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P30

화웨이, 카메라 강조한 스마트폰 'P30' 시리즈 공개

화웨이가 3월26일(현지시간) 파리 컨벤션 센터에서 자사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P30'과 'P30 프로'를 공개했다. 전작 'P20'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카메라 성능에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P30 프로는 후면에 'ToF(Time of Flight)' 카메라를 포함해 총 4개의 카메라를 탑재했다. 최고 사양을 적용한 모델인 P30 프로는 후면에 새로운 화웨이 슈퍼 스펙트럼 센서가 적용된 4천만 화소 메인 카메라, 2천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800만 화소 망원 카메라, 깊이 측정을 위한 ToF 카메라를 갖췄다. 전면에는 HDR 및 저조도 촬영을 지원하는 3200만 화소 카메라가 들어갔다. 화웨이 슈퍼 스펙트럼 센서는 1/1.7인치 크기로, 새로운 방식으로 빛을 받아들인다. RGB 센서를 사용하는 기존 스마트폰 카메라와 달리 녹색 픽셀을 노란색 픽셀로 대체하는 RYYB 필터 방식으로 감도를...

G7 씽큐

LG전자, 'G8 씽큐' 22일 출시...출고가 89만원

LG전자가 3월15일부터 'G8 씽큐'의 사전 예약판매를 시작한다. 예약판매는 오는 21일까지 진행되며, 정식 출시일은 22일이다. 출고가는 89만7600원이다. LG전자는 'G8 씽큐'의 출고가를 전작 'G7 씽큐'보다 낮췄다. 89만8700원이었던 G7 씽큐의 출고가보다 1100원 낮아졌다. G6의 가격은 89만9600원이었다. 삼성전자 '갤럭시S10'(105만6천원)과 비교하면 약 15만원 저렴하다. 실속형 모델인 '갤럭시S10e'(89만9800원)와 비슷한 수준의 가격이다. LG전자는 "최근 프리미엄 스마트폰들의 가격이 높아지는 추세인 가운데, LG전자는 보다 많은 고객들이 LG G8 씽큐만의 프리미엄 디자인과 뛰어난 성능을 즐길 수 있도록 가격을 책정했다"라고 밝혔다. G8 씽큐는 지난 2월24일(현지시간) ‘MWC19 바르셀로나’ 개막 하루 전 공개됐다. ToF(Time of Flight) 센서를 활용한 전면 3D 카메라가 특징이며, 이를 활용해 터치가 필요 없는 손짓 UI ‘에어 모션’, 정맥 인식...

G8

'LG G8 씽큐' 전작과 달라진 4가지

LG전자가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G8 씽큐'를 공개했다. G8 씽큐는 4G 프리미엄 폰으로 손짓 UI, 정맥 인식 등 새로운 기능을 갖춘 'Z 카메라'를 앞세워 시장 공략에 나선다. LG전자는 2월2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19 바르셀로나’ 개막 하루 전 바르셀로나 국제 컨벤션센터(CCIB)에서 전략 스마트폰 제품군을 공개했다. 4G 특화 폰으로 나온 G8 씽큐는 겉으로 보기에는 전작과 크게 달라진 점이 없다. 올해 카메라 구멍 빼고 전면을 화면으로 가득 채운 '홀 디스플레이' 디자인이 유행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지난해 유행한 '노치' 디자인을 그대로 들고나왔다. 하지만 내부에 적용된 기술과 기능은 크게 바뀌었다. https://www.youtube.com/watch?v=1c6c0hYQEkE 1. ToF 센서 활용한 Z 카메라 가장 큰 변화는 ToF(Time of Flight) 센서를 활용한 전면...

