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iOS14

애플 'WWDC 2020'을 보는 8가지 열쇳말

"애플은 혁신을 멈추지 않았다. 미래의 삶을 풍요롭게 만드는 일을 하고 있으며 모두 더 희망찬 미래를 고대하고 있다." 애플의 잔치가 열렸다. 애플 연례 개발자 행사 ‘세계개발자회의(WWDC)’가 22일(현지시간) 막을 올렸다. 예년과 달리 올해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만 진행된다. 약 2시간에 걸쳐 진행된 키노트 발표에는 관중의 박수와 환호, 여기에 호응하는 팀 쿡 애플 CEO의 "땡큐"가 빠졌지만 애플의 최신 운영체제(OS)들과 새로운 개발 생태계에 대한 내용들로 가득 채워졌다. 본격적인 발표에 앞서 팀 쿡 CEO는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으로 촉발된 인종차별 문제, 코로나19로 확대된 애플 제품 영향력 등을 언급했다. 하드웨어 제품 발표, "원 모어 띵(One more Thing)"은 없었지만, 프로세서를 인텔 기반에서 커스텀 디자인 ARM 칩으로 전환하는...

ARM

인텔과 결별 선택한 애플

애플이 인텔과의 결별을 택했다. 맥과 맥북에 들어가는 프로세서는 인텔 기반에서 ARM 기반 커스텀 칩으로 2년에 걸쳐 바뀌게 된다. 아이폰과 아이패드 등에 적용해온 자사 칩 설계 기술을 맥으로 확대한 셈이다. 이를 바탕으로 애플은 제품 간 통합성을 높이고 자사 제품 및 개발 생태계를 더욱 공고히 할 방침이다. 첫 제품은 올 연말 출시될 예정이다. 애플은 22일(현지시간) 연례 개발자 행사 ‘세계개발자회의(WWDC)’를 열고 키노트 발표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공식화했다. 이날 발표에 나선 팀 쿡 애플 CEO는 "맥은 시작부터 개인용 컴퓨터의 최전선에서 항상 큰 변화들을 수용해왔다"라며 "오늘 우리는 맥의 역사적인 날을 만들 애플 실리콘으로의 전환을 발표한다"라고 밝혔다. 또 "애플 실리콘은 강력한 기능과 업계 선도적인 성능을...

ios

애플, 'iOS14' 발표...위젯 등 홈 화면 변화 커

애플이 최신 아이폰 운영체제인 'iOS14'를 공개했다. 애플은 22일(현지시간) 연례 개발자 행사 '세계개발자회의(WWDC)'를 열고 키노트 발표를 통해 iOS14를 소개했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홈 화면에 있다. 특히, 그동안 지원하지 않았던 홈 화면 위젯 기능을 지원해 이용자 편의성을 높였다. 홈 화면 위젯 기능은 이용자가 맞춤형으로 원하는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제공한다. 일찍이 안드로이드는 이용자가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는 위젯 기능을 지원해왔지만, iOS는 홈 화면에 앱 아이콘만 배열할 수 있도록 했다. 홈 화면 맨 왼쪽으로 넘기면 각종 위젯을 한꺼번에 배열할 수 있지만 자유도가 떨어진다. 이번 위젯 기능은 앱 아이콘처럼 홈 화면에 배열하고 다양한 크기로 고정할 수 있다. 새로운 위젯은 사용자가 맞춤 설정한...

ios

미리보는 아이폰 새 운영체제...“통화 중 녹음 가능성 적어”

애플의 잔치가 곧 열린다. 애플 연례 개발자 행사 ‘세계개발자회의(WWDC)’는 22일(현지시간) 막을 올린다. 예년과 달리 올해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만 진행된다. 키노트 발표는 한국시간으로 오는 23일 오전 2시 진행된다. WWDC 자체는 개발자 행사지만, 일반 사용자들도 축제로 즐긴다. 애플 제품 사용자 경험에 큰 영향을 미치는 새로운 운영체제(OS)가 발표되기 때문이다. 종종 하드웨어 제품이 공개되기도 한다. 이번 무대에서는 예년처럼 새 아이폰 운영체제 ‘iOS14’가 주인공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 맥과 맥북의 프로세서를 인텔 기반에서 커스텀 디자인 ARM 칩으로 전환하는 굵직한 내용이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안정성에 초점 맞춘 iOS14...홈 화면 변한다 이번 iOS14는 새로운 기능 추가보다 성능과 안정성 개선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iOS13이 각종 버그로...

