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SSD 슬롯 달고 더욱 강력해진 2018년형 ‘LG그램’

2017.12.14

‘초경량 노트북’의 대명사 ‘LG 그램’이 2018년형 신제품을 내놨다. 단점으로 지적돼 왔던 저장공간을 개선했고 배터리 용량이 늘어났다. 대신 무게도 함께 늘었다. 물론 늘어난 무게도 1kg 미만 수준이다.

LG전자가 12월15일부터 31일까지 ‘2018년형 LG그램’ 신제품 예약판매에 들어간다. 신형 LG 그램은 저장장치 SSD를 달 수 있는 슬롯, 최대 31시간 사용할 수 있는 배터리, 지문인식 전원 버튼 등을 탑재해 기존 제품의 단점을 보완하고자 했다.

초경량 단점 보완한 2018년형 그램

기존 초경량 노트북은 저장장치를 추가로 달 수 없었다. 용량이 가득 차면 저장된 파일을 삭제하거나 외장하드, 웹하드 등을 이용해야 했다. LG전자는 그램에 SSD 저장장치를 추가로 부착할 수 있는 슬롯을 적용했다. 사용자는 파일, 사진 등을 저장할 공간이 모자라면 그램에 SSD를 추가로 달아 쓸 수 있다. 또 기존 제품보다 처리속도가 13% 빠른 최신 DDR4 메모리를 탑재했다.

프로세서는 인텔 8세대 쿼드코어 CPU를 채택했다. LG전자에 따르면 인텔 8세대 프로세서 탑재로 기존보다 성능이 40% 향상됐다고. 영상 편집과 같은 그래픽 작업 처리속도는 9% 빨라졌으며 웹브라우저를 띄워주는 속도도 20% 빨라졌다고 한다.

내구성도 향상됐다. 2018년형 LG그램은 처음으로 ‘밀리터리 스펙’이라 불리는 미국 국방성 신뢰성 테스트 7개 항목을 통과했다.

배터리 늘리고, 무게도 늘어나

LG전자는 LG그램 배터리 용량을 지난해보다 20% 증가한 72Wh(와트)로 늘렸다. LG전자 자체 측정 기준에 따르면 13.3인치 제품은 최대 31시간 사용 가능하다. 동영상 재생 시간은 최대 23시간30분 정도다.

여러 기능이 향상된 만큼 무게도 늘어났다. LG그램 무게는 13.3인치 제품은 965g으로 기존보다 25g, 14인치 제품은 995g으로 25g, 15.6인치 제품은 1095g으로 5g 늘었다. 워낙 초경량으로 출시됐던 제품이라 무게가 늘었어도 1kg 안팎 수준이다.

2018년형 LG그램은 전원버튼에 지문인식 기능이 탑재돼 있다.

편의성을 높인 점도 눈에 띈다. 전원 버튼에 지문인식 기능을 적용해, 전원 버튼을 누르는 동시에 로그인까지 가능하도록 했다. USB-C 단자로 휴대폰을 연결하면 휴대폰 급속 충전할 수 있다. LG전자는 “사용자가 휴대폰 충전기도 휴대할 필요가 없게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LG전자는 두께 19.9mm에 무게 1.9kg으로 휴대하기 좋은 게이밍 노트북 ‘LG 울트라PC GT(모델명: 15U780)’도 새롭게 선보였다.

예약판매 기간 동안 2018년형 LG 그램을 구매하면 256GB SSD를 증정받을 수 있다. LG울트라PC GT를 구매하면 약 38만원 상당 인텔 게이밍 SW 밸류팩을 증정한다

LG그램 출하가는 사양에 따라 145만-220만원이며 LG 울트라PC GT는 181만-212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