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이롭게’…36시간 ‘소셜이노베이션캠프’

가 +
가 -

올해도 시민들이 낸 아이디어를 두고 웹 기획자와 개발자, 디자이너가 36시간 머리를 맞댄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한 ‘2012소셜이노베이션캠프 36’ 이야기다.

소셜이노베이션캠프는 2008년 영국에서 사회 문제를 풀기 위해 시민에게 받은 아이디어를 웹 기획자와 개발자, 디자이너가 한 자리에 모여 제한된 시간에 웹서비스나 모바일 응용프로그램(앱)으로 만드는 행사다. 이후 영국과 스코틀랜드, 호주, 뉴질랜드, 슬로바키아, 그루지아, 아제르바이잔, 체코, 나이지리아 등 세계 각곳으로 퍼졌다. 국내에서는 다음세대재단과 희망제작소가 3년째 소셜이노베이션캠프를 공동으로 주최·주관하고 있다.

지난해 열린 ‘2011 소셜이노베이션캠프 36’는 에서는 145개 아이디어가 모였고, 60여명의 기획자, 개발자, 디자이너가 6개 아이디어를 서비스로 구현했다. 장애인을 만났을 때 유형·상황에 따른 에티켓을 알려주는 ‘스마일핸즈’와 윤리적 소비가 가능한 기업과 가게를 소개하는 ‘바른쇼핑’, 길거리 공연 정보를 제공하는 ‘길거리스타’ 등이 이때 탄생했다.

올해 행사는 먼저, 7월11일부터 29일까지 아이디어를 신청받고 캠프 참가자를 모집하는 데서 첫발을 뗀다. ‘2012소셜이노베이션캠프’ 공식 홈페이지(http://2012.sicamp36.org)에 방문해 비정부기구와 비영리기구, 사회적기업 등 기관을 비롯해 누구나 우리 사회가 마주한 문제를 풀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이 아이디어를 서비스로 구현하는 데 필요한 기획, 개발, 사용자인터페이스(UI)개발, 디자인 등의 재능을 쏟을 전문가도 캠프 참가 신청을 할 수 있다.

[vimeo 45433375]

▲’2012소셜이노베이션캠프 36′ 소개 동영상 ☞보러가기

아이디어 제안 방법을 알리기 위해 7월18일과 19일, 시민을 대상으로 ‘아이디어 수다모임(워크샵)’도 열릴 예정이다. 서비스로 나올 가능성이 큰 아이디어를 내기 위한 족집게 과외인 셈이다.

8월 18일에는 아이디어 제안자와 캠프 참가자가 모이는 사전 오리엔테이션이 진행되고 9월13일까지 아이디어를 숙성하기 위한 인큐베이팅 기간이 마련된다. 한 달간 잘 익은 아이디어는 9월 14일부터 16일 사이 36시간 캠프를 거치면 시민들에게 쥐어질 것이다.

푹 익은 아이디어를 서비스로 만드는 본 캠프는 9월 14일 자정부터 9월 16일 정오까지 파주 홍원 연수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36시간 동안 만들어진 결과물은 심사를 통해 3개가 선정되고 해당팀은 소정의 상금을 받게 된다. 수상작으로 선정된 3개 아이디어 외에 캠프에서 만들어진 모든 웹서비스와 모바일앱은 실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사후 운영도 지원받는다.

문효은 다음세대재단 대표는 “소셜이노베이션캠프 36은 IT 기술에 사회적 가치를 부과하고 실현하는 의미 있는 장이 될 것”이라며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한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많이 나오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공동 주최.주관하는 윤석인 희망제작소 소장은 “시민이 낸 아이디어를 전문가가 협업을 통해 구현하는 이번 행사는 IT기술의 공익적인 활용으로 사회혁신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 있다”라며 “시민, 비영리기관, 사회적기업, IT업계 종사자가 많이 참여해 주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2012소셜이노베이션캠프 36’은 희망제작소, 다음세대재단이 공동 주최·주관하며 다음커뮤니케이션과 네오위즈마법나무재단, NHN이 후원한다.

  • 이 행사에 눈길이 쏠리지만, 머뭇거리는 전문가, 시민은 지난 행사 결과물을 먼저 둘러보고 마음을 정해보시라.
    • ‘2011소셜이노베이션캠프 36’ 결과물 ☞보러가기
    • ‘2010소셜이노베이션캠프 36’ 결과물 ☞보러가기

2012소셜이노베이션캠프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