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인공지능 서비스 개발 공모전 개최

주제는 창의적인 기가지니 신규서비스다.

가 +
가 -

KT가 인공지능(AI) 서비스 개발 공모전을 연다. 자사의 AI 스피커 ‘기가지니’의 신규 서비스 개발을 주제로 한다.

KT는 4월26일 ‘기가지니 데브 챌린지’를 5월1일부터 개최한다고 밝혔다. 생활에 편리함과 즐거움을 줄 수 있는 창의적인 기가지니 신규 서비스 개발을 주제로 진행되며, 웹앱 개발능력이 있는 개인이나 팀이 참여할 수 있다. 공모전은 5월1일에서 7월10일까지 참가 신청부터 최종 심사가 이뤄지며 총 3라운드로 진행된다. 최종 선정된 팀은 서비스 상용화 기회가 주어지며 최대 1억원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참가 신청은 5월1일부터 23일까지 기가지니 개발자포털에서 제안서 양식을 받아 이메일(gigagenie@kt.com)로 제출하면 된다. 신청자 중 상용화 가능성, 기획 창의성, 기술력 등을 평가해 20팀을 선정한다.

2라운드부터는 실질적인 개발에 들어간다. 서비스를 테스트할 수 있는 기가지니 기기와 개발지원비 100만원, KT 클라우드 웹서버 3개월 무료 사용 혜택이 제공되며, KT AI테크센터 전문 연구원들의 개발 멘토링 및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최종 라운드에는 5팀이 선발되며 7월10일 기가지니 컨퍼런스에서 최종 순위가 결정될 예정이다. 상금은 대상 수상팀이 3천만원, 최우수상 2천만원, 우수상 1천만원이 수여된다. 결선에 올라가는 5팀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의 KT그룹 공동사업화 지원 프로그램 ‘비즈 콜라보레이션’ 심사 우선 대상이 된다.

비즈 콜라보레이션 프로그램을 통해 KT와 공동사업화가 진행될 경우 상용화를 위한 연구개발, 시제품 제작, 특허 출원, 판로개척 등의 목적으로 최대 7천만원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대상 수상 시 최대 1억원 상당의 지원을 받게 되는 셈이다.

김진한 KT AI 테크센터장은 “AI 서비스 개발 실무경험이 풍부한 전문 연구원들이 멘토로 참여해 참가자들과 자유롭게 토론하면서 공모전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기가지니 데브 챌린지를 통해 배출될 창의적이면서도 실용적인 AI 서비스가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2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