크기의 하드디스크드라이브(HDD)를 채택한 MP3플레이어를 내놨다. RCA는 1인치 HDD를 내장한 2GB 용량의 MP3플레이어 ‘RD2762’를 공개했다. 당시 플래시메모리를 쓰던 MP3플레이어에는 보통 128~256MB 정도의 저장...

lg전자

LG전자, 깜빡임 없는 55인치 3D OLED TV 공개

LG전자가 세계최대 크기인 55인치 3D OLED TV를 공개했다. 올해 국내시장 출시 후 해외 주요 국가 판매도 이어진다. LG전자는 대화면 TV 수요가 점차 늘어나는 가운데 차세대 디스플레이 주도권 경쟁에서 앞서기 위해 55인치부터 선보였다. 40인치대 3D OLED TV도 시장상황을 감안해 출시시기가 정해질 예정이다. OLED TV는 화질, 디자인 모두 LCD TV보다 앞선다. 화면 최소단위인 화소를 제어하는 발광다이오드(OLED) 소자가 스스로 발광해 무한대의 명암비가 가능하다. 명암비가 높으면 화질은 더 밝고 선명해진다. 응답속도는 1000배 이상 빨라 잔상이 생기지 않는다. 백라이트가 필요없어 얇은 디자인도 강점으로 꼽힌다. 55인치 3D OLED TV는 옆면 두께가 4mm에 불과하다. 무게는 7kg대로 가벼워 설치 및 이동에 불편함이 없다. OLED TV는 화소 내 소자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