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프랑스도 전방위 국민 사찰 들통

2013.07.05

미국에 이어 프랑스까지 대규모 자국민 감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집할 수 있는 데이터가 늘어나면, 이 데이터를 분석해 활용하고 싶은 게 국가 정보기관의 마음인 가보다.

프랑스 일간지 르몽드는 “프랑스 해외담당 정보기관인 대외안보총국(DGSE)에서 국내는 물론 국외로 오가는 통신정보를 감시하는 프로그램을 운영중이다”라며 “누가, 언제, 어디서 통신하는지 등의 정보가 담긴 메타데이터를 수년간 축적해 왔다”라고 전했다.

미 국가안보국(NSA)이 PRISM(프리즘) 프로그램을 통해 구글이나 페이스북 등 인터넷 기업 서버에 접속해 사용자 정보를 수집했듯, 프랑스 정보기관도 같은 방법을 활용해 자국민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했다고 폭로한 것이다. 프랑스 역시 자국민 불법 사찰이라는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됐다.

CCTV PRISM

사진 : Flickr ‘garryknight‘ CC-BY

르몽드에 의하면 대외안보총국은 프랑스 국내는 물론 국외로 오가는 모든 통신 데이터를 감시했다. 통화기록, 메시지, e메일은 물론 트위터나 페이스북 같은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데이터도 함께 수집했다. 이렇게 축적된 데이터는 파리 모르티에 거리에 있는 대외안보총국 건물 지하에 위치한 DGSE 데이터베이스(DB)에 매년 차곡차곡 저장됐다. 사건에 따라 영장이 있으면 프랑스 내 다른 정보기관도 DGSE DB에 접속해 데이터를 분석하고 활용할 수 있다.

르몽드는 “프리즘 프로젝트가 알려지고 독일 등 다른 유럽 국가들이 미국의 태도를 비난할 때, 유럽 내 국가에서 오직 프랑수와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만이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다”라며 “그 이유는 바로 프랑스 역시 미국처럼 자국민을 감시하고 있었기 때문이다”라고 비난했다.

현재 프랑스 정부는 공식 입장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 DGSE 쪽은 “불법적인 정보 수집이 아닌 합법적인 절차를 거쳐 수집한 정보”라며 미국의 PRISM과 비교되는 것을 경계했다.

izziene@bloter.net

뭐 화끈하고, 신나고, 재미난 일 없을까요? 할 일이 쌓여도 사람은 만나고, 기사는 씁니다. 관심있는 #핀테크 #클라우드 #그외 모든 것을 다룹니다. @izzie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