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믹스, 타파스와 공급 계약 체결

가 +
가 -

사진=투믹스

웹툰 플랫폼 투믹스가 북미 영어권 국가 진출을 시도한다. 투믹스는 타파스미디어와 웹툰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월12일 밝혔다. 투믹스는 중국 시장에 이어 북미 시장에도 웹툰을 공급하게 됐다.

타파스미디어는 북미 웹툰 플랫폼인 ‘타파스’를 서비스 중이다. 미국 현지에서 2만8천명의 작가와 4만종의 웹툰을 보유한 플랫폼이다. 월 200만명 이상이 방문, 누적 페이지뷰 29억뷰를 기록했다. 투믹스는 타파스에서 먼저 ‘그녀의 시간’, ‘내 손 잡아줄 사람’을 영어로 번역해 현지 고객들에게 서비스한다. 추후 작품 수를 늘릴 계획이다.

북미 시장은 웹툰 업계에서도 잠재 성장 가능성이 가장 높은 시장으로 손꼽힌다.이미 만화 콘텐츠에 대한 수요가 검증된 시장이라 가능성이 크다. 기타 영어권 국가로 발을 넓힐 수 있는 거점이기도 하다. 투믹스는 이번 계약을 시작으로 북미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김성인 투믹스 대표는 “북미 시장 진출 계획에 앞서 현지 업체와의 웹툰 공급 계약으로 기반을 충분히 다질 계획이다”라며 “잠재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시장인 만큼 많은 시간 동안 준비를 해왔다. 한국 웹툰의 글로벌 진출을 지켜봐 달라”라고 소감을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