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애플, ‘애플워치3’ 셀룰러 모델 국내 출시

2018.06.05

‘애플워치3’ 셀룰러 모델이 드디어 국내 시장에 나온다. 기존에 발매된 GPS 모델과 달리 자체적으로 데이터 통신 기능을 갖춰 아이폰 없이도 쓸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애플워치3 셀룰러 모델을 6월15일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애플워치3 셀룰러 모델에는 자체 통신 기능이 탑재돼 연동된 아이폰과 멀리 떨어지거나 아이폰 없이 운동 중에도 전화를 받을 수 있으며 스트리밍 음악도 들을 수 있다.

애플워치3는 지난해 9월 공개됐다. 애플워치 시리즈 최초로 LTE 기반 자체 통신 기능이 탑재돼 주목받았다. 국내에는 GPS 모델이 지난 11월3일 출시됐다. GPS 모델은 와이파이, 블루투스 등을 통해 아이폰과 연동되며 아이폰과 거리가 멀어질 경우 통신 기능을 사용할 수 없다.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아이폰을 들고 다니기 때문에 큰 불편이 없지만, 운동을 하거나 연락을 놓치면 안 되는 상황에서 셀룰러 모델의 편의성을 느낄 수 있다. 애플워치3 공개 당시, 제프 윌리엄스 애플 최고 운영 책임자는 “셀룰러 기능을 추가하면 사람들이 애플워치를 사용하는 방식이 바뀌고, 아이폰과 연결 여부와 상관없이 새로운 자유를 느끼리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애플워치3와 아이폰은 같은 번호를 공유한다. 그렇기 때문에 셀룰러 모델을 사용할 경우 통신사가 아이폰과 일치해야 연동해 쓸 수 있다. SK텔레콤은 매장 방문 없이 애플워치3 셀룰러 모델을 개통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용 중인 아이폰과 애플워치3 셀룰러 모델 운영체제를 각각 iOS11.3, 워치OS4.3으로 업데이트하면 자동으로 개통된다는 설명이다.

애플은 애플워치3를 건강한 삶을 위한 기기로 소개했다. 내장형 GPS와 고도계를 탑재해 실외 운동 시 거리, 속도, 경로를 기록할 수 있으며 다양한 종류의 운동량을 측정할 수 있다. 또 50m 방수 기능이 탑재돼 실내 수영이나 야외 수영을 기록할 수도 있다.

애플워치3 셀룰러 모델은 6월15일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를 통해 출시된다. KT는 출시를 검토 중이다. KT 관계자는 “이번 모델을 출시할지 후속 모델부터 출시할지 다각적으로 검토 중이며 애플워치3 셀룰러 모델에 대해 내부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출시 시점을 기준으로 봤을 때 9개월이 지난 모델이기 때문에 다양한 셈법이 오가고 있는 셈이다.

셀룰러 모델은 전용 데이터 요금제에 가입해야 사용할 수 있으며 아직 요금제 가격이나, 출고가, 공시지원금은 확정되지 않은 상태며 출시일에 발표될 예정이다. 업계에 따르면 요금제는 월 1만원대 초반에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한국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애플워치3 셀룰러 모델의 가격을 제품 크기에 따라 38mm는 52만9천원, 42mm는 56만9천원으로 게재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