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LTE 요금제

SKT, LTE 요금제 개편...저가 요금 데이터량 25% 확대

SK텔레콤이 LTE 요금제 'T플랜'을 일부 개편한다. 새 요금제는 기존 T플랜과 월정액이 동일하지만, 3-4만원대 저가 구간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25% 늘린 게 특징이다. 또 전 구간 콘텐츠 혜택을 강화했다. 새 T플랜은 17일부터 가입할 수 있다. ▲세이브(월 3만3천원, 1.5GB) ▲안심2.5G(월 4만3천원, 2.5GB+400Kbps) ▲안심4G(월 5만원, 4GB+1Mbps) ▲에센스(월 6만9천원, 100GB+5Mbps) ▲스페셜(월 7만9천원, 150GB+5Mbps) ▲맥스(월 10만원, 완전무제한) 총 6종으로 구성된다. 기존 월 3만3천원, 4만3천원 요금제는 각각 1.2GB, 2GB의 기본 데이터를 제공했다. 새 요금제는 해당 구간의 데이터 제공량을 25% 늘렸다. 이동통신 3사 저가 요금제 가운데 가장 많은 제공량이다. 가장 요금이 낮은 월 3만3천원 요금제에서는 'T가족모아데이터' 공유가 제한된다. 대신 월 7만9천원, 10만원 요금제 가입자의 데이터 선물하기를 통해...

kt

LGU+의 새 완전무제한 요금제, ‘데이터 78’

이동통신사들이 앞다퉈 중저가 데이터 요금제를 개편하고 있다. 지난 5월 KT는 ‘데이터ON’ 요금제를, SK텔레콤은 ‘T플랜’을 내놓은 가운데 올해 초 국내 최초로 완전 무제한 요금제를 출시했던 LG유플러스도 ‘무제한’을 전면에 내걸고 중저가 요금제를 새롭게 선보였다. LG유플러스는 8월21일 서울 용산 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쓸 수 있는 ‘걱정없는 데이터 요금제’ 5종과 월정액 3만원대 저가 데이터 요금제 1종, 총 6종의 신규 요금제 출시를 알렸다. LG유플러스의 신규 요금제는 기존 8만8천원 무제한 요금제에서 월정액 1만원을 낮춘 무제한 요금제와 ‘중간 고객층’을 고려한 요금 설계가 눈에 띈다. 88에서 1만원 낮춘 78 무제한 요금제 선보여 LG유플러스의 ‘걱정없는 데이터 요금제’는 월 7만8천원으로 무제한 LTE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는 ‘속도 용량...

skt

위·아래·가족 잡는 SKT 새 요금제 ‘T플랜’

“4인가구 기준으로 보면 15% 정도 손실이 있으나 단기적으로 손해라도 중장기적으로 고객 혜택이 있으면 하는 게 우리의 철학이다.” SK텔레콤의 신규 요금제 ‘T플랜’이 7월18일 공개됐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보편요금제’에 대응하는 저가요금제를 편성하고, 무제한 데이터 및 각종 혜택을 지원하는 고가요금제를 통해 소비자에게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할 전망이다.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로 ‘가족’ 노린다 신규 요금제 T플랜은 ‘스몰, 미디엄, 라지, 패밀리, 인피티니’ 총 5종으로 구성돼 있다. 저가요금제인 ‘스몰’은 월 3만3천원, 선택약정 시 2만4750원에 데이터 1.2GB를 제공하고 ‘미디엄’은 월 5만원에 데이터 4GB를 사용할 수 있다. 나머지는 무제한 요금제로 편성됐다. SK텔레콤이 중점을 둔 부분은 ‘실용적인 무제한’ 요금제, ‘라지’와 ‘패밀리’다. 라지는 월 6만9천원에 데이터 100GB를 제공하고 패밀리는 월 7만9천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