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랩스-현대중공업지주, 로봇 사업 맞손

실내 정밀 지도 제작 로봇, 자율주행 서비스 로봇이 제작된다.

가 +
가 -

실내 자율주행 서비스 로봇 ‘AROUND’

네이버와 국내 1위 로봇 업체 현대중공업지주가 함께 자율주행 서비스 로봇을 제작한다. 네이버가 개발하고 현대중공업지주가 생산하며 올 연말 상용화를 목표로 한다. 해당 로봇은 공항이나 쇼핑몰 등에서 안내 로봇으로 활용될 것으로 보이며, 기존 서비스 로봇의 10분의 1 수준 비용으로 제작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네이버의 연구개발 법인 네이버랩스와 현대중공업지주 로봇사업부문은 5월28일 ‘로봇 사업 공동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서비스 로봇’ 개발 및 생산에 힘을 합칠 계획이다. 네이버랩스는 로봇 제작을 위한 연구개발, 시스템 및 응용소프트웨어 개발 등을 담당한다. 현대중공업지주는 로봇 분야 사업화 역량을 바탕으로 서비스 로봇의 영업과 생산, 품질관리, 상호 로봇 개발 등을 맡는다.

양사가 올 연말까지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는 로봇은 3차원 실내 정밀 지도 제작 로봇 ‘M1’과 맵 클라우드 기반 자율주행 서비스 로봇 ‘AROUND’ 등이다. 네이버랩스가 개발한 M1과 AROUND는 스스로 길을 찾아 서비스를 제공하는 로봇을 구현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공항 로비에서 길을 안내하거나 각종 서비스를 제공하는 로봇을 떠올리면 쉽다. M1이 실내공간을 촬영하고 정밀 지도를 제작해 클라우드에 저장하면 AROUND가 해당 지도를 기반으로 자율주행을 하며 서비스를 제공하는 식이다.

3차원 실내 정밀 지도 제작 로봇 ‘M1’

기존 서비스 로봇은 레이더, 카메라, 센서 등을 통해 길과 장애물을 인식하는 방식을 적용해 가격이 비싸고 크기가 크다는 단점이 있다. 반면, 네이버랩스는 지도제작과 서비스 기능을 두 로봇으로 나눠 센서 등 고가 부품을 최소화해 기존 자율주행 로봇의 10분의 1 수준 제작비로 상용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서비스 로봇 양산을 위해 대구 로봇 생산공장에 별도의 라인을 갖추고, 가격을 대폭 낮춰 본격적인 상용화에 나설 계획이다. 이 로봇들은 공항, 대형쇼핑몰, 주유소, 호텔, 대형서점, 공장 등에 폭넓게 쓰일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양사 계열사와 고객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신규 수요를 발굴, 다양한 로봇을 공동 연구 개발함으로써 서비스 로봇 사업 분야에서 선도적 위치를 선점할 계획이다.

윤중근 현대중공업지주 로봇사업부문 대표와 송창현 네이버랩스 대표 (왼쪽부터)

네이버랩스 측은 “국내 산업용 로봇 시장점유율 1위의 기술력과 양산 능력을 갖춘 현대중공업지주와 제휴를 통해 다양한 로봇의 연구개발뿐만 아니라 안정적인 상용화 기반을 갖추게 되었다”라며 “이르면 올해 말 출시를 목표로 추가적인 연구개발 및 양산 준비에 착수, 생활밀착형 서비스 로봇의 대중화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현대중공업지주 관계자는 “이번 MOU는 현대중공업지주 로봇사업부문이 기존 산업용 로봇 국내 1위를 넘어 서비스 로봇 시장에까지 진출한다는 의의가 있다”라며 “4차 산업혁명을 대비, 사업 다각화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는 기술력을 갖춰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