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아 티비, 1인 창작자-광고주 잇는 오픈마켓 공개

가 +
가 -

크리에이터와 광고주는 공생이 필수적이다. 서로 원하는 바도 명확하다. 1인 창작자는 생계를 위한 시스템이 필요하고, 광고주는 브랜딩할 채널이 필요하다. 두 관계를 이어주기 위해 생긴 것이 바로 MCN이다.

CJ E&M의 MCN 사업인 다이아 티비(DIA TV)가 생태계 조성을 위해 나섰다. 다이아 티비는 2월20일 크리에이터의 창작 활동을 돕고 광고주와 원활한 연결을 지원하는 솔루션 ‘에코넥션’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에코넥션은 더 좋은 디지털 콘텐츠를 위해 크리에이터들에게 통계 분석·저작권 등을 지원한다. 또한 ‘콘텐츠 오픈마켓’으로 크리에이터와 광고주를 위한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다이아 티비 ‘에코넥션’ 모바일 앱 화면

먼저 크리에이터들을 위해 필요한 플랫폼별 통계 데이터 시스템을 지원한다. 에코넥션은 크리에이터들의 유튜브·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 플랫폼별 ▲영상 개수 ▲조회수 ▲구독자 수 ▲시청 시간 ▲기간별 콘텐츠 트렌드와 상위 50위까지 콘텐츠 통계까지 통합적으로 분석해 제공한다. 그뿐만 아니라 콘텐츠 반응량에 따른 크리에이터 순위와 함께 창작자 본인 기준 상·하위 5위까지 창작자 채널의 반응량을 비교할 수 있어 콘텐츠를 전략적으로 제작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이는 다이아 티비에 소속된 파트너 크리에이터가 아니어도 누구나 활용할 수 있다.

다이아 티비 파트너 크리에이터를 위해서는 음원과 글꼴 저작권을 지원한다. 크리에이터들이 자유롭게 4만여개 음악 파일 및 1천여개 글꼴을 내려받아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시스템도 구현했다. 다이아 티비 파트너 크리에이터의 음원 및 글꼴 사용 내역을 서로 열람할 수 있게 해 창작 과정에서 자료 조사에 들이는 시간도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에코넥션의 콘텐츠 오픈마켓 시스템은 1인 창작자의 수익 다변화를 통해 크리에이터 직업 가치를 높임으로써 양질의 일자리 확산에 주안점을 둬 기획됐다. 크리에이터가 작성한 제안서를 광고주나 대행사가 선택하는 ‘오픈 스튜디오’와 광고주의 캠페인 기획서를 보고 창작자가 지원하는 ‘크리에이티브 콘테스트’로 구성됐다.

오픈 스튜디오 시스템

크리에이티브 콘테스트 시스템

다이아티비는 이를 통해 크리에이터는 보다 참신한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 구독자에게는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영상을 시청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는 계기를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에코넥션은 다이아 티비 홈페이지에서 바로 이용이 가능하며, 웹버전 외에도 안드로이드 앱 ‘다이아 티비 에코넥션’을 내려받아 이용할 수 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