WWDC

애플 'WWDC2020' 6월 22일 개최...iOS 새 버전 발표

애플이 주요 연례행사인 'WWDC(세계 개발자 대회) 2020'을 오는 6월22(현지시간)일 개최한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올해 행사는 온라인으로만 진행한다. <CNBC>는 애플의 발표를 인용해 5월5일 이 같이 보도했다. 애플은 해마다 두 번의 대규모 행사를 진행한다. 아이폰 신제품 발표는 주로 9월경 진행해왔으며, 이에 앞서 6월경 진행하는 WWDC에서 아이폰 운영체제(iOS) 업그레이드 내용을 소개하며 기대감을 높여왔다. 또 일부 하드웨어나 소프트웨어 신제품도 소개하는 자리로 활용해오기도 했다. 올해 들어 애플은 새로운 아이패드프로, 맥북 시리즈 등을 발표했다. 최근에는 아이폰SE 신제품과 맥북프로 13인치 신제품을 선보이며 호응을 얻기도 했다. <CNBC>는 이번 WWDC 2020 행사장에서 애플이 한동안 업데이트 소식이 뜸했던 데스크톱 제품 아이맥이나 OTT 서비스인 애플TV 등에 대한 새로운 소식이 있을 것으로...

WWDC

페북· 구글· MS 이어 애플 WWDC도 온라인으로만

페이스북, 구글, 마이크로소프트에 이어 애플이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6월에 열 예정이던 연례 세계개발자컨퍼런스(WWDC) 현장 행사를 취소하고 온라인으로만 진행하기로 했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이에 따라 상반기 거대 테크 기업들이 진행하는 연례 개발자 행사들이 모두 온라인으로만 열리게 됐다. 현장 행사 없이 온라인 만으로 어떤 경험을 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애플은 그동안 WWDC를 통해 아이폰과 맥 컴퓨터, 애플워치 등에 탑재되는 새 운영체제들을 발표했고, 가끔씩은 하드웨어 신제품도 공개했다. 아이폰과 아이패드, 맥 컴퓨터 소프트웨어 관련 워크숍에 참석하기 위해 매년 수천명의 개발자들이 WWDC를 찾았다. 하지만 코로나19가 미국서도 확산되면서 상반기 굵직굵직한 행사들이 온라인으로만 진행되는 분위기다. 애플의 글로벌 마케팅 담당 부사장인 필 쉴러는 "현재 보건 의료 상황은 온라인 기조연설과...

WWDC

아이패드가 마우스를 지원한다고?

아이패드가 큰 변화를 맞고 있다. 애플은 지난 6월3일(현지시간) '세계개발자회의(WWDC)' 기조연설을 통해 아이패드에 iOS와 구별되는 자체 운영체제 '아이패드OS'를 탑재한다고 밝혔다. 기본적으로 iOS에 기반하지만 멀티태스킹 등 아이패드만의 기능을 강화해 아이폰과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애플 발표가 끝난 뒤 더 화제가 된 기능은 '마우스 지원'이다. iOS13와 아이패드OS는 USB 및 블루투스 마우스를 지원한다. 이 소식이 알려지면서 다양한 얘기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마우스 지원은 아이패드 사용자들의 오랜 꿈이었다. 애플은 '아이패드 프로'부터 '생산성'을 강조해왔지만, 키보드와 애플 펜슬만으로는 기존 PC의 작업 환경을 대체하기 힘들었기 때문이다. 애플은 아이패드를 PC의 대체재가 아닌 다른 분류의 컴퓨터라고 소개하며 PC와 다른 아이패드만의 워크플로우를 강조해왔다. 그러나 애플이 멀티태스킹 기능을 강화한 아이패드OS에 마우스 지원...

