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ATLAS

스타트업의 도전 “메신저 대화 장벽 허물자”

모바일 메신저 전성시대다. 미국 10대가 주로 쓰는 스냅챗은 지난 2월17일(현지시각) 5억달러(5500억원)을 투자받았다. 스냅챗 기업가치는 190억달러(20조9천억원)로 추산됐다. 페이스북은 2014년 2월 220억달러(24조2천억원)를 주고 세계 최대 모바일 메신저 왓츠앱을 사들였다. 지금 왓츠앱 활성사용자는 7억명에 이른다. 해외만 그런 게 아니다. 국내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이 2등 포털인 다음을 사들였다. 공식적으로는 두 회사가 다음카카오라는 이름으로 합병했지만, 지분 교환 구조나 이사회 인선을 들여다보면 카카오가 다음을 사들였다는 해석이 유력하다. 네이버에서 나온 모바일 메신저 라인은 몇년 새 네이버를 먹여살릴 정도로 성장했다. 그러다보니 너나할 것 없이 모바일 메신저를 쏟아낸다. 메신저가 너무 많아서 무엇을 쓸지 고르기도 힘들 지경이다. 메신저 사이에 단절도 일어난다. 나는 카카오톡을 쓰는데 친구가 라인만 쓴다면 하릴없이...

Chat

페이스북 채팅, 메신저 시장 지각변동 가져올까?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킹 서비스인 페이스북에 채팅 기능이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 분이 의외로 많은 것 같습니다. 페이스북의 채팅 기능은 지난 2007년 1월에 프로토파입이 출시되었고, 그 해 가을부터 정식 서비스로 채택되어 2008년 4월에 페이스북 이용자 모두가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 당시만 하더라도 페이스북 전체 이용자 수가 7천만명 정도 수준이었는데, 현재 페이스북은 3억명이 넘는 이용자를 보유하고 매주 20억개가 넘는 컨텐츠가 공유될 정도로 무섭게 성장했습니다. 페이스북에서 노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페이스북 채팅 이용 횟수도 그만큼 늘어나는 등 기존 메신저 업체를 위협할 정도입니다.(국내에서는 페이스북 이용자가 없기 때문에 잘 몰랐는데, 같은 회사에 근무하는 외국인 친구를 보니 페이스북 채팅을 정말 많이 이용하더군요.) 이제 메신저 업체들이 더 긴장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