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산만한 TV 광고보다 모바일광고를”

가 +
가 -

페이스북코리아가 4월5일 역삼동 아모리스 홀에서 모바일 마케팅 컨퍼런스 ‘모바일 무브즈 피플’을 개최했다. 이 행사는 급변하는 모바일 환경에 적합한 마케팅 전략에 대한 페이스북의 노하우를 나누고자 기획됐다. 연사자들은 모바일 환경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TV 광고 대비 모바일광고가 가지는 이점을 강조했다. 행사장에는 페이스북코리아의 주요 고객사 및 국내 마케팅 전문가 400여명이 참석했다.

facebookConf (4)

사진 = 웨버샌드윅

행사의 첫 연사로 나선 손현호 페이스북코리아 글로벌 마케팅 솔루션 담당 이사는 “우리나라 디지털 동영상 소비의 90%가 모바일에서 이뤄지고, 온라인 쇼핑 중 모바일 쇼핑의 비중이 50%가 넘는 것만 보아도 이미 모바일은 우리 일상의 중심”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기업은 현실을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는 게 손현호 이사의 분석이다. 손현호 이사는 “현재 기업과 마케터들이 그 중요성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음에도 현실적으로는 일관된 크리에이티브 비전의 공유나 계획적인 콘텐츠 개발, 원활한 협업 등이 충분히 이뤄지고 있지 못한 상황”이라고 판단했다.

손현호 이사는 이에 대한 대안으로, ‘발견 중심의 모바일 사용 행태’, ‘사용자와 콘텐츠의 연관성’, ‘스크롤 하던 손가락을 멈추게 하는 독특한 크리에이티브’, 이 3가지를 제안했다. 상대적으로 화면이 작고 이동 중 소비될 가능성이 큰 모바일의 특성상, 검색보다 발견이 익숙한 사용자들에게는 그들이 관심을 가질 만한 콘텐츠를 창의적인 시각 요소를 통해 전달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의미다.

TV는 산만해지기 쉽다?

이주원 페이스북코리아 마케팅 사이언스 팀장은 “사람들이 TV보다 모바일 콘텐츠를 소비할 때 더욱 집중하고, 수용하는 태도도 훨씬 긍정적”이라며, 오히려 TV가 산만해지기 쉽고 인지부하가 높다는 페이스북 본사의 연구 결과를 인용했다.

블로터 플러스 '지식 아카이브'

또한 동영상 광고에 대해 “광고가 강제로 노출될 때 사용자의 76%는 초가 줄어드는 것만 본다”라며 시청 여부를 사용자가 선택할 수 있는 광고가 수용도도 높다고 강조했다. TV 광고에 앞서 모바일 페이스북을 통해 동영상 광고를 집행한 경우 모든 지표가 개선되는 효과가 나타났으므로, 타기팅을 통해 연관성 높은 메시지를 모바일에 최적화해 전달하는 것이 좋다는 의견도 덧붙였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광고의 크리에이티브를 책임지는 서흥교 페이스북 크리에이티브샵 전략 담당은 “최근 콘텐츠 소비의 핵심 추세는 개별 콘텐츠를 소비하는 시간도, 소비 여부를 판단하는 시간도 짧은 것”이라며 “이러한 특성을 고려해 첫 3초 만에 시선을 사로잡고 매 3초마다 가슴을 뛰게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TV 광고를 모바일에 활용하는 경우에 유용한 팁도 전달했다. 많은 사람이 소리 없이 동영상을 보는 만큼 소리 없이도 내용이 전달될 수 있게 하고, 정방형·세로형·원형 등 다양한 포맷을 활용해 TV 광고의 핵심만을 전달하는 것 등이다. 로딩이 빠른 페이스북 캔버스 광고도 추천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