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U+tv, 네이버 인공지능 ‘클로바’ 품었다

AI 스피커 후발주자의 전략

가 +
가 -

“경쟁사보다 준비가 늦어서 AI 스피커에 대한 고민이 많았고 차별화를 위한 노력을 많이 했다. 네이버라는 좋은 짝을 만날 수 있어서 차별화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

LG유플러스가 네이버 인공지능(AI) 플랫폼을 활용해 스마트홈을 구축한다. IPTV, IoT, AI 스피커를 결합해 스마트홈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겠다는 계획이다. SKT, KT 등 경쟁사보다 AI 스피커 시장에 늦게 뛰어든 만큼, AI 개발 역량에서 상대적으로 우위에 있는 네이버와 협력을 통해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겠다는 전략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왼쪽)와 권영수 엘지유플러스 부회장

선택과 집중 통한 차별화

LG유플러스는 12월18일 서울 용산 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IPTV, IoT와 네이버 AI 플랫폼 ‘클로바’ 기반의 AI 스피커를 결합해 스마트홈 서비스 ‘유플러스 우리집AI’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는 자체 개발 AI에 초점을 맞춘 경쟁사와 대조적인 행보다. 이날 행사에는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과 한성숙 네이버 대표 등 주요 임원이 참석했다. 이들은 이번 협력이 양사의 사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양사의 사업협력으로 LG유플러스는 IPTV와 IoT의 사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게 됐고 네이버는 단기간 내 사용자를 확대해 플랫폼 경쟁력을 높이는 교두보를 확보하게 됐다”라며 “모바일에선 3등이지만 홈 미디어 시장에서는 1등을 할 수 있도록 네이버와 협업을 통해 확실한 차별화를 이루겠다”라고 밝혔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네이버는 지금까지 인터넷을 중심으로 서비스를 제공해왔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집, 자동차 등 실생활 환경에서 사용자의 행동 시나리오에 대한 분석이 부족했다”라며 “LG유플러스와 함께 시작해서 클로바 플랫폼이 이제 본격적으로 좋은 시나리오를 갖게 됐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5가지 차별화된 핵심 기능

이날 선보인 LG유플러스 우리집AI는 LG유플러스의 홈 IoT와 IPTV, 네이버 클로바를 접목한 AI 스마트홈 서비스다. LG유플러스 우리집AI 서비스는 네이버 AI 스피커 ‘프렌즈’에 LG유플러스의 기술을 더한 ‘프렌즈 플러스’나 LG유플러스의 자체 개발 AI 스피커, 유플러스 TV 셋톱박스 등을 통해 제공된다.

서비스 발표에 나선 LG유플러스 AI 사업부장 현준용 전무는 LG유플러스가 보유한 유통망과 홈 고객을 기반으로 LG유플러스 우리집AI 서비스를 시장에 빠르게 확신시키겠다는 전략을 내비쳤다. 서비스 내용에 대한 소개는 프렌즈 플러스와 실제 대화하는 형식으로 발표됐다. 특히 ▲제목을 몰라도 키워드로 찾아주는 VOD 검색 ▲말 한마디로 동시에 켜지고 꺼지는 우리집 IoT ▲말로 찾는 네이버 검색 ▲우리 아이 24시간 원어민 선생님 ▲주문에서 결제까지 말로 다 되는 쇼핑 등 5가지 기능이 차별화된 서비스로 강조됐다.

먼저, 키워드 VOD 검색은 일종의 VOD 추천 서비스다. 제목이 아닌 장르, 배우, 감독, 출시 시기 등의 키워드를 말하면 원하는 영화나 TV 콘텐츠를 찾아준다. “눈물 쏙 빼는 영화”라고 말하면 해당하는 장르의 영화를 소개해주는 식이다. 두 번째로, 우리집 IoT 기능은 AI 스피커를 통해 다양한 홈 IoT 제품을 동시에 제어할 수 있는 기능이다. 세 번째로, 말로 찾는 네이버 검색은 네이버의 데이터베이스와 자연어 처리 성능을 바탕으로 꼬리에 꼬리를 무는 연속된 질문에 답해주는 서비스다.

키워드 VOD 검색

네 번째로, 원어민 선생님 서비스는 네이버 AI 번역 서비스 ‘파파고’ 엔진을 활용해 영어, 중국어, 일본어 3개국어를 번역해주는 기능이다. YBM과 제휴해 영어 교육 프로그램도 제공된다. 마지막으로, 쇼핑 기능은 아마존 ‘에코’처럼 말로 상품 주문과 결제를 하는 서비스다. 현재 LG생활건강, GS리테일과 제휴를 통해 생필품과 식료품을 시중보다 저렴한 가격에 살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추후 다양한 업체와 제휴를 늘려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기존 유플러스 TV 가입자도 12월20일(UHD2 셋톱), 1월 중순(UHD1 셋톱) 이후 셋톱박스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AI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리모콘에 있는 마이크 기능을 활용하는 방식이다. 단, IoT 연동 제어나 쇼핑, YBM 제휴 서비스 등은 제공되지 않는다. 기존 네이버 프렌즈를 갖고 있는 유플러스 TV 가입자의 경우 현재 네이버 프렌즈 플러스의 기능을 사용할 수 없다. 현준용 전무는 “추후 라이선스 문제가 해결되면 기존 프렌즈 제품에도 동일한 기능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사용자와 AI 접점 넓힌다

LG유플러스와 네이버 측은 이런 서비스가 영유아 자녀에 대한 교육열이 높은 30·40대와 편리한 스마트 기기 활용도가 높은 20·30대 고객에게 호응이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최근 홈 IoT 가입자 100만명을 돌파하는 등 IoT 분야 1위로 자리 잡고 있다. 여기에 네이버의 AI 서비스를 더해 홈 서비스 시장에서 우위를 확고히 하겠다는 계획이다.

권영수 부회장은 “기존 IoT 서비스는 직접 앱을 실행시켜 제품을 작동시키는 과정에서 불편함이 컸는데 이번 AI 스피커 서비스를 통해 불편한 사항이 해결됐다”라며 “음성인식과 동시 제어가 가능하다는 점이 고객들에게 큰 매력을 줄 수 있을 걸로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또  IoT, IPTV, AI 스피커의 결합을 통해 사용자에 대한 풍부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홈 미디어 분야에서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리라 전망했다.

LG유플러스가 자체 개발한 ‘유플러스 우리집AI 스피커’

LG유플러스는 사용자와의 접점을 넓히기 위해 IPTV, IoT 신규 가입자에게 유플러스 우리집AI 스피커 프렌즈 플러스를 무료로 제공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행사는 12월20일부터 내년 1월31일까지 진행된다. 프렌즈 플러스 스피커는 12월20일부터 LG유플러스 홈페이지에서 12만9천원에 판매된다. LG유플러스에서 자체 개발한 AI 스피커도 판매될 예정이다. 프렌즈 플러스와 주요 기능이 동일하며 가격은 14만9천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