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하 어바이어코리아 지사장, “복잡한 통신 인프라 손쉽게 통합”

가 +
가 -

IT 분야에서 가장 많이, 자주 듣는 말이 표준화다. 서로 다른 시스템들을 사용하다보니 서로 소통하기 위해 ‘표준’이 필요하고 이런 표준들이 마련되면 기존에 투자된 비용도 줄이면서 새로운 기술을 받아들이기에도 훨씬 수월하다는 것이다.

기업용 통신 장비와 솔루션을 제공하는 어바이어코리아가 새로운 아키텍처인 어바이어 아우라(Avaya Aura)를 선보인 이유도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다. 기업 내 존재하는 레거시 PBX와 단말, 키폰을 비롯해 최근 도입되고 있는 올 IP PBX와 IP 단말 등을 유기적으로 엮고, 기업 내 사용하고 있는 애플리케이션들과 연동해 새로운 업무 혁신을 꾀할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는 것.

avayakoreaceoyang양승하 어바이어코리아 지사장은 “통신을 위해 서로 다른 업체들의 장비와 솔루션들을 사용하고 있는 기업 고객들이 이를 손쉽게 연동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초점을 둔 아키텍처”라고 설명하고 “시스코나 노텔과 같은 서로 다른 업체의 교환기나 단말기를 사용하더라도 통합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어바이어 아우라는 복잡한 기업 통신 네트워크를 간소화하고 인프라 비용을 낮추며 음성, 영상, 메시징, 프레즌스(Presence), 웹 애플리케이션과 지역적으로 흩어져 있는 직원들을 신속하게 통합시키는 차세대 기업통신 아키텍처로 기업용 IMS(IP Multimedia Subsystems)인 셈이다.

유무선 통신사들은 서로 다른 망을 투자한 후 각 망마다 별도의 서비스를 제공하다보니 투자비와 운영비가 많이 들어 이를 해소하기 위해 단일 망에서 서로 다른 신호들을 모두 통합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아키텍처에 주목했고, IMS가 그 해결책으로 주목받고 있다.

어바이어 아우라는 중앙에서 커뮤니케이션을 통제하고 애플리케이션을 통합시키는 SIP(the Session Initiation Protocol)기반의 개방형 표준의 아우라 세션 매니저(Aura Session Manager)등으로 구성된다. SIP는 음성과 비디오 등의 신호들을 기업용 소프트웨어들과 통신할 수 있도록 한 표준 프로토콜로 컴퓨터에서 다양한 통신서비스를 이용할 때 사용된다.

세션 매니저(Session Manager)는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애플리케이션과 시스템을 네트워크로부터 분리시켜, 그 결과 사용자들의 위치나 사용자들이 연결돼 있는 시스템 기능에 구애 받지 않고 사용자의 요구에 중점을 두고 원하는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세션 매니저는 보다 폭넓은 미래 통합 커뮤니케이션(UC) 전략의 토대를 제공한다.

어바이어는 기업 시장은 물론 통신 인프라의 종합 전시장인 컨택센터에서도 이번 아키텍처 도입으로 유연한 통합과 새로운 서비스 개발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양승하 지사장은 최근 시스코가 블레이드 서버 시장에 진출하면서 그동안 긴밀한 관계를 가져온 IBM과 HP가 다른 파트너들과 협력을 강화하고 있어 어바이어 입장에서도 상당히 유리한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고 밝혔다. 시스코와 경쟁 관계에 있는 어바이어 입장에서는 든든한 우군을 확보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관련 이미지

avayaaura090528

avayaaura09052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