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전자, 대용량 배터리 탑재한 ‘X 파워2’ MWC 2017서 첫선

2017.02.26

LG전자가 2월27일부터 3월2일까지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 이하 MWC) 2017’에서 차별화된 스마트폰 기술력을 보이겠다고 나섰다.

LG전자는 이번 MWC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X파워2’를 비롯해 차기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G6’, 실속형 스마트폰 K시리즈와 스타일러스3, 차별화된 기능의 웨어러블 기기인 스마트워치, 톤플러스 등 모바일제품 13종 350여개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 사장은 “관람객들이 스마트폰의 다양한 기능들을 직관적으로 체험할 수 있게 했다”라며 “소비자들의 기대를 뛰어넘는 LG 스마트폰의 가치를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기회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왼쪽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 구엘공원을 배경으로 모델들이 'LG X파워2', 'LG K10','LG 워치 스타일','LG 워치 스포츠' 등 전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구엘공원을 배경으로 모델들이 ‘LG X파워2’, ‘LG K10′,’LG 워치 스타일’,’LG 워치 스포츠'(왼쪽부터) 등 전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X파워2, ‘진짜’ 대용량 배터리 탑재

이번 행사에서 LG전자는 동영상, 음악, 웹서핑 등 다양한 콘텐츠를 즐기는 소비자를 겨냥한 X파워2를 이번에 처음으로 공개한다. 4500mAh 대용량 배터리를 장착한 제품으로 지금까지 LG전자가 내놓은 스마트폰 가운데 배터리 용량이 가장 크다. 사용자는 한 번 충전으로 동영상을 최대 15시간, 내비게이션을 최대 14시간 동안 사용할 수 있다.

X 파워 2

X파워2

카메라 기능도 눈에 띈다. LG전자는 500만화소의 전면 광각 카메라를 내장해 셀카봉 없이도 넓은 배경을 화면에 담을 수 있게 했다. 전면 LED 플래시는 어두운 곳에서도 선명한 셀피를 촬영하게 돕는다. 5.5인치의 HD 인셀 디스플레이는 크고 시원한 화면으로 보다 선명하고 생생한 화질을 즐길 수 있게 해준다. 1300만 고화소 후면 카메라는 버튼을 누르는 즉시 촬영되는 ‘제로셔터랙’, 촬영한 사진을 바로 SNS에 공유하는 ‘퀵쉐어’ 등 유용한 기능을 적용했다.

X파워2 제품사양

X파워2 제품사양

실속형 스마트폰 K시리즈 K10, K8, K4, K3 공개

LG전자는 실속형 스마트폰 K시리즈도 함께 선보였다. K시리즈는 고성능 카메라와 차별화된 편의기능들이 특징이다. ‘오토샷’, ‘제스처샷’ 등 LG만의 재미있는 사진 촬영 기능들을 탑재했다.

오토샷은 셀카를 찍을 때 스마트폰이 사용자의 얼굴을 인식해 자동으로 촬영하는 기능이다. 제스처샷은 사진을 찍기 위해 화면을 터치할 필요 없이 화면을 향해 손바닥을 펼쳤다가 주먹을 쥐면 3초 후 자동으로 촬영해 준다.

(왼쪽부터)'LG X파워2', 'LG K10','LG 워치 스타일','LG 워치 스포츠'

‘LG X파워2’, ‘LG K10′,’LG 워치 스타일’,’LG 워치 스포츠'(왼쪽부터)

K10은 전면에 500만 화소의 120도 광각 카메라를 탑재했고 후면에는 1300만 화소의 고해상도 카메라를 장착했다. LG전자는 K시리즈 가운데 처음으로 지문인식 기능을 탑재해 편의성을 높였다. K8은 5인치 HD 인셀 터치 디스플레이에 전면과 후면에 각각 500만 화소와 1300만 화소의 카메라를 적용했다.

스타일러스3는 내장된 펜을 활용해 재미와 편리함을 더했다. 펜을 꺼내면 최근 작성한 메모를 최대 15개까지 보여주는 ‘펜 팝 2.0’,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도 화면에 바로 메모할 수 있는 ‘바로 메모’, 펜이 스마트폰과 멀어지면 알람이 울리는 ‘펜 지킴이’ 등 다양한 기능을 탑재했다.

스마트워치와 블루투스 헤드셋 선보여

LG전자는 세계 최초로 안드로이드웨어2.0을 탑재해 지난 10일 미국에 첫 출시한 LG 워치 스포츠와 LG 워치 스타일을 선보인다.

안드로이드웨어2.0는 스마트폰을 통해서만 앱을 설치하던 기존의 불편함을 없앴다. 사용자는 스마트워치에 직접 앱을 내려받고 독자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구글 인공지능 서비스인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해 사용자 음성을 인식해 질문에 답을 하고, 음악을 재생하고 날씨정보 등도 제공한다.

LG 워치 스포츠는 1.38인치 원형 플라스틱 OLED(P-OLED) 디스플레이와 퀄컴의 최신 웨어러블 전용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스냅드래곤 웨어 2100을 탑재했다. LG 워치 스타일은 두께가 10.79mm에 불과해 착용했을 때 날렵한 맵시를 연출할 수 있고, 스트랩을 교체할 수 있어 사용자가 스타일에 맞춰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다.

LG전자는 4개의 외장스피커를 탑재한 블루투스 헤드셋 ‘톤 플러스 스튜디오’도 선보인다. 2개의 상단 스피커는 사용자의 양쪽 귀 바로 밑에 위치해 귀 주변에서 입체적인 사운드 존을 형성한다. 이 제품은 고성능 하이파이 DAC(Digital to Analog Converter)을 탑재해 원음에 가까운 음질을 제공한다.

MWC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로 올해는 204개 국 2200여 기업이 참여한다. 주최 측은 전시기간 동안 전시장을 찾는 관람객이 1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LG전자는 지난해보다 2배 이상 큰 1617㎡ 규모의 부스를 마련했다.

izziene@bloter.net

뭐 화끈하고, 신나고, 재미난 일 없을까요? 할 일이 쌓여도 사람은 만나고, 기사는 씁니다. 관심있는 #핀테크 #클라우드 #그외 모든 것을 다룹니다. @izzie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