3D 센싱모듈

손동작으로 기기 제어...LG이노텍, 스마트폰용 ToF 모듈 양산

LG이노텍이 스마트폰용 ToF(Time of Flight, 비행시간 거리측정) 모듈을 양산하며 3D 센싱모듈 시장 선점에 나선다. ToF 센서는 3D 카메라를 구현하는 방식 중 하나다. 빛의 비행시간을 측정해 거리를 잰다. 신호를 방출했다 물체에 부딪쳐 돌아오면 그 시간차를 측정해 사물과의 거리를 알아낸다. 그 덕에 애플이 적용한 것으로 알려진 구조광(Structured Light, SL) 방식보다 알고리즘 설계가 쉽고, 인식 가능한 구간 거리가 길어 거리 제한에서 자유롭다. SL은 특정 패턴의 신호를 방사해 물체 표면에 따라 패턴이 변형된 정도를 분석해 심도를 계산하는 방식이다. ToF 3D 센싱모듈은 페이스아이디를 구현한 애플 트루뎁스 카메라 시스템처럼 사물의 깊이를 측정해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등 다양한 기능을 구현할 수 있다. LG이노텍 관계자는 “3D 센싱모듈은 터치 등 기존...

cso

'LG G8 씽큐', 수화기 구멍 없애고 화면에서 소리 낸다

LG전자가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G8 씽큐' 공개를 앞두고 제품에 탑재된 사운드 기술을 공개했다. 수화기 구멍 대신 화면 전체로 소리를 낸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최근 유출된 G8 씽큐 디자인에도 수화기 구멍은 보이지 않는다. LG전자는 2월14일 G8 씽큐에 화면 자체에서 소리를 내는 사운드 기술 'CSO(크리스탈 사운드 올레드, Crystal Sound OLED)'를 탑재한다고 밝혔다. CSO는 OLED 패널을 스피커의 진동판처럼 활용하는 기술이다. 별도 스피커 없이 화면에서 직접 소리를 낼 수 있다. CSO 기술을 통해 G8 씽큐는 상단 수화기 구멍을 없앴다. 화면 전체에서 소리를 내기 때문에 사용자는 화면 어느 위치에 귀를 대더라도 통화를 할 수 있다. 통화음을 크게 듣기 위해 스피커폰을 사용할 경우 기존처럼 제품...

G8 씽큐

'LG G8 씽큐', ToF 센서 탑재...AR·VR 기능 강화

LG전자가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G8 씽큐'에 ToF 방식 3D 센서를 탑재했다고 2월7일 밝혔다. LG전자는 ToF 3D 센서를 통해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기능을 강화한다. ToF(Time of Flight) 센서는 3D 카메라를 구현하는 방식 중 하나다. '페이스아이디'를 구현한 애플 '트루뎁스 카메라 시스템'처럼 사물의 깊이를 측정해 AR·VR 등 다양한 기능을 구현할 수 있다. 애플은 SL(Structured Light) 방식을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정 패턴의 신호를 방사해 물체 표면에 따라 패턴이 변형된 정도를 분석해 심도를 계산하는 방식이다. 반면, ToF는 빛의 비행시간을 측정해 거리를 재는 기술이다. 신호를 방출했다 물체에 부딪쳐 돌아오면 그 시간차를 측정해 사물과의 거리를 알아낸다. SL 방식보다 알고리즘 설계가 쉽고 거리 제한에서 자유롭다는 장점이 있다. LG전자는 ToF 센서를...

3D카메라

비보, 'TOF 3D' 기술로 애플 '페이스아이디'에 도전장

최근 스마트폰 카메라가 3D 카메라로 진보하면서 센서 기술이 중요해지고 있는 가운데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비보가 TOF 방식의 3D 카메라 기술 ‘TOF 3D’를 공개하고 추후 스마트폰에 3D TOF를 적용할 가능성을 암시했다. 비보가 상하이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 참석해 새로운 TOF 3D 감지 기술을 선보였다고 IT전문매체 <더버지>가 6월27일(현지시간) 전했다. 비보의 TOF 3D는 30만개의 센서 포인트로 펄스 빛을 방출하고 센서까지 돌아오는 시간을 계산한다. 최대 3m 거리에 있는 물체의 심도를 파악해 정밀 3D지도를 만들 수 있다. 비보에 따르면 사용자의 움직임을 정확히 추적하고 혼합현실(MR) 게임을 구현하는 데도 효과적이다. https://www.youtube.com/watch?time_continue=25&v=NRiOK6zgsug 3D카메라가 심도를 감지하는 방식은 SL(Structured Light) 또는 TOF(Time of Flight) 방식으로 나뉜다. SL방식은 특정 패턴의 신호를 방사해 물체 표면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