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콤, 클라우드 화상회의 플랫폼 출시

가 +
가 -

영상 협업 솔루션 업체 폴리콤이 타사 영상 솔루션을 끌어안았다. 폴리콤은 자사 제품만 고집하는 경쟁 업체들과 달리 구글톡, 스카이프, 페이스북 등 다른 영상채팅 솔루션을 자사 협업 솔루션과 연동해 함께 영상채팅할 수 있는 플랫폼을 발표했다.

‘폴리콤 리얼프레즌스 클라우드 엑시스’는 여러 비즈니스 영상 애플리케이션 사용자들과 함께 엔터프라이즈급 영상 협업 환경을 구축하도록 돕는다. 클라우드 엑시스는 폴리콤 리얼프레즌스 플랫폼에서 구동돼 프라이빗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와 퍼블릭 클라우드에서 사용할 수 있다. 즉, 웹브라우저를 통해 영상 협업 환경을 제공하므로 사내 방화벽 외부의 다른 비즈니스 사업자들과 소통할 수 있다. B2B는 물론 구글톡이나 페이스북을 사용하는 일반 사용자들까지 안정적이며, 보안이 확보된 화상회의를 진행할 수 있는 길이 열린 셈이다.

앤디 밀러 폴리콤 최고경영자는 “폴리콤의 궁극적인 목표는 누구나 쉽게 사용 가능한 영상 협업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이번에 출시된 차세대 영상 솔루션은 업계의 새로운 표준으로 떠올라 최종 사용자는 물론 IT 관리자들에게 최고의 사용자 경험과 함께 언제 어디서나 자유롭게 영상으르 활용하는 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마이크로소프트 링크 같은 영상 협업 솔루션들은 전용 클라이언트 소프트웨어를 통해서만 회의 참가자를 불러올 수 있었다. 같은 솔루션이 아니면 영상 협업이 이뤄지지 않았다. 폴리콤은 클라우드 엑시스를 통해 영상 회의 주최자가 구글톡과 스카이프, 페이스북 사용자들에게 링크를 보내 초대하는 식으로 영상 협업을 할 수 있다.

클라우드 엑시스를 통해 초대받은 사용자는 자신이 받은 영상 협업 링크를 클릭하게 되면 자동으로 폴리콤 인터페이스와 연결된다. 사용자는 링크 클릭 후 웹브라우저 상에 초대받은 다른 사람들의 모습을 보면서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누면 된다. 굳이 폴리콤 솔루션을 사용하지 않아도 영상 협업이 이뤄진다.

이같은 환경을 구현하기 위해 폴리콤은 소셜 네트워킹 플랫폼 오픈 API를 클라우드 엑시스에 결합했다. 여기에 녹화, 스트리밍, 웹 컨퍼런싱, 디지털 화이드보드와 같은 협업 도구를 추가했다. 그리고 이 모든 환경이 표준 웹브라우저에서 구현될 수 있게 만들었다. 사용자가 별도로 소프트웨어를 내려받아 컴퓨터에 설치할 필요 없이 웹브라우저 환경에서 플러그인 형태로 영상 협업을 할 수 있게 만든 셈이다.

릭 레빈슨 폴리콤 통합 커뮤니케이션 엔드포인트 부사장은 “클라우드 엑시스는 폴리콤 파트너와 서비스 제공업체들이 서비스로서의 영상(VaaS)과 서비스로의 영상협업(VCaaS) 사업을  할 수 있게 도와준다”라며 “클라우드 엑시스는 다음 분기에 발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