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S펜

삼성 갤럭시노트10 플러스 첫인상 "제 점수는요"

'갤럭시노트10 플러스'는 6.8형 쿼드HD+ 디스플레이와 베젤리스 디자인, 쿼드 카메라 그리고 강력한 S펜까지 모든 것을 콤팩트 디자인에 담았다. 확실히 전면을 가득 채운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는 훌륭하고 노트 시리즈의 아이덴티티라고 할 수 있는 S펜을 희생하지 않은 7.9mm 두께는 합리적이다. 제조사는 크기가 작은 6.4형 갤럭시노트10 일반 모델도 준비해 하나를 고를 수 있게 했다. 갤럭시노트10을 살지 고민이 되는 독자들을 위해 블로터 기자들이 모여 갤럭시노트10 플러스 크로스 리뷰를 했다. 변한 듯 안 변한 듯 'S펜'-이지영 기자 펜이 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지금껏 갤럭시노트를 사용하고 있다. 노트1부터 노트2, 노트4, 노트7, 노트9, 그리고 노트10 플러스까지 갤럭시노트 시리즈만 여섯 번째다. 엣지, 탈부착 배터리 등 갤럭시노트 시리즈에 일어난 무수히 많은 변화...

S펜

'갤럭시노트 S펜'은 어쩌다 마법봉이 됐나

"S펜은 마법봉으로 진화했다." '갤럭시노트10' 공개 이후 가장 많이 보이는 문구다. '에어 액션' 기능이 새롭게 추가되면서 S펜에는 마법봉이라는 수식어가 붙었다. S펜의 움직임을 인식해 원격으로 갤럭시노트를 조작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이다. S펜을 위아래, 양옆으로 휘두르고 원을 그리면 카메라를 셀카로 바꾸거나 촬영 모드를 전환하고, 줌인·줌아웃을 할 수 있다. 볼륨 조절도 가능하다. 손발이 움찔하는 수식어지만 새로운 S펜은 정말 마법봉이라는 표현이 어울린다. 하지만 스마트폰을 주로 손에 닿는 거리에서 사용한다는 점에 비춰봤을 때 S펜의 마법은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봉인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 왜 우리는 구태여 S펜을 마법봉처럼 휘둘러 셀카를 찍고, 동영상 볼륨을 조절해야 할까. 마법은 지속 가능할까. S펜은 왜 마법봉이 되어야 했나. 상징으로서 S펜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S펜

'갤럭시노트10' 무엇이 달라졌나

'갤럭시노트10'이 공개됐다. 삼성전자는 8월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삼성 갤럭이 언팩 2019'를 열고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을 비롯해 '갤럭시탭S6', '갤럭시 워치 액티브2', '갤럭시북S' 등 새로운 갤럭시 생태계에 대해 소개했다. 이날 행사에서 강조된 키워드는 경험의 혁신, 창조성, 생산성이다. 갤럭시노트10은 전작과 달리 두 개의 화면 크기로 출시되며, S펜 기능이 강화된 점이 특징이다. 이날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은 "갤럭시 노트 시리즈는 스마트폰 기술 혁신을 선도해 왔으며, 갤럭시노트10은 오늘날 사용자의 변화에 맞춰 한층 더 진화했다"라며 "더욱 강력해진 갤럭시노트10은 일의 효율성을 높여줄 뿐만 아니라 삶을 즐기고 공유하는 방법에도 변화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두 가지 크기, 네 개의 모델 갤럭시노트10은 공개 전 예상대로 두 가지...

