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아 티비, “베트남·태국·인도네시아를 글로벌 거점으로”

가 +
가 -

CJ E&M의 다이아 티비(DIA TV)가 4월19일 베트남·태국·인도네시아 등 현지에 거점을 구축하고 해외 진출을 가속화한다고 밝혔다. 다이아티비는 현지 거점에 국가별로 특화된 크리에이터 콘텐츠를 공급하고, 2019년 내로 커머스와 결합한 상품을 개발한다는 전략이다.

다이아 티비는 이를 위한 첫 번째 사례로 페이스북 구독자 100만명을 보유한 베트남 뷰티·패션 분야 크리에이터 창메이크업(Changmakeup) 채널과 그의 화장품 브랜드 ‘오펠리아’를 통한 커머스 사업을 추진 중이다

베트남 뷰티•패션 크리에이터 창메이크업

현재 다이아 티비의 1400개 팀 파트너 중 글로벌 크리에이터는 조은킴·써니다혜·오빠까올리·체리혜리 등 350여개 팀이며 이들을 포함해 전체 창작자의 글로벌 조회수 비중은 45% 이상이다.

다이아 티비는 파트너 창작자들의 콘텐츠를 글로벌에 유통·확산하기 위해 ▲프랑스 최대 동영상 공유 사이트 ‘데일리모션’ ▲북미 한류 콘텐츠 플랫폼 ‘비키’ ▲중국 최대 동영상 플랫폼 ‘유쿠’ ▲동남아 전역에서 서비스 중인 동영상 애플리케이션 ‘뷰’ ▲홍콩 최대 지상파 모바일 OTT ‘마이 빅빅채널’ 등 글로벌 대표 플랫폼과 제휴한 바 있다.

다이아 티비 김대욱 본부장은 “앞으로 일본, 미국, 중국뿐만 아니라 6억명의 인구를 가진 동남아 시장에서 크리에이터와 중소기업이 모두 상생할 수 있는 글로벌 거점 구축으로 일자리 창출과 디지털 한류 확장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