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자회사 통해 로봇 플랫폼 기업에 40억원 투자

가 +
가 -

모디는 동전 크기로 매우 작은 모듈이다.

카카오는 ‘생활플랫폼’으로 진화를 꿈꾸고 있다. 지금까지 온라인 서비스가 중심이었다면 이제 하드웨어 중심의 생활에도 조금씩 눈을 돌리는 듯하다. 로봇 모듈을 만드는 스타트업에 투자해 인공지능, 하드웨어, 로보틱스, IoT 분야에서 다양한 시너지를 낼 예정이다.

카카오는 6월7일 투자 자회사 카카오 인베스트먼트와 인공지능(AI) 전문 자회사 카카오브레인이 공동으로 로봇 모듈 플랫폼 기업 럭스로보에 40억원을 투자했다고 전했다.

럭스로보는 독자적으로 개발한 마이크로 운영체제를 탑재한 모듈형 로봇 플랫폼을 만든다. 럭스로보가 개발한 ‘모디(MODI)’를 활용하면 누구나 로봇장치를 만들 수 있다. 모디는 13가지 기능을 하는 모듈과 이미지 중심의 코딩 프로그램 모디 스튜디오로 이루어져 있다.

집안에서 움직일 수 있는 IoT 제품을 만들고 싶다면, 모디 모듈을 연결하면 된다.

배터리, 모터, 네트워크, 버튼, 다이얼, 적외선, 마이크 등 여러 모듈을 쉽게 코딩해 이용자가 원하는 창작물을 만들 수 있다.

모듈과 모듈을 조합해서 사물인터넷 제품을 손수 만들 수 있게 되는 건데, 예를 들면 이렇다. 반려동물과 함께 사는 사람이라고 가정해보자. 모터 모듈과 네트워크 모듈을 사료통에 달아두면 모디앱으로 사료통을 열 수 있다. 가정생활에도 편리하다. 불 끄기, 변기 뚜껑 열기 같은 사소한 것도 가능하고, 방범 장치로 활용할 수도 있다.

모디는 그래픽으로 쉽게 프로그래밍할 수 있게 돼 있어서, 일반 사용자뿐 아니라 코딩 교육에도 적합하다. 영국 및 두바이 등 글로벌 시장에서 코딩 교육용 교보재로 사용되고 있다. 지금은 C언어를 지원하고 있는데 추가 코딩 언어는 이후 버전에서 지원할 예정이다.

코딩을 이렇게 쉽고 편하게 할 수 있다.

앞으로 럭스로보는 카메라, 유심, 메모리, 태양광, 압력센서와 가스 모듈 등 여러 종류의 모듈을 출시할 예정이다. 올해 안에 글로벌 30개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카카오는 올해 7월에 인공지능 앱을 출시하고 3분기 안에 인공지능 스피커를 내놓을 계획이다. 그런 만큼 향후 인공지능, 하드웨어, 로보틱스, IoT 분야에서 럭스로보와 다양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인공지능 스피커와 스마트 홈 제품을 결합할 때 유용할 전망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카카오가 인공지능 분야를 연구하고 있고 앞으로 인공지능 스피커도 출시할 예정인 만큼, 하드웨어 분야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제품이라고 생각해 투자를 진행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카카오는 자회사를 통해 AI와 로보틱스 기업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투자자회사 케이큐브벤처스는 ▲AI기반의 의료영상 진단 서비스를 제공하는 ‘루닛’ ▲AI 기반 시스템 생물학 기업 ‘스탠다임’ ▲AI 기반의 컴퓨터 비전 기술을 활용한 드론 기업 ‘유비파이’에 투자를 진행했다. 5월에는 카카오브레인과 함께 AI 기반 개인화 플랫폼 기업인 ‘스켈터랩스’에 공동투자했다.

카카오는 앞으로도 성장 가능성이 있는 AI 창업팀과 창업자를 대상으로 투자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