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픽] 빌리 서비스 1주년…누적 투자액 240억원

가 +
가 -

villy 1th

P2P 대출 핀테크 기업 빌리가 서비스 오픈 1년을 정리하는 통계 자료를 발표했다.

8월 기준 현재까지 총 누적투자금액은 240억3320만원이며, 참여한 투자자수는 1986명이다. 이들의 평균 수익률은 세전 14.21%로 나타났다. 재투자율은 62.6%로 나타났다. 올해 1월 47.5%였던 재투자율은 반 년 만에 15.1%나 증가했다.

투자 채권 분포를 살펴보면 개인신용이 47.5%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사업자(25.9%), 매출담보(16%), 부동산(10.5%) 순으로 뒤를 이었다. 총 162개의 채권 중 56개가 상환 완료했고, 채권 106개가 부도 없이 상환 중이다. 빌리가 지난 1년간 상환한 누적액은 108억4천만원으로 P2P 업계에서 가장 많은 금액이다.

각 카테고리별 평균 수익률을 살펴보면 부동산이 16.64%로 가장 높았으며, 개인신용 12.19%, 매출담보 12.14%, 사업자 10.17%로 나타났다. 1인 최대 투자금액은 18억8520만원, 1인 평균 투자금액은 1210만원으로 집계됐다.

투자자들을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67.1%)이 여성(32.9%)에 비해 2배 가량 많았다. 연령별 비율은 30대 투자자가 45.9%로 가장 높았으며, 40대 투자자는 26.9%, 20대 투자자는 18.5%, 50대 이상의 고연령층은 8.7%를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지역 투자자가 46.7%로 가장 많았으며, 경기도가 29.8%로 뒤를 이었다.

주홍식 빌리 대표는 “서비스 오픈후 1년간 보수적인 심사를 통해 안정적인 P2P 투자환경을 유지하고 있다”라며 “하반기에는 개인신용 및 부동산 평가 기술을 고도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