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성격 있는’ LG표 스마트폰, ‘아카’

2014.11.11

LG전자가 스마트폰 ‘아카(aka)’를 내놓았다. 이 스마트폰은 개인화가 특징이다. 다소 진지하고 기능 위주의 스마트폰이 중심이 되고 있는 시장에서 재미가 우선이 된 제품이기에 흥미롭다.

이미 이 제품은 외신을 통해서 몇 차례 소개되었던 것처럼 디스플레이에 눈동자를 띄워서 캐릭터를 만든 것이 특징이다. LG전자는 이를 ‘페르소나’라고 부른다.

aka_01

아카는 4개의 페르소나를 갖고 있다. 아카가 품은 ▲늘 사랑에 빠지는 ‘에기(Eggy, 옐로우)’ ▲늘 욱하는 악동 ‘우키(Wooky, 화이트)’ ▲음악 좋아하는 소심이 ‘소울(Soul, 네이비)’ ▲다이어트 하는 식탐이 ‘요요(YoYo, 핑크)’ 네 캐릭터는 각각의 성격을 갖고 있고, 스마트폰을 만지는 데 따라 서로 다른 반응을 보인다. 당연히 제품을 구입할 때 페르소나를 정할 수 있다. 이 페르소나는 앱으로 설정하지 않고, 케이스와 뒷면 커버를 바꾸는 것으로 변경할 수 있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눈동자다. 이 눈동자는 LG전자가 ‘마스크’라고 부르는 케이스를 씌우면 화면 위로 눈동자가 나타난다. 아카는 눈짓을 통해서 이용자에게 몇 가지 신호를 던져준다. 문자메시지나 알림 메시지가 있으면 화면 아래를 보라는 뜻으로 아래를 쳐다본다. 이때 마스크 커버를 아래로 살짝 내리면 눈 아래로 메시지를 띄운다. 이어폰을 꽂으면 눈 주변에 헤드폰이 씌워지고, 배터리를 충전하면 충전량에 따라 점점 눈이 초록색으로 변하는 등 재미 요소를 넣었다.

스마트폰 ‘아카’ – ‘에기’ 편 소개 동영상 보기

아카는 기능적으로는 아주 훌륭한 성능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은 아니다. 5인치 크기의 HD 해상도 디스플레이를 쓰고 있고 1.2GHz로 작동하는 쿼드코어 프로세서를 쓴다. LG전자는 정확한 칩셋 이름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성능이 중심이 되지 않기 떄문일 것이다. 이럴 때는 화면 일부만 켜서 작동하는 UX를 가진 만큼 LCD 대신 픽셀별로 전원을 제어할 수 있는 OLED가 아쉽기는 하다.

하지만 G시리즈에 들어간 레이저 오토포커스를 비롯해 키보드 입력 습관을 분석해 오타를 줄이는 ‘스마트 키보드’나 잠금을 푸는 ‘노크코드’ 등이 그대로 들어가 있다.

aka_02

아카의 소비층은 명확하다. 학생들 그리고 젊은층이다. 스마트폰에 기능적인 요구보다도 예쁘게 꾸미고 재미있게 쓸 수 있는 요소들을 품고 있는 제품이기 때문이다. 특히 스마트폰을 자신과 동일시하고 늘 끼고 사는 이들에게 페르소나는 재미있는 소재가 될 수 있다.

사실상 기능 경쟁이 상향평준화로 서서히 정리돼 가고 있고 스마트폰 시장 자체가 밋밋하게 돌아가는 가운데 캐릭터를 살린 제품이기에 아카는 신선해 보인다. 사실 이 정도 조건의 스마트폰이 그대로 나왔다면 눈에 띄지도 않았을 가능성이 높다. 캐릭터를 활용해 스마트폰의 경쟁 요소를 늘린 것은 또 하나의 가능성을 봤다고 할 수 있다. 플래그십이 아닌 스마트폰인 만큼 중요한 것은 가격인데, 아직 정확한 가격은 공개되지 않았다.

allove@bloter.net

프리랜서 IT 컬럼니스트, 기술과 사람이 더 가까워질 수 있는 이야기를 담고 싶습니다. e메일 work.hs.choi@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