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지도, 우주에서 내 얼굴도 식별한다

가 +
가 -

지난 6월11일, 미국 정부는 상업 위성이 촬영할 수 있는 이미지의 해상도를 50cm급에서 25cm급로 완화하는 결정을 내렸다. 구글에 위성사진을 공급하고 있는 디지털글로브의 집요한 로비 덕이었다. 그리고 바로 전날인 10일, 구글은 위성회사 스카이박스이미징을 5천만달러에 인수했다. 불과 며칠 사이에 연쇄적으로 일어난 ‘사건’들이다.

Worldview-3-inforgraphic-1024x640

▲ 8월13일부터 개시되는 디지털글로브의 월드뷰-3 위성 사진(출처 : 디지털글로브)

미국 정부는 그간 50cm급 이상 위성사진의 상업용 판매를 허가하지 않았다. 자칫 테러 집단들에 위성사진이 유출될 가능성이 있어서다. 50cm급보다 더 고해상도인 25cm급 위성사진은 자동차의 브랜드 마크를 식별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지나가는 사람의 얼굴까지 확인할 수 있을 정도로 정밀하다. 그러나 미국 정부는 결국 디지털글로브의 손을 들어줬다.

디지털글로브의 위력은 이미 여러 차례 검증됐다. 미국 정부는 디지털글로브가 판매한 위성사진으로 오사마 빈 라덴의 은거지를 추적한 바 있다. 우크라이나 상공에서 격추된 말레이시아 항공기 추락 현장 사진도 디지털글로브를 통해 전세계에 공개됐다. 당장 8월13일부터는 이보다 더 화질이 좋은 초정밀 위성사진을 디지털글로브는 판매할 수 있게 된다.

이미 알려져있다시피 구글은 디지털글로브의 중요한 고객이다. 구글이 제공하는 구글어스, 구글맵은 디지털글로브에서 구매한 위성 이미지를 활용하고 있다. 구글은 보다 ‘유익한’ 서비스를 위해 25cm 초정밀 위성사진을 구글어스와 구글맵 등에 적용할 수 있게 된다. 게다가 스카이박스를 통해 자체 촬영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그것이 애초 스카이박스를 인수한 목적이기도 했다.

구글이 스카이박스를 인수할 당시 ‘월스트리트저널‘은 다음과 같은 우려를 표시했다.

“현관 등을 켜놓고 온 건 아닌지, 10대 자녀가 몰래 차를 몰고 나간 건 아닌지 궁금할 때 구글 지도를 확인해보면 되는 날이 몇 년 후에 실현된다. 2016년 무렵이 되면 스카이박스는 위성 대여섯개로 하루에 두 차례 지구 전체의 위성 이미지를 입수할 수 있게 된다.”

resolution_high

▲디지털글로브가 촬영한 30cm~60cm급 위성 사진(출처 : 디지털글로브)

판매 가능한 위성사진 해상도 규제마저 완화됐다. 디지털글로브는 8월13일, 31cm급 고해상도 위성사진 서비스 ‘월드뷰3‘을 본격 출시한다. 우주에서 길거리를 지나는 사람 얼굴을 판별하는 게 사실상 가능해졌다. 디지털글로브가 촬영한 이 이미지들은 미국 정부를 비롯해 구글 등에 판매될 전망이다. 디지털글로브의 가장 큰 고객은 미국지리정보원을 비롯한 미국 정부다.

구글도 착착 준비하고 있다. 구글은 디지털글로브의 31cm급 위성 이미지를 구매해 각종 서비스에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 스카이박스는 당장 25cm급 초정밀 위성사진을 촬영할 능력은 갖추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다만 2018년까지 위성 24개를 우주에 쏘아올려 하루 3차례 지구 전체를 촬영할 계획을 갖고 있다. 해상도 수준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고해상도 영상 촬영은 충분히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구글이 어느 정도의 투자를 하느냐에 따라 상황은 쉽게 바뀔 수 있다. 스카이박스를 통해 25cm급 이미지를 촬영하는 건 어쩌면 시간문제일 수도 있다. 당장 필요하다면 디지털글로브의 위성사진을 활용할 수도 있다. 구글은 스카이박스의 인공위성을 통해 자연재해를 예방하고 인터넷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데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히고 있지만, 그 내부에서 어떤 실험이 이뤄지고 있는지는 확인이 불가능하다.

가장 우려되는 문제는 프라이버시다. 이론상으로 구글은 초정밀 영상과 이미지로 어떤 사람이 어떤 차량을 타고 어디로 이동하는지 식별해낼 수 있다. 여기에 구글이 지닌 각종 개인 데이터들과 구글플러스에 올려진 개인 이미지 등이 결합된다면 무시무시한 감시 시스템을 구축해낼 수 있다. ‘머더보드‘는 “이제 새로운 기술 개발이 프라이버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를 놓고 전세계적 차원에서 열린 대화를 시작해야 할 시간”이라고 썼다. 더이상 구글의 선한 의지에만 기대서는 안된다는 뜻이다.

“이제 몇 년 후에 우리는 하늘을 올려다보며 ‘혹시 지금 감시 당하고 있는 건 아닐까’ 전전긍긍하게 될지도 모른다”는 ‘월스트리트저널’의 우려는 더욱 현실에 가까워졌다. 구글은 당장 내일부터 당신의 얼굴을 우주에서 내려다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