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WWDC

애플 WWDC가 뽑은 한국인 장학생, 조성현

애플 '세계개발자회의(WWDC)'에도 장학생 제도가 있다. WWDC는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개발자 행사 중 하나로 국내에서도 많은 사람이 키노트 발표를 보기 위해 밤잠을 설치곤 한다. 개발자들은 WWDC 행사를 통해 서로의 경험과 영감을 주고받는다. 애플은 전문 개발자뿐만 아니라 재능있는 학생들에게도 WWDC에 참여할 기회를 제공한다. 지난 6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호세에서 열린 'WWDC 2018'에는 350명이 장학생으로 선정돼 참석했다. 이 중에는 한국인 고등학생도 포함돼 있었다. 19살 조성현 씨가 그 주인공이다. 'WWDC 스콜라십'은 개발자 생태계의 밑거름이 되는 학생들을 위해 만들어진 제도다. 꼭 학생이 아니어도 되지만, 기본적으로는 학생을 대상으로 한다. 지원서와 더불어 코딩 교육 도구 '스위프트 플레이그라운드'로 만든 결과물을 제출해 선정되면 WWDC 무료 참석 기회가 주어진다. 행사가 열리는 일주일 동안...

AR

5개 키워드로 본 애플 WWDC

"개발자들이여, 집에 온 것을 환영한다." 개발자로 시작해서 개발자로 끝났다. 올해 애플 '세계개발자회의(WWDC)'의 기조연설에서 하드웨어 제품 발표는 없었다. '아이폰SE2'도, '아이패드 프로 3세대'도, 새로운 '맥북'도 없었다. 'iOS12', '워치OS5', 'tvOS', '맥OS 모하비' 등 애플 생태계의 OS들이 차례로 소개됐고 '원 모어 띵' 대신 개발자들에 대한 감사를 표하며 행사는 막을 내렸다. 개발자 행사의 본질에 충실한 발표였다. 팀 쿡 애플 CEO는 6월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서 열린 WWDC 2018 기조연설에서 크레이그 페더리기 애플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부문 수석부사장과 함께 애플의 새로운 소프트웨어 생태계를 발표했다. 이날 기대를 모았던 하드웨어 신제품 발표는 없었지만, iOS12의 변화와 새로운 증강현실(AR) 기능, iOS와 맥OS의 통합 가능성 등 몇 가지 눈여겨 볼만한 지점들은 있었다. 이번...

iOS12

애플, ‘iOS12’ 6월4일 WWDC서 공개

올해 애플의 '세계개발자회의(WWDC)'가 6월4일 열린다. 모바일 운영체제인 'iOS'와 '맥OS'의 새로운 버전이 공개될 예정이며, 저렴한 가격의 아이패드와 맥북이 발표될 가능성도 있다. 애플은 3월13일(현지시간) 'WWDC 2018'을 오는 6월4일부터 8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WWDC는 1987년부터 열린 개발자들을 위한 연례행사다. 올해로 29회를 맞았다. 애플은 이번 행사에 대해 "독창적인 관점을 공유하고 애플의 획기적인 제품과 서비스의 미래에 대해 배우기 위해 함께하는 세계에서 가장 창의적인 개발자들이 모이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WWDC가 일반 소비자들의 관심을 받는 이유는 애플의 새 운영체제와 더불어 하드웨어 기기 신작들이 공개되기 때문이다. 지난해 WWDC에서는 'iOS11'과 '맥OS 하이시에라', '워치OS4', '10.5인치 아이패드 프로', '아이맥 프로', 스마트 스피커 '홈팟' 등이 발표됐다. 개발자들을 위한 증강현실(AR)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