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N드라이브

N드라이브 개발팀을 만나다..."다양한 추가 기능 기대하세요"

"연내에 몇가지 기능이 업그레이드 될 예정입니다. 기대하셔도 좋아요." NHN의 개인화웹(PWE)의 핵심 인프라 역할을 하는 N드라이브(http://ndrive.naver.com)의 개발 주역 3인 김규일 팀장(가운데)과 전석환 차장(왼쪽), 임홍식 과장(오른쪽)이 입을 모아 말했다. 이들 3인방은 엔드라이브에 대해 아직 개선해야 될 것들도 많고 추가해야 될 기능도 남아 있다고 말했다. 쉽게 만족하지 않는 개발자다운 말이었지만 도전 1년 안에 많은 이들로부터 사랑받는 서비스를 만들어 냈다는 자긍심도 느낄 수 있었다. 김규일 팀장은 전체를 조율하고 전석환 차장은 클라이언트 부문을, 임홍식 과장은 서버 분야를 담당하고 있다. NHN은 8월 1일을 기준으로 N드라이브의 저장 공간을 기존 5GB에서 10GB로 2배 확대했다. TV 광고도 내보내고 있다. 광고 덕분인지 이미 300만명의 사용자가 N드라이브를 선택했다. NHN은 이런 추세가...

kt

NHN, 엔드라이브 10GB로 확대...연말 500만 고객 돌파할 듯

NHN이 엔드라이브의 용량을 두배 확대했다. NHN은 8월 1일을 기준으로 개인화된 웹환경(PWE: Personal Web Environment)의 가장 기본이 되는 인프라인 엔드라이브의 용량을 기존 5GB에서 10GB로 확대했다. 이와 관련해 김기영 포털전략1팀 김기영 차장은 블로터닷넷과 전화통화에서 "용량에 대해서는 오래전부터 고민해 왔습니다. TV광고가 나가고 사용자들도 많이 늘었습니다"라고 밝히고 "그동안 꾸준히 사용 고객들로부터 개선 사항에 대해 의견을 청취했어요. 가장 필요로 했던 것이 용량이었고, 내부적으로도 용량을 확대할 계획이었기 때문에 우선적으로 이를 적용하게 됐습니다"라고 밝혔다. NHN은 현재 300만명 가량의 엔드라이브 사용자들이 연말까지 500만명을 훌쩍 뛰어넘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말이면 50PB(페타바이트)의 스토리지 용량이 넘어선다는 것으로 NHN이 개인화된 클라우드 서비스(PCC) 분야에 대해 막대한 투자를 본격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가능하면 매달...

nhn

[기획-PCC](4)NHN, "오픈 API로 생태계 만든다"

"최근 광고를 하고 있는 웹 저장소인 N드라이브는 NHN의 개인화된 웹환경(PWE: Personal Web Environment)의 가장 기본이 되는 인프라입니다. 개인화된 웹 환경에 대한 준비는 글로벌 경쟁 업체들과 비슷한 시기에 했고, 하나씩 제공해 나가고 있습니다. 그만큼 내부에서 준비를 많이 해 왔다는 것이죠. 결코 늦지 않았다고 봅니다." 포털 전략을 담당하는 김기영 NHN 차장은 최근 통신사와 휴대폰 제조사와 운영체제 업체, 포털 간에 벌어지고 있는 개인화 클라우드 컴퓨팅(PCC) 시장에 대해서 NHN이 적절한 시점에 고객이 원하는 서비스를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NHN이 개인화된 웹 환경 마련을 위해 본격적인 행보에 나서고 있다. 이번 경쟁은 단순히 포털 업체간 경쟁이 아니라는 점에서 NHN도 많은 준비를 하고 있다. 통신사는 물론 휴대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