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 ‘G6’ 출시…통신사별 가장 싸게 사는 방법은?

2017.03.09

LG전자가 3월10일 국내 이동통신사 3사를 통해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G6를 국내 출시한다. 세계 첫 출시다. 출고가는 89만9800원이다.

LG G6의 가장 큰 특징은 손안에 쏙 들어오는 풀비전 대화면이다. G6는 화면의 세로 비율을 늘려 18대9 화면비를 채택했다.

LG전자가 3월10일 국내에서 G6를 세계에서 가장 먼저 출시한다.

▲LG G6

한국 소비자 입맛에 맞춘 특화 기능도 탑재됐다. LG는 다양한 음악 프로그램을 시청하며 ‘음질’에 대한 안목이 높아진 한국 소비자에 맞춰 쿼드 DAC(디지털-아날로그 변환)를 업그레이드했다. DAC은 디지털 신호를 아날로그 신호로 바꿔주는 장치다. 우리가 듣는 소리는 DAC가 변환시켜준 아날로그 신호가 스마트폰에 내장된 앰프를 거쳐 소리 파장으로 바뀐 것이다. LG전자는 G6에 탑재된 신형 쿼드 DAC가 좌우 음향을 각각 세밀하게 제어해 소리의 균형감을 높이고 잡음을 줄여준다고 설명했다.

G6을 살 수 있는 가장 경제적인 방법은 무엇일까. 각 이동통신사가 제안하는 방법들은 다음과 같다.

KT가 제안하는 방법은 ‘데이터 선택 76.8’ 요금제를 선택하는 것이다. 해당 요금제를 선택하면 7만원대 요금제 선택시 17만2천원, 10만원대 요금제 선택시 24만7천원의 공시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LGU+는 휴대폰 구매 지원 프로그램 ‘R클럽2’에 가입하는 방법을 제안했다. R클럽2는 30개월 할부로 G6를 구매한 고객이 18개월 이후 사용하던 휴대폰을 반납하면 할부원금의 최대 40%까지 보장하는 혜택을 제공한다. 또 휴대폰 파손 시 수리비의 30%, 최대 5만원까지 지원한다. R클럽2의 이용료는 월 5500원이다.

SK텔레콤에서는 ‘iKB국민카드’로 G6 기기할부금을 결제하는 방법을 제안했다. ‘iKB국민카드’로 결재하면 캐시백 6만원을 받을 수 있다. 또 앞달 카드 사용실적이 30만원 이상이면 월1만5천원, 70만원 이상이면 월 2만1천원씩 카드 청구금액을 할인받을 수 있다. 24개월 동안 최대 50만4천원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again@bloter.net

블록체인 취재합니다. #Blockch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