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로 우리 아이 코딩 교육을

가 +
가 -

로봇 수업은 프로그래밍한 결과를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아이들의 흥미를 더 끌 수 있어 SW 교육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죠. 그동안 로봇 프로그래밍 수업에서는 라즈베리파이나 아두이노가 많이 이용됐습니다. 아무래도 아이들이나 초심자에게는 어렵게 느껴지곤 합니다.

하지만 레고가 등장한다면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어렸을 적 레고 한 번씩은 다들 만져봤으니까요. 블록을 착착 쌓아가며 원하는 모양을 만들 수 있습니다. 레고를 활용한 프로그래밍 교육방법을 몇 가지 소개해볼까 합니다. 첫번째는 레고 ‘위두’입니다.

lego_wedo2_02

위두는 레고 부품과 이를 조절할 수 있는 SW로 구성됐습니다. 과거 위두 SW는 맥, 윈도우PC 기반에서만 설치할 수 있었는데요, 2.0 버전은 안드로이드, 윈도우 태블릿, 크롬북 등을 다양한 개발 환경에서 설치할 수 있습니다. 또한 저전력 블루투스 부품을 새로 만들어 다양한 기기와 연결할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물체가 쓰러지거나 수평상태를 인식하는 틸트 센서, 움직임을 인식하는 모션 센서도 지원하죠.

lego_wedo2_00-RE

교사가 쉽게 위두를 이해할 수 있도록 문서와 온라인 강의 영상도 준비한것도 특징입니다. 40시간짜리 커리큘럼을 레고가 직접 구성해 공개했습니다. 초등학교 2-4학년 학생들에게 적합한 수준이라고 하는데요, 커리큘럼은 17가지 프로젝트를 만드는 과정을 담고 있습니다. 레고 에듀케이션은 “위두 2.0으로 물리, 지구과학, 우주과학, 기술 등을 배울 수 있는 수업을 진행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lego_mindstorm_edu_ev3

레고 마인드스톰 에듀케이션 EV3를 사용해 만든 로봇입니다. 마인드스톰은 레고 디자이너 필레 노먼 피더슨이 만든 교육용 제품입니다. 핵심 부품은 이 로봇에서 얼굴 역할을 하는 EV3 브릭입니다. 이 부품이 로봇의 통제실 겸 동력 공급 장치 역할을 합니다.

legoEV3Programming

사진 = EV3 프로그래밍 앱 설명 영상 화면 갈무리

EV3는 전용 프로그래밍 앱을 이용해 간단한 코딩을 짜 볼 수 있습니다. 쉽고 직관적인 아이콘 기반의 인터페이스를 갖췄죠! 얼마 전 SNS에서 돌아다녔던 ‘종이비행기를 접어서 날리는 레고 로봇’ 에도 마인드스톰의 부품이 쓰였답니다.

mCookie

사진 = 킥스타터 ‘엠쿠키’

엠쿠키는 킥스타터를 통해 펀딩에 성공한 아이디어 상품입니다. 아두이노 보드와 모듈, 모터, 레고 등을 이용해 조립하고, 프로그램을 입력해 넣어서 모형 자동차도 만들 수 있습니다. 카메라도 만들 수 있습니다. 아두이노 보드를 결합한 상품이기 때문에 모듈만 있으면 훨씬 다양한 제품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드론도 만들 수 있다고 합니다. 프로젝트를 공유하고 문제 해결을 돕는 마이크로두이노 포럼도 운영중입니다.

이처럼 레고와 코딩교육의 결합을 학습을 꽤 즐겁게 만들어 줄 수 있습니다. 글자와 그림, 복잡한 수식으로 제공되는 전통적인 과학교재 대신, 직접 교구를 만지고 고치며 문제를 해결해나가며 즐겁게 지식을 얻게 될 수 있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