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fin-tech

“인터넷 전문은행? 규제부터 풀어야”

핀테크 열풍 속에 인터넷 전문은행을 세울 수 있도록 규제 문턱을 낮춰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인터넷 전문은행은 오프라인 지점 없이 예금을 받고 돈을 빌려주는 은행을 뜻한다. 지점에 직원을 두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적은 비용으로도 운영할 수 있다. 은행 고객 대다수가 은행 창구를 찾지 않는 마당이지만 아직 국내엔 인터넷 전문은행 나오지 못한다. 규제 때문이다. IBK투자증권은 1월21일 ‘은행과 인터넷 애널이 함께 본 핀테크’ 보고서를 내놓고 국내에 인터넷 전문은행이 나오지 못하는 이유로 크게 3가지를 꼽았다. 은행을 세우는 데 필요한 자본금을 너무 많이 요구하고, 금융회사가 아니면 4%밖에 지분을 못 가져가게 하며 , 직접 대면해야 금융 거래를 틀 수 있도록 했다는 점이다. 은행은 고객이 맡긴 돈을 직접 다루는 사업이다....

FinTech

텐센트, 인터넷 전용 은행 ‘위뱅크’ 설립

'펭귄 제국' 텐센트가 인터넷 전용 은행을 세우며 핀테크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이름은 '위뱅크'(WeBank)다. 텐센트 대표 서비스로 월 4억명(MAU)이 쓰는 모바일 메신저 '위챗'(WeChat)에서 따왔다. 중국 정부가 인터넷 전용 민간은행을 금융 개혁의 불쏘시개로 활용하는 모양새여서 많은 기대가 쏠린다. <포춘>이 1월5일(현지시각) 보도한 내용이다. 중국 금융시장은 정부가 쥐락펴락한다. 은행 설립 허가는 물론이고, 이자 상한선까지 지침을 내린다. 대부분 국영인 중국 대형 은행은 역시 대부분 국영인 대기업에 낮은 이자로 돈을 빌려주며 중국 경제 성장에 돈줄을 댄다. 이런 선순환 구조는 중국 경제가 빨리 크는 밑거름이 됐다. 하지만 국영 은행이 대기업에만 돈을 댄 탓에 혁신적인 작은 기업은 자금을 확보하기 어려웠다. 알리바바와 텐센트 같은 IT기업이 짧은 시간 동안 재빨리 성장하며 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