iOS13

애플 'WWDC 2019'를 읽는 6가지 열쇳말

"세계가 잠든 동안, 당신은 꿈꾼다" 개발자들의 잔치가 열렸다. 6월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주 새너제이에서 애플 ‘세계개발자회의(WWDC)’가 시작됐다. 올해 WWDC 기조연설은 밤샘 작업을 하는 개발자들의 노고를 치하하는 영상으로 시작했다. 약 2시간에 걸쳐 애플 기기들의 새로운 OS들을 발표했다. 새로운 '맥 프로'도 공개했다. 그리고 개발자 행사답게 더 쉬워진 프로그래밍 언어 '스위프트UI' 발표로 대미를 장식했다. 하나. 작지만 디테일한 변화 'iOS13' 모바일 운영체제 'iOS13'은 전면적인 변화 대신 작지만 디테일한 변화를 택했다.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건 '다크 모드'다. 다크 모드는 시스템 차원에서 UI 색상을 전반적으로 어두운 톤으로 바꿔주는 기능이다. 특히 빛이 어두운 환경에서 시각 경험을 개선해줄 것으로 보인다. OLED 화면을 탑재한 아이폰의 배터리 수명도 늘려줄 것으로 보인다....

ios

애플 'WWDC 2019'에서 기대되는 4가지

개발자들의 축제 애플 '세계개발자회의(WWDC)'가 곧 열린다. WWDC는 일반 사용자에게도 큰 주목을 받는 행사다. 제품 사용 경험에 큰 영향을 미치는 새로운 운영체제(OS)가 발표되기 때문이다. 종종 하드웨어 제품도 공개되기도 한다. 오는 6월3일(현지시간)부터 7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리는 ‘WWDC 2019’에서는 모바일 운영체제 ‘iOS13’, 맥 운영체제 ‘맥OS’를 비롯해 ‘tvOS’, ‘워치OS’ 등 제품들의 신규 운영체제가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새로운 '맥 프로'가 공개될 가능성도 높다. iOS13 아이폰, 아이패드 사용자가 가장 기대할 소식은 iOS13에 관한 내용이다. 현재 가장 크게 알려진 내용은 '다크 모드'가 적용될 거라는 점이다. 다크 모드는 시스템 차원에서 전반적인 UI 색상을 어두운 톤으로 바꿔주는 기능이다. 다크 모드 기능은 OLED 화면을 탑재한 아이폰의 배터리 수명을 늘려줄 것으로...

WWDC

애플 WWDC 한국인 장학생, "독학으로 코딩 배웠어요"

매년 6월 열리는 애플 '세계개발자회의(WWDC)'는 개발자들의 축제다. ‘구글I/O’, 마이크로소프트 ‘빌드’ 등과 함께 세계적인 개발자 행사로 꼽히는 WWDC에서는 개발자들의 경험과 영감이 오고 간다. 애플은 전문 개발자뿐만 학생에게도 WWDC를 경험할 기회를 제공한다. 매년 WWDC 장학생 약 350명을 선정하는데, 올해 한국인 장학생 2명이 뽑혔다. 이들은 오는 6월3일(현지시간)부터 7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리는 'WWDC 2019'에 참여한다. "될 거라는 예상을 전혀 못 했다. 축하(congratulation) 메일을 보는데 안 믿겼다. 합격 메일을 보면서 하루종일 심장이 쿵쾅 울렸다. 앞으로 경험하게 될 것들에 대해 생각하니 설렌다." 건국대학교 전기전자공학부 3학년에 재학 중인 이재성 씨(24세)는 증강현실(AR) 및 3D 환경에서 심폐소생술을 배울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만들어 WWDC 장학생으로 선정됐다. 장학생에 뽑히기 위해서는 지원서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