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WS, 한국서 전송 속도 더 빨라진다

가 +
가 -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인 아마존웹서비스(AWS)가 자사 서비스의 원활한 운용을 위한 엣지 로케이션을 서울에 구축했다고 5월2일 발표했다. 엣지 로케이션은 AWS가 콘텐츠 전송 서비스(CDN)를 위해 전세계 주요 도시에 구축한 플랫폼으로 미국과 일본을 비롯한 40여개 국에서 운영 중이며, 서울 구축은 이번이 처음이다.

AWS는 “서울에 구축된 인터넷 액세스 포인트 위치(POP, Point-of Presence)는 전세계 총 40개의 엣지 로케이션으로 구성된 글로벌 네트워크와 연결된다”라며 “서울 엣지 로케이션은 아마존 클라우드프론트 서비스와 연결돼 사용자들의 서비스 대기 시간과 성능을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줄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AWS cloud edge

아마존 클라우드프론트는 콘텐츠 전송을 도와주는 웹서비스다. 아마존 클라우드프론트는 글로벌 엣지 네트워크를 통해 동적, 정적 스트리밍 콘텐츠를 포함해 전반적인 웹사이트 콘텐츠를 전송한다. 클라우드프론트 서비스 이용 국가와 엣지 네트워크 플랫폼 구축 위치가 가까우면 가까울수록 더욱 빠르게 웹 콘텐츠를 전달할 수 있다.

이미 국내에서는 삼성전자와 넥슨, 다음이 아마존의 클라우드프론트를 사용하고 있다. 현재 삼성전자는 현재 아마존 클라우드프론트를 비롯해 다양한 AWS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으며,  AWS를 통해 클라우드를 배포하면서 자본 비용은 약 3400만불을, 운영 비용은 85% 가량을 절약했다.

조동현 넥슨코리아 신사업본부장은 ”AWS를 이용함으로서 콘텐츠 전송에 대한 기술적인 제약을 줄일 수 있게 됐고, 매우 짧은 시간에 다양한 게임을 세계적인 규모로 출시할 수 있게 됐다”라며 “이번 한국 구축으로 아마존 클라우드프론트 및 전세계에 걸쳐 있는 엣지 로케이션망을 통해 훨씬 더 뛰어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번에 서울에 구축된 엣지 로케이션은 빠른 속도와 높은 클라우드 운영 탄력성을 제공한다. 서울 엣지 로케이션을 활용한 아마존 클라우드프론트는 수요 증감에 자동으로 대응해 예측하기 힘든 웹 트래픽의 폭등을 처리하기 위해 값비싼 웹서버 용량을 유지할 필요가 없다. 여기에 기존 웹서버 사용 방식처럼 선납금을 낼 필요가 없다. 엣지 로케이션을 사용한 금액만 매달 내면 된다.

AWS는 “이미지, 오디오, 비디오, 미디어 파일 외에도 다양한 다운로드용 소프트웨어를 한국 내 최종 사용자들에게 향상된 성능과 보다 짧은 대기 시간으로 전송할 수 있다”라며 “아마존 클라우드프론트는 엣지 로케이션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콘텐츠 요청을 라우팅하는 과정을 자동화함으로써 사용자에 대한 접근성 및 전송 속도를 향상시킨다”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AWS는 이번 서울 구축을 계기로 좀 더 다양한 지역으로 엣지 로케이션 구축을 확대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