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노버, ‘2017년 주목해야 할 PC 시장 5대 트렌드’ 발표

가 +
가 -

레노버가 1월3일 2017년에 주목해야 할 PC 시장 5대 트렌드를 발표했다. 강용남 한국레노버 대표는 “PC 시장의 성장세는 앞으로 계속 변화할 수 있지만 수익 성장과 놀라운 혁신을 위한 잠재력이 여전히 존재한다는 것은 분명하다”라고 PC 시장 5대 트렌드 발표 배경을 밝혔다.

레노버가 꼽은 2017년 PC 업계의 5가지 주요 전망은 ▲사물인터넷(IoT)과의 통합 ▲게임과 결합한 증강현실(AR) 및 가상현실(VR) 기술 ▲디스플레이 혁신 ▲노트북과 태블릿의 제품군 다양화 ▲PC 수명주기의 확장이다.

사물인터넷 (출처 : 플리커 CC BY Wilgengebroed)

▲사물인터넷 (출처 : 플리커 CC BY Wilgengebroed)

IoT와의 통합

이미 업계 관계자들이 하나같이 2017년의 파괴적인 기술로 ‘만물인터넷(IoE)’을 꼽고 있는 가운데, IoT는 계속해서 IT 업계의 핫이슈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특히, 스마트 연결성이 가정이나 직장의 거의 모든 엔드포인트로 확장되며 소비자 및 기업 시장 모두에서 상당한 성장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주요 글로벌 PC 업체들은 보다 통합되고 직관적인 PC와 스마트 기기를 생산해내기 위해 연구개발 투자를 강화할 것이다.

htc_vive_800

HTC 바이브

게임과 결합한 증강현실 및 가상현실 기술

AR 및 VR 게임 분야는 2017년에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국제소비자가전쇼(CES) 2017’에서는 50여 종류의 AR 및 VR 관련 헤드셋 제품이 전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AR 및 VR 기기 중에서도 게임 관련 시스템이 PC 시장을 장악하리라 전망한다. 또한 AR 및 VR 기술은 게임을 넘어 교육이나 제조 등 그 적용 분야가 확대되면서 계속해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monitor_latency3-800

디스플레이 혁신

AR 및 VR 게임 분야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디스플레이 혁신도 이러한 PC 시장 트렌드에 맞춰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2017년에도 글로벌 PC 업체들은 AR 및 VR 기술을 보다 생동감있고 생생하게 지원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를 개발하기 위해 투자를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것이다.

lenovo yogabook

레노버 요가북

노트북과 태블릿 제품군의 다양화

모니터와 키보드를 분리할 수 있는 투인원 노트북은 전통적인 PC를 대체할 새로운 제품군으로 떠오르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IDC는 2020년에는 투인원 노트북이 태블릿PC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31%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현재 비중인 16%보다 2배가량 높다. 가정이나 직장과 관계없이 보다 향상된 모바일 경험을 원하고 있는 PC 사용자들은 제품 선택 시 이동성과 용도의 다양성에 최우선 순위를 두고 있다. 때문에, 2017년 PC 시장에서는 보다 다양한 컨버터블 및 투인원 제품들이 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

PC

flickr, Alex Muntada, CC BY

PC 수명주기의 확장

최근 기업용 시장에서 ‘서비스형 PC(PCaaS)’ 트렌드가 퍼지고 있다. 서비스형 PC는 하드웨어부터 PC의 구성, 설치, 자산관리, 복구 및 유지보수 등을 포함한 서비스까지 제공하는 임대 방식을 뜻한다. PCaaS 방식은 막대한 자본지출을 줄이는 동시에, PC의 수명주기를 늘릴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점점 더 많은 기업이 PCaaS 방식을 이용하면서 PC 시장의 성장을 주도할 것으로 예상한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TBR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이러한 트렌드는 PC 업체들이 PC 판매와 함께 번들로 제공되는 서비스 포트폴리오를 확장해 전통적인 PC 판매를 보다 장기적이고 수익성 높은 계약으로 전환하도록 도울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