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미디어와 대화하고 놀아볼까

가 +
가 -

다음세대재단이 청소년 미디어 지원 사업 ‘유스보이스‘ 행사의 하나로 ‘2009 유스보이스 미디어 컨퍼런스’를 연다. 컨퍼런스는 7월29일부터 31일까지 사흘동안 경기도 안성 한국표준협회 인재개발원에서 열리며, 문화체육관광부, 다음커뮤니케이션이 함께한다.

컨퍼런스는 ‘미디어의 다양한 스펙트럼을 만나자’를 주제로 잡았다. 미디어에 관심 있는 청소년, 교사, 미디어 활동가 등 250여명이 참여해 청소년 미디어 교육 관련 정보와 의견을 나눈다.

특히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청소년들이 미디어로 표현하기 전에 알아야 할 생각, 태도, 경험 등에 대해 이야기해보는 미디어 워크샵 14개가 개설된다. ▲한 대상을 선정해 그 대상을 충분이 이해할 수 있을 때까지 끊임없이 관찰하는 워크샵 – ‘바라보다’ ▲기술을 기반으로 세상에 쓰일 무언가를 만들게 될 때 그것이 사람들에게 어떻게 실제로 수용되고 사용되는지를 생각해보는 워크샵 – ‘뉴미디어 관점에서 바라보기’ ▲철학적인 사고를 토대로 세상의 존재하는 모든 이야기 재료들을 보는 안목을 키워보는 워크샵 – ‘물음표와 괄호로 세상을 질문하기’ 외에도 독해, 비유, 글쓰기, 권리와 공유, 창작의 경계, 사실 등을 키워드로 한 워크샵이 마련됐다.

사회자가 없는 개막식과 밤새도록 즐기는 네트워크 파티에서는 미디어를 활용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미디어의 활용과 소통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해보는 자리가 예정돼 있다.

문효은 다음세대재단 대표는 “역동적으로 변화하는 미디어 환경 속에서 일상 속에 존재하는 다양한 미디어를 이해하고 창조적 활용능력을 갖추어야 하는 것은 다음세대가 지녀야 할 중요한 라이프 스킬”이라며 “점점 중요해지는 미디어의 본질을 이해하고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보고자 이번 행사를 준비하게 됐다”고 밝혔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은 유스보이스 미디어 컨퍼런스는 해마다 여름방학 기간을 이용해 열린다. 유스보이스는 청소년들이 창의적인 미디어 활동을 통해 다른 사람과 자유롭게 소통하고 미디어의 현명한 소비자와 생산자가 될 수 있도록 돕는 다음세대재단의 청소년 미디어 지원 사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