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 美서 예약판매 시작…와이파이 탑재 모델 499달러

가 +
가 -

미국에서 아이패드의 예약판매가 정식으로 시작됐다.

애플은 12일 오전 5시 30분(태평양 기준시)에 애플 온라인 스토어를 통해 아이패드의 예약판매를 시작했다. 아이패드의 가격은 인터넷이 가능한 Wi-Fi 탑재 모델이 499달러(16GB), 599달러(32GB), 699달러(64GB)며, Wi-Fi + 3G 탑재 모델의 경우 각 용량 별로 130달러 더 비싼 629달러(16GB), 729달러(32GB), 829달러(64GB)에 판매된다. 예약판매 기간에는 고객 1인당 최대 2대까지만 예약할 수 있다.

ipad pre order

애플 온라인 스토어에서 아이패드의 예약판매가 시작됐다(출처 : 애플 스토어 캡쳐)

Wi-Fi 탑재 모델을 예약한 구매자들은 정식 출시일인 4월 3일에 맞춰 아이패드를 수령하게 되며, Wi-Fi + 3G 탑재 모델도 예약이 가능하지만 제품은 4월 말부터 받아볼 수 있다. AT&T의 데이터 요금제도 아직은 제공되지 않는다.

4월 3일부터는 미국 내 모든 애플 매장에서 Wi-Fi 탑재 아이패드를 구입할 수 있다. 4월 말에는 캐나다, 영국, 프랑스, 독일, 스페인, 이탈리아, 스위스, 호주, 일본에서 판매될 예정이고, Wi-Fi + 3G 탑재 모델도 정식으로 출시된다.

해외에서 아이패드의 출시 일정이 잡히고 예약판매가 정식으로 시작되면서, 국내 사용자들 사이에서는 언제쯤 아이패드가 국내에 출시될 것인지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애플코리아 측은 “아이패드의 판매 일정은 애플 본사에서 직접 결정하는 사항”이라며, “아직까지 아이패드의 국내 출시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양현미 KT 개인고객부문 전략본부장은 지난 11일 열린 간담회에서 “아이패드 도입을 적극 고려하고 있다”며 아이패드 도입에 관심이 있음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KT가 아이폰에 이어 아이패드도 가장 먼저 도입하게 될지 사용자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