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HMD

오큘러스, 올인원 VR 헤드셋 '오큘러스 퀘스트' 공개

오큘러스가 새로운 독립형 가상현실(VR) 헤드셋 '오큘러스 퀘스트'를 공개했다. 오큘러스는 9월26일(현지시간) 미국 새너제이에서 연례 개발자 회의 '오큘러스 커넥트5'를 열고 새로운 VR 헤드셋 오큘러스 퀘스트를 선보였다. PC 및 스마트폰과 연결이 필요없는 무선 헤드셋에, 모션 컨트롤러 조작이 가능하며 향상된 위치 추적 기능이 적용된 제품이다. 리프트와 고 사이, ‘오큘러스 퀘스트’ https://youtu.be/xwW-1mbemGc 오큘러스는 2016년 소비자용 VR 헤드셋 '오큘러스 리프트' 정식 버전을 출시했다. 오큘러스 리프트는 우리돈으로 70만원 정도의 높은 가격에 출시됐다. 또 고성능 PC와의 연결이 필수적이어서 오큘러스 리프트를 즐기고 싶으면 PC 사양부터 갖춰야 했다. 대중성을 잡기는 어려웠다.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오큘러스는 지난해 199달러짜리 무선 VR 헤드셋 '오큘러스 고'를 내놓았다. 이번에 공개한 오큘러스 퀘스트는 리프트와 고 사이의...

MS

차세대 VR 헤드셋, USB-C로 대동단결

가상현실(VR) 헤드셋이 단일 USB-C로 정리될 전망이다. AMD, 엔비디아, 오큘러스, 밸브, 마이크로소프트 등이 포함된 컨소시엄 '버추얼링크'는 VR 헤드셋을 PC와 연결할 때 단일 USB-C를 사용하는 산업 표준을 발표했다. 버추얼링크 표준은 VR을 위해 특별히 설계된 고대역폭 케이블로, 4개의 HBR3 디스플레이 고속 디스플레이 포트레인, 고해상도 카메라 및 센서를 지원하는 USB3.1 채널, 최대 전력 27와트 등이 요구된다. 기존 VR 헤드셋은 USB, HDMI 등 여러 선으로 연결돼 사용성을 해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새롭게 선보이는 버추얼링크 표준으로 VR 헤드셋이 만들어지면, 슬림형 노트북이나 태블릿 등 소형 폼팩터에서도 VR 헤드셋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VR 제조업체들은 이를 통해 VR 헤드셋의 사용성을 개선하고, VR을 체험할 수 있는 환경을 보다 넓혀 VR...

AR

레노버, 구글과 손잡고 독립형 VR 헤드셋 만든다

레노버가 구글 가상현실(VR) 플랫폼인 ‘데이드림’ 전용 독립형 VR 헤드셋 개발에 나섰다. 레노버가 개발중인 VR 헤드셋은 ‘월드센스’ 기술이 적용된 최초의 디바이스 중 하나이다. 월드센스는 새로운 위치 추적 기술로, 구글의 탱고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탱고는 스마트폰으로 증강현실(AR)을 구현하는 기술이다. 모션 트래킹, 심도 인식, 공간 학습이 핵심적이다. 내부센서를 활용해서 더욱 몰입감 높은 3D 환경을 제공한다. 월드센스는 이 탱고 기술을 좀더 발전시킨 개념이라고 보면 된다.   기존의 VR기기는 외부 센서를 필요로 해, PC나 스마트폰에 연결해야 했다. 삼성의 기어VR은 스마트폰을 활용해야 한다. 오큘러스 리프트는 PC를 필요로 한다. HTC 도 마찬가지. 내부 센서를 활용하면 사용자가 외부 센서를 따로 설정하지 않아도 자체적으로 공간 움직임을 파악하고 거리를 인지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