S펜

"아이폰에도 있으면" 탐나는 갤럭시노트10 6가지 기능

'갤럭시노트10'은 기대대로 전면을 가득 채우는 선명한 큰 화면에 S펜은 한 단계 더 진화했다. 갤럭시노트10은 크기와 기능이 조금씩 다른 2종류로 나왔다. 베젤이 거의 없는 디자인의 선명한 차세대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뎁스비전 카메라, 대용량 배터리 같은 플래그십 모델 다운 특징에서 아이폰 사용자가 탐나는 건 6가지. 무선 배터리 공유 아이폰 사용자의 주목을 끈 인상적인 갤럭시노트10 기능은 '무선 배터리 공유'다. '갤럭시S10'에서 이미 선보인 이 기능은 갤럭시노트10이 보조 배터리 기능을 한다. 기기의 내장된 충전 패드를 통해 충전되는 방식으로 (Qi 규격과 호환되는) '아이폰XS'를 갤럭시노트10 위에 올리기만 그냥 충전이 된다. 애플워치 충전도 기대할 수 있다. 한 번 충전해 하루 꼬박 쓰면 바닥을 드려내는 애플워치 사용자들은 무선 배터리 공유...

S펜

갤럭시 언팩 미리보기...‘갤럭시노트10’ 총정리

'갤럭시노트10' 발표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삼성전자는 8월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갤럭시노트10을 공개하는 갤럭시 언팩 행사를 연다. 한국 시간으로는 8월8일 오전 5시다. 하지만 이미 갤럭시노트10에 관한 많은 내용이 유출된 상태다. 사전에 유출된 제품 정보는 깜짝 발표를 기대했던 사람들을 김새게 만들기도 하지만 실제 발표와 대조해보는 재미가 있다. 목요일 새벽 펼쳐질 미래는 아래와 같이 점쳐진다. 두 개의 갤럭시노트10 갤럭시노트10은 예년과 달리 두 가지 모델로 나올 전망이다. 유출된 정보에 따르면 갤럭시노트10은 6.3형 화면 크기의 일반 모델과 6.8형 플러스 모델 둘로 출시된다. 당초 프로 모델이 추가될 거라고 알려졌지만, 갤럭시S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6.8형 모델에는 플러스라는 이름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또 갤럭시노트10은 카메라 구멍을 제외하고 전면을...

S펜

삼성 갤럭시 노트10 가능성 있는 루머 10가지

S펜은 갤럭시 노트를 다른 스마트폰과 차별화하는 장점 중 하나다. 손가락을 더듬거릴 필요 없이 화면에서 메모 작성과 번역, 라이브 메시지 등의 유용한 기능을 작동시킬 수 있다. 모든 사람들이 선호하는 기능은 아니더라도 한 번 익숙해지면 꽤 편리한 것이 S펜이다. 8월7일 공개를 앞둔 갤럭시 노트10에서 이 S펜이 또 한번 진화를 예고한다. 지금까지 전해진 확실하거나 가능성이 높거나 기대되는 루머들을 점검한다.   1. 두 가지 화면 크기 '갤럭시 노트10', '갤럭시 노트10 플러스' 두 가지 모델로 각각 6.3인치, 6.8인치가 될 것으로 알려진다. 지난 7월10일(현지시간) <윈퓨처>가 공개한 이미지를 보면 물방울 디자인의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가 적용되며 상단 중앙에는 전면 카메라가 자리한다. 윈퓨처는 보도에서 공개한 이미지가 삼성전자 마케팅에 사용될 공식 이미지라고...

S펜

‘S펜’ 품은 투인원 PC, ‘삼성 노트북 펜S’ 출시

삼성전자가 개선된 S펜을 탑재한 '삼성 노트북 펜S'를 12월14일 출시한다. 삼성 노트북 펜S는 전작보다 2배 빠른 반응속도를 지원하는 S펜을 탑재했다. 더욱 정교하고 자연스러운 필기 작업이 가능해졌다. 펜촉 두께는 0.7mm로 전작과 같지만, 각각 다른 소재의 세 가지 펜팁을 제공해 사용자가 스케치나 필기 등 사용 목적에 따라 더 적합한 펜팁을 적용할 수 있다. S펜을 지원하는 다양한 소프트웨어도 함께 제공된다. S펜으로 쓰고 그린 글씨와 각종 도형, 공식을 디지털로 변환해주는 '네보' 애플리케이션을 탑재했다. 또 강의 내용을 녹음하면서 수학 공식이나 그래프 등 키보드로 타이핑하기 어려운 내용을 S펜으로 적고 저장할 수 있는 '보이스 노트 with Pen', '삼성 노트', '오토데스크 스케치북' 등이 제공된다. S펜 사용 방식은 전작 '삼성...

