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보니] CJ판 크롬캐스트, ‘티빙스틱’

가 +
가 -

TV에 꽂아서 인터넷 스트리밍 영상을 보는 기기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다. 구글 ‘크롬캐스트’가 기대 이상의 흥행에 성공했고 CJ헬로비전도 이 시장에 뛰어 들었다. ‘티빙스틱’이라는 이름의 동글이다.

일단 티빙스틱 서비스는 이름처럼 ‘티빙’이 중심에 있다. 크롬캐스트가 스마트폰에서 콘텐츠를 정해서 스트리밍 명령만 동글로 보내는 것과 달리 티빙스틱은 동글의 역할이 크다. 전원을 켜면 우선적으로 티빙이 뜬다. 쉽게 생각하면 케이블TV 셋톱박스와 비슷한 방식이라고 보면 된다. 하지만 스마트폰은 꼭 필요하다. 티빙스틱은 스마트폰을 리모컨으로 쓴다. 스마트폰과 티빙스틱은 블루투스로 연결하고 스마트폰 앱은 방향키와 채널, 음량 조절과 키 입력 정도다. 스마트폰으로도 불편한 건 아니지만 이게 조금 더 편해지려면 TV나 셋톱박스처럼 전용 리모컨이 있어야 할 것 같다. 티빙스틱 자체가 동글처럼 생긴 티빙 전용 셋톱박스이기 때문이다.

tvingstick_01

티빙스틱은 안드로이드를 운영체제로 쓰고 있고, 1GHz 듀얼코어 프로세서와 1GB 메모리로 시스템을 돌린다.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에서 썼던 ‘티빙’ 앱이 터치 기반 UX였던 것에 비해, 티빙스틱은 커서 기반의 리모컨 화면이다. CJ헬로비전이 케이블TV 사업을 함께 하고 있는 것이 이런 화면 구성을 이끈 것으로 보인다. 한편으로는 크롬캐스트처럼 스마트폰 티빙 앱에서 보던 영상을 TV로 넘겨서 보는 방식도 더해지면 더 편하겠다. 티빙스틱이라고 해서 별도의 요금을 내지는 않는다. 기존 티빙 가입 정보 그대로 이용하면 된다.

화질은 티빙에서 전송하는 여러 가지 전송률 중 가장 높은 쪽으로 된다. 티빙에서 ‘풀HD’로 표기하는 화면의 경우는 꽤 괜찮은 화질을 낸다. 물론 ‘일반’ 화질로만 제공되는 영상은 스마트폰에서 보는 것보다 더 깨져 보이긴 한다. 티빙은 계속해서 스트리밍 전송률을 높여 화질을 끌어올리겠다고 하는데 아예 티빙스틱의 경우에는 스마트폰과 달리 트래픽에 대한 제한이 없으니 TV에 맞는 별도의 영상을 전송하는 건 어떨까 싶다.

tvingstick_02

CJ헬로비전은 티빙 비즈니스를 하고 있지만 동시에 유료 케이블방송 사업자이기 때문에 양쪽이 간섭을 일으키도록 두는 건 맞지 않을 수 있다. 다만 케이블TV 시장의 천국으로 불리는 미국 시장이 넷플릭스의 등장으로 판도가 바뀌는 요즘의 상황에서 CJ헬로비전의 준비는 맞는 방향이다. 하지만 티빙의 화질에 만족하지 못하는 소비자가 케이블TV로 넘어갈 수 있도록 할 창구가 없는 건 고민해야 할 숙제다. CJ헬로비전 역시 티빙스틱이 거실의 케이블TV 자리를 노리는 대체재가 아니라 방에서 쓰는 세컨드TV에서 케이블 방송을 부담없이 볼 수 있도록 하는 도구로 방향을 잡고 있다.

영화나 방송 다시보기 등 VOD 티빙의 모든 콘텐츠를 볼 수 있지만 크롬캐스트와 마찬가지로 지상파 방송은 채널에서 빠져 있다. 하지만 이는 크롬캐스트와 마찬가지로 이미 절대 다수의 TV는 OTT보다 더 좋은 화질을 내는 지상파에 연결돼 있으니 굳이 약점이라고 지적할 정도는 아니다.

tvingstick_05

티빙스틱은 그 자체로 티빙을 쓰기 하게 해주긴 하지만 걸림돌은 있다. 일단 이런 형태의 제품은 구글 크롬캐스트가 나와 있다. 또한 티빙은 크롬캐스트에서 공식적으로 쓸 수 있는 대표 서비스다. 왜 이런 동글을 또 내놓았을까? 티빙스틱이 나오기까지 과정을 보면 묘한 흐름이 있다. 일단 N스크린 관점에서 보면 애초 TV에서 보던 것을 모바일에서도 보는 쪽으로 흘러 티빙같은 서비스가 등장했다. 어디서나 볼 수 있는 서비스가 자리를 잡아가면서 다시 이 영상을 TV에서 보고 싶어하는 수요가 생겨났다. 크롬캐스트가 직접적으로 그 시장을 증명했다.

그러다보니 티빙스틱은 콘텐츠와 플랫폼을 가진 티빙이 역으로 TV를 활용하는 하드웨어인 셈이다. 화질에서는 아직 조금 부족하지만 케이블TV나 IPTV에 비해 가입에 대한 부담도 적고 월 요금도 싼 편이다. 셋톱박스 대신 동글 형태의 기기를 이용하는 것까지는 그림도 잘 짰다. 다만 리모컨이 함께 포함됐다면 셋톱 박스를 쓰는 느낌을 주었을 텐데, 스마트폰으로 제어하다보니 크롬캐스트같은 기기를 쓰는 느낌이다. 딱 잡아서 비교하자면 티빙스틱은 크롬캐스트보다는 애플TV에 가까운 모델이다.

tvingstick_03

티빙스틱이 크롬캐스트와 구분되는 차별점이라면 스마트폰의 콘텐츠를 TV로 보내는 창구가 더 탄탄하다는 점이다. 티빙스틱은 미라캐스트로 화면을 미러링할 수도 있고, DLNA 방식으로 스마트폰에 담긴 콘텐츠를 스트리밍하는 것도 된다. 맞다. 크롬캐스트에서도 미러링이나 스트리밍 전송을 할 수 있긴 하다. 하드웨어 성능 차이 때문인지 티빙스틱이 미러링의 반응 속도가 빠르다. 또한 스마트폰 속 콘텐츠를 스트리밍하는 건 별도 앱을 깔아야 하는 크롬캐스트보다 간단하고 더 많은 코덱의 영상을 재생할 수 있다.

하지만 끝까지 크롬캐스트와 함께 두고 보면 고민되는 건 어쩔 수 없다. 값은 5만9900원으로, 4만9900원에 살 수 있는 크롬캐스트와 비교하게 된다. 하지만 티빙스틱이 비싸다는 생각보다는 크롬캐스트가 한계 수준으로 싸다. ‘넥서스’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구글 입장에서는 안드로이드를 잘 쓸 수 있는 플랫폼을 추가하는 데는 성공했지만 그 생태계에서 다른 걸 해보려는 기업들은 가격 때문에 고전할 수밖에 없는 구조가 TV캐스트 시장에서도 똑같은 고민거리로 작용하고 있다.

tvingstick_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