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IT열쇳말

[IT열쇳말] SD카드

파일을 보관하는 플래시 메모리가 여러 분야에 쓰이게 되면서 많은 회사들이 표준화 전쟁을 거쳤다. ‘컴팩트플래시(CF)’, ‘멀티미디어카드(MMC)’, ‘메모리스틱’ 등 많은 포맷이 나왔지만 현재 가장 많이 쓰이는 것은 ‘SD카드’(Secure Digital Card)다. SD카드는 파나소닉, 도시바, 샌디스크가 내놓은 표준 규격이다. 애초엔 복제 방지 장치인 DRM을 염두에 둔 플래시 메모리 규격이었다. 1999년에 처음 기술이 제안됐고, 시장에 등장한 건 후발주자라고 할 만큼 늦었다. 하지만 이 메모리는 크기가 작고 안정성이 좋아 인기를 얻기 시작했다. 결국 다른 메모리카드는 각자 장점에도 불구하고 점차 그 비중이 줄어드는 추세다. 특히 스마트폰이 등장하면서 작은 휴대용 기기에 쓸 메모리로 손톱만한 ‘마이크로SD카드’가 시장을 평정해버렸다. SD카드가 세상에 나온 지 10년이 훌쩍 넘었다. 그 사이에 SD카드 규격도...

SD

알쏭달쏭 SD카드 규격, 이런 뜻입니다

SD카드는 그 많던 플래시메모리의 표준 규격이 됐습니다. 그런데 이것도 따져보면 종류가 참 많습니다. 요즘은 SDXC가 나오고 있고, SDHC도 많이 쓰입니다. 게다가 UHS니 클래스니, 따져볼 게 참 많습니다. 그러고 보면 SD카드는 처음 나올 때부터도 헷갈리게 만든 경력이 있습니다. SD카드와 똑같이 생긴 MMC라는 메모리가 있었지요. 이 MMC카드의 규격에 디지털콘텐츠 보안을 심은 게 바로 ‘시큐어 디지털’, SD카드입니다. 이후 MMC는 빠르게 시장에서 사라졌죠. 이 SD카드는 그 자체로 충분히 작은 메모리지만 휴대폰과 스마트폰에도 저장공간이 늘어나면서 더 작은 메모리의 수요가 생겼습니다. 그리고 ‘T플래시’라는 메모리가 나왔지요. 우리가 요즘 많이 쓰고 있는 ‘마이크로SD’입니다. 규격은 같지만 SD라는 브랜드를 살리기로 결정하면서 이름을 바꿨습니다. 그래서 결국 우리가 껍데기만 두고 메모리카드를 구분해야...

SD카드

사진 인화하려다 악성코드 감염됐어요

보안 문제는 잊을만 하면 터져 나오는 것 같습니다. 최근에는 아이핀 발급이 온 나라를 들썩이게 했고, 그 전에는 원자력 발전소의 해킹으로 많은 사람들이 불안에 떨어야 했습니다. 보안 문제에 대해 너무 쉽게 생각하고 있지만 사실 그 발단은 아주 사소한 마우스 클릭 하나, e메일 하나인 경우가 많습니다. 스스로가 아무리 조심해도 뜻하지 않은 곳에서 해킹의 씨앗을 물어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최근 사진을 뽑다가 겪은 경험담을 이야기해보려고 합니다. 조금 벗어난 이야기같지만 사진을 열심히 찍지만 결과물을 보는 것은 오히려 예전 필름 카메라 시절보다 확실히 줄어들었습니다. 사진을 인화해서 보는 재미를 잊고 있었나봅니다. 그러고 보니 사진을 인화할 수 있는 사진관도 많이 줄었습니다. 집 근처에는 마땅히 눈에 띄지 않아 근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