S펜

삼성, 프리미엄 태블릿 '갤럭시탭S4' 국내 출시

삼성전자가 프리미엄 태블릿 '갤럭시탭S4'를 8월29일 국내 출시했다. 갤럭시탭S4는 10.5형 슈퍼 AM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있으며 메모리는 갤럭시 태블릿 최초 6GB 램에 64GB 또는 256GB, 최대 400GB 마이크로SD카드를 지원한다. CPU는 2.35GHz+1.9GHz 쿼드코어가 적용됐다. 7300mAh 대용량 배터리로 오랜 시간 사용이 가능하다는 게 강점이다. 운영체제는 안드로이드 8.1이며 카메라는 후면 1300만화소, 전면 800만화소를 지원한다. 삼성전자가 갤럭시탭S4에서 내세우고 있는 건 태블릿 최초로 태블릿 화면에서 PC처럼 여러 창을 띄우고 작업하는 ‘삼성 덱스’를 지원한다는 점. 별도의 액세서리가 없이도 퀵 패널에서 삼성 덱스를 사용할 수 있으며, HDMI 어댑터로 모니터나 TV로 연결해 더 큰 화면에서 갤럭시탭S4의 콘텐츠를 즐길 수도 있다. 문서작업에 도움이 되는 S펜 등 편의 기능도 제공한다. S펜은 갤럭시탭S4 구매시 기본 제공되지만 13만원 상당의...

BLE

'갤럭시노트9' S펜으로 할 수 있는 일 5가지

태블릿과 스마트폰의 경계에 놓인 대화면 스마트폰과 스타일러스 펜의 조합, ‘갤럭시노트’ 시리즈는 2011년 출시 이래 독보적인 개성으로 스마트폰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갤럭시노트가 탄탄한 사양으로 무장하면 ‘S펜’은 노트에서만 가능한 기능을 하나 둘 갖춰가며 진일보해왔다. 10일 삼성전자가 공개한 ‘갤럭시노트9’는 다른 시리즈보다 유독 S펜의 변화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갤럭시노트9의 주인공은 스마트폰이 아니라 '리모컨'으로 진화한 S펜이었다. 스마트폰의 혁신에 한계가 왔다는 의미일 수도 있고, S펜만으로도 갤럭시노트는 충분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는 자신감의 발로일 수도 있을 것이다. 갤럭시노트9 S펜은 길이 106mm, 무게 3.1g에 두께 0.7mm 펜촉과 4096단계 필압, 방수방진 IP68등급을 지원한다. 갤럭시노트8 S펜에서 제공하던 기능은 자주 쓰는 앱을 빠르게 실행시키는 '에어커맨드', 사진 또는 동영상에서 원하는 영역을 캡처하는 '스마트...

BLE

'S펜' 언팩 행사였다

삼성전자가 8월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8’을 열고 ‘S펜’으로 생산성을 넘어 효율성에 방점을 찍은 ‘갤럭시 노트9’를 공개했다. 스타일러스였던 S펜에 저전력 블루투스 기능을 더해 스마트폰 사용 편의성을 높인 점이 특징이다. 장점은 S펜의 진화다. 단점은 S펜만 진화했다는 것이다. ‘노트 팬’을 사로잡기에는 충분히 매력적이나 그 바깥의 사람들에게는 새롭거나, 놀랍지는 않다는 의미다. 리모컨 기능 추가된 ‘S펜’ 노트를 써봤거나, 쓰고 있거나, 쓸 예정인 사람이 노트를 택하는 이유는 명확하다. 큼직한 대화면 디스플레이와 각종 기능이 들어가 있는 노트용 스타일러스 S펜, 둘의 결합으로 보장된 ‘생산성’이 매력적이기 때문이다. 기존 S펜으로 할 수 있던 일은 대략 다음과 같다.  글씨를 쓰거나 그림 그리기 GIF 파일로 라이브 메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