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WWDC

아이패드가 마우스를 지원한다고?

아이패드가 큰 변화를 맞고 있다. 애플은 지난 6월3일(현지시간) '세계개발자회의(WWDC)' 기조연설을 통해 아이패드에 iOS와 구별되는 자체 운영체제 '아이패드OS'를 탑재한다고 밝혔다. 기본적으로 iOS에 기반하지만 멀티태스킹 등 아이패드만의 기능을 강화해 아이폰과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애플 발표가 끝난 뒤 더 화제가 된 기능은 '마우스 지원'이다. iOS13와 아이패드OS는 USB 및 블루투스 마우스를 지원한다. 이 소식이 알려지면서 다양한 얘기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마우스 지원은 아이패드 사용자들의 오랜 꿈이었다. 애플은 '아이패드 프로'부터 '생산성'을 강조해왔지만, 키보드와 애플 펜슬만으로는 기존 PC의 작업 환경을 대체하기 힘들었기 때문이다. 애플은 아이패드를 PC의 대체재가 아닌 다른 분류의 컴퓨터라고 소개하며 PC와 다른 아이패드만의 워크플로우를 강조해왔다. 그러나 애플이 멀티태스킹 기능을 강화한 아이패드OS에 마우스 지원...

iOS13

애플 'WWDC 2019'를 읽는 6가지 열쇳말

"세계가 잠든 동안, 당신은 꿈꾼다" 개발자들의 잔치가 열렸다. 6월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주 새너제이에서 애플 ‘세계개발자회의(WWDC)’가 시작됐다. 올해 WWDC 기조연설은 밤샘 작업을 하는 개발자들의 노고를 치하하는 영상으로 시작했다. 약 2시간에 걸쳐 애플 기기들의 새로운 OS들을 발표했다. 새로운 '맥 프로'도 공개했다. 그리고 개발자 행사답게 더 쉬워진 프로그래밍 언어 '스위프트UI' 발표로 대미를 장식했다. 하나. 작지만 디테일한 변화 'iOS13' 모바일 운영체제 'iOS13'은 전면적인 변화 대신 작지만 디테일한 변화를 택했다.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건 '다크 모드'다. 다크 모드는 시스템 차원에서 UI 색상을 전반적으로 어두운 톤으로 바꿔주는 기능이다. 특히 빛이 어두운 환경에서 시각 경험을 개선해줄 것으로 보인다. OLED 화면을 탑재한 아이폰의 배터리 수명도 늘려줄 것으로 보인다....

ios

애플 'WWDC 2019'에서 기대되는 4가지

개발자들의 축제 애플 '세계개발자회의(WWDC)'가 곧 열린다. WWDC는 일반 사용자에게도 큰 주목을 받는 행사다. 제품 사용 경험에 큰 영향을 미치는 새로운 운영체제(OS)가 발표되기 때문이다. 종종 하드웨어 제품도 공개되기도 한다. 오는 6월3일(현지시간)부터 7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리는 ‘WWDC 2019’에서는 모바일 운영체제 ‘iOS13’, 맥 운영체제 ‘맥OS’를 비롯해 ‘tvOS’, ‘워치OS’ 등 제품들의 신규 운영체제가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새로운 '맥 프로'가 공개될 가능성도 높다. iOS13 아이폰, 아이패드 사용자가 가장 기대할 소식은 iOS13에 관한 내용이다. 현재 가장 크게 알려진 내용은 '다크 모드'가 적용될 거라는 점이다. 다크 모드는 시스템 차원에서 전반적인 UI 색상을 어두운 톤으로 바꿔주는 기능이다. 다크 모드 기능은 OLED 화면을 탑재한 아이폰의 배터리 수명을 늘려줄 것으로...

WWDC

애플 WWDC 한국인 장학생, "독학으로 코딩 배웠어요"

매년 6월 열리는 애플 '세계개발자회의(WWDC)'는 개발자들의 축제다. ‘구글I/O’, 마이크로소프트 ‘빌드’ 등과 함께 세계적인 개발자 행사로 꼽히는 WWDC에서는 개발자들의 경험과 영감이 오고 간다. 애플은 전문 개발자뿐만 학생에게도 WWDC를 경험할 기회를 제공한다. 매년 WWDC 장학생 약 350명을 선정하는데, 올해 한국인 장학생 2명이 뽑혔다. 이들은 오는 6월3일(현지시간)부터 7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리는 'WWDC 2019'에 참여한다. "될 거라는 예상을 전혀 못 했다. 축하(congratulation) 메일을 보는데 안 믿겼다. 합격 메일을 보면서 하루종일 심장이 쿵쾅 울렸다. 앞으로 경험하게 될 것들에 대해 생각하니 설렌다." 건국대학교 전기전자공학부 3학년에 재학 중인 이재성 씨(24세)는 증강현실(AR) 및 3D 환경에서 심폐소생술을 배울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만들어 WWDC 장학생으로 선정됐다. 장학생에 뽑히기 위해서는 지원서와...

iOS13

애플, 6월3일 WWDC서 'iOS13' 공개

올해 애플 '세계개발자컨퍼런스(WWDC)'가 6월3일 열린다. 이날 행사에서는 예년과 같이 모바일 운영체제인 'iOS13', 맥 운영체제 '맥OS'를 비롯해 'tvOS', '워치OS' 등 제품들의 신규 운영체제가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은 3월14일(현지시간) WWDC 2019를 오는 6월3일부터 7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매키너리 컨벤션 센터에서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WWDC는 1987년부터 열린 개발자들을 위한 연례행사다. 올해로 30회를 맞았다. 애플은 이번 행사에 대해 “키노트 무대에서 최신 애플 소식을 제공하고 머신러닝, 증강현실, 헬스 및 피트니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운 경험을 만들어내고 있는 개발자들의 획기적인 작업을 기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필 쉴러 애플 월드와이드 마케팅 담당 수석부사장은 "WWDC는 애플의 연중 가장 큰 행사이며, 전 세계에서 가장 창의적이고 헌신적인 개발자들 수천 명이 한자리에 모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