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브라우저 ‘비발디1.0’ 출시

가 +
가 -

비발디테크놀로지가 1년이 넘는 프리뷰 단계를 넘어 드디어 ‘비발디1.0‘ 버전’ 웹브라우저를 공개했다.

비발디테크놀로지는 ‘오페라’ 웹브라우저를 만들었던 욘 폰 테츠너가 2013년에 만든 기업이다. 욘 폰 테츠너 비발디테크놀로지 설립자 겸 CEO는 공식 홈페이지에 “오페라가 처음 등장했을 때만 해도 커뮤니티와 가까이서 소통하고, 사용자들의 요구사항을 적극 반영했다”라며 “2015년 이후 그러한 가치는 점점 찾아볼 수 없었고, 새로운 웹브라우저를 만들어야 했다”라고 설립 이유를 설명했다. 비발디테크놀로지는 오페라의 처음 모습을 추구하면서 1.0버전을 ‘모던 클래식’한 웹브라우저라고 소개했다.

비발디1.0은 명령어 입력창, 단축기, 마우스 제스처로 다양한 기능을 이용할 수 있게 제작됐다. 예를 들어 ‘F2’ 키를 누르면 명령어 입력창이 나오며, 사용자는 마우스를 이용하지 않고 바로 북마크나 원하는 웹사이트 주소로 이동할 수 있다. 마우스 오른쪽 버튼을 누르고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움직이면 이전 페이지로 이동하고,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마우스를 움직이면 다음 페이지로 이동하기도 한다.

vavaldi_01

▲비발디 1.0버전.

qc_animation

‘웹패널’도 비발디 웹브라우저에서만 볼 수 있는 기능이다. 웹패널은 웹 브라우저 화면을 분할해주는 기능이다. 자주 방문하는 웹사이트나 특히 자주 데이터가 업데이트 되는 SNS 사이트를 확인하기 좋다. 웹브라우저 화면을 캡처할 때 웹페이지 안에서 메모를 남길 수 있는 기능도 인상깊다. 프리뷰 단계에서 논의됐던 메일 서비스, 동기화, 확장 프로그램 기능은 1.0버전에서는 반영되지 않았다.

vavaldi_03

▲비발디 브라우저에선 웹 브라우저를 분할해 이용할 수 있다. 왼쪽이 ‘웹패널’이다.

vavaldi_04

▲비발디 브라우저에선 스크린샷을 메모와 함께 남길 수 있다

비발디1.0은 오픈소스 기술을 활용해 만들었다. 크로미움, 웹킷, 리액트, 자바스크립트, 노드JS, NPM 모듈 등을 사용했다고 한다. 비발디테크놀로지는 홈페이지에 ‘커뮤니티’라는 별도의 기능을 만들어 사용자들이 요구사항을 쉽게 입력하고 요청할 수 있도록 도왔다. 현재 비발디는 윈도우, 리눅스, 맥 운영체제에서 무료로 내려받아 이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