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 SW·디자인 융합센터, IBM ‘블루믹스’ 활용

가 +
가 -

한국IBM이 단국대 소프트웨어·디자인 융합센터에 IBM 클라우드 기술을 제공한다고 9월20일 밝혔다. 단국대학교는 한국IBM의 ‘블루믹스’ 클라우드 플랫폼을 기반으로 새롭고 혁신적인 교육 서비스를 개설·도입할 예정이다.

이번 협력을 통해 단국대 소프트웨어·디자인 융합센터에는 사회문제나 실생활에 적용 가능한 창의적인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 교육 과정이 개설된다. 개설될 교육 과정은 IBM의 ‘블루믹스 거라지’와 마찬가지로 개발자, 교수, 학생, 연구원들이 IBM 전문가들과 협력해 인지컴퓨팅, 데이터 분석, 사물인터넷 등 최신 기술을 바탕으로 개발 될 예정이다.

IBM_BLUEMIX_LOGO_02

▲IBM 블루믹스 거라지 소개(사진 : IBM 홈페이지)

IBM 블루믹스는 오픈소스 프로젝트 기반의 클라우드 플랫폼이다. IBM 블루믹스는 개발자 중심의 컴퓨팅 모델과 150여개 서비스를 지원하며 개발자들이 애플리케이션을 빠르고 쉽게 개발할 수 있도록 돕는다. 개방형 표준에 기반을 두고 있어 다양한 소프트웨어 활용이 가능하며 특정 프로그래밍 언어에 구애받지 않는 장점을 지녔다.

IBM 클라우드 기술은 단국대 소프트웨어·디자인 융합 센터가 개발한 ‘K-씽킹’에 IT, 빅데이터 및 소프트웨어 분야를 접목시킬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K-씽킹은 창의적인 문제해결방법론인 디자인씽킹과 SW의 융합을 통해 창의적 생태계를 조성하고 확산하는 방법론이다. IBM은 보도자료를 통해 “소프트웨어·디자인 융합 센터에서는 IBM 블루믹스를 활용해 클라우드 앱 개발 플랫폼에 대한 이해와 경험을 쌓을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통해 지역 연계 및 학생들이 미래의 벤처 사업가 및 전도유망한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청년 창업 생태계 활성화에도 기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태형 단국대학교 소프트웨어·디자인 융합센터장은 “단국대 소프트웨어·디자인 융합센터가 IBM 클라우드와 협력해 국내 IT 역량과 디자인 씽킹을 융합한 한국형 K-씽킹 방법론을 전파할 것”이라며 “혁신 역량을 강화해 글로벌 창의 인재를 양성하는데 선도적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이번 협업의 의의를 밝혔다.

김태훈 한국IBM 클라우드 사업부 총괄 상무는 “IBM 클라우드 개발 플랫폼 블루믹스는 막대한 초기 투자 없이 아이디어를 실현하기에 적합한 플랫폼”이라며 “IBM 블루믹스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단국대학교 및 지역 사회에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소프트웨어 개발을 위한 에코시스템 구축 기회를 제공하고 앞으로 보다 폭넓은 교육 현장에 도입될 것이라 예상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