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전자, 아웃도어폰 ‘LG X 벤처’ 글로벌 출시

2017.05.23

한국 출시가 가능하다면 ‘등산폰’으로 인기있을지도.

LG전자가 실속형 아웃도어 스마트폰을 글로벌 시장에 선보인다. 5월26일 북미 지역을 시작으로 이후 중남미, 중동·아프리카 등 신흥시장에도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LG관계자는 “북미 시장이 단단하고 실용적인 스마트폰에 대한 수요가 특히 높아, 내구성에 특화된 스마트폰을 출시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한국 출시는 미정이다.

스포츠와 레저활동에 맞춘 스마트폰 ‘LG X 벤처’는 낙하 테스트는 물론 저·고온, 고습, 진동, 일사량, 저압 등 총 14개 테스트를 통과해 미 국방부가 인정하는 군사 표준규격 ‘밀리터리스탠더드’를 획득했다. 방수·방진은 최고 등급인 IP68이 적용됐는데, IP68은 1.5m의 수심에서 30분 이상 정상 작동할 때 획득할 수 있는 등급이다.

LG X 벤처는 우리돈으로 30만원 초·중반의 부담 없는 가격대로 출시되지만, 내구성만큼은 프리미엄 스마트폰으로 출시된 G6와 동급이다. 야외 활동, 스포츠 및 레저 활동을 즐기는 사용자에게 적합하다.

전면에는 5MP 120도 광각 카메라를 탑재해 셀카봉 없이도 탁 트인 자연의 풍광을 담을 수 있다.

‘아웃도어 도구’ 앱은 LG가 자체 개발한 앱으로, LG X 벤처 스마트폰에서만 만나볼 수 있다. 기압, 방향, 걸음 수, 열량, 거리 등 야외 활동에 필요한 다양한 정보를 하나의 앱에서 제공하기 때문에 야외 활동을 많이 하는 사용자에게 편리하다.

‘장갑 모드’는 LG가 처음 선보이는 기능이다. 버튼을 누르면 골프, 등산, 하이킹 중에 끼고 있던 장갑을 벗지 않고도 스마트폰 확인을 할 수 있다. 굳이 터치 기능이 있는 장갑을 사지 않아도 된다.

이외에도 비산 방지 처리된 디스플레이, 4100mAh 대용량 배터리와 48분 만에 50% 충전이 가능한 퀵차지 2.0을 지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