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전으로 배달의민족 역대 최대 주문수 돌파

"국가대표팀 16강 진출했으면"

가 +
가 -

배달 업계가 2018 러시아 월드컵 특수를 누리고 있다.

배달 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국가대표팀 조별 리그 두 번째 경기 한국-멕시코 전이 열린 6월23일 하루 주문수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에 따르면 지난 토요일 하루 배달의민족 주문수는 월드컵 열기가 본격화하기 전인 한 달 전 같은 요일(5월26일) 대비 20% 이상 증가했다. 이는 앱 내에서 주문·결제 완료하는 ‘바로결제’ 기준 수치로, 1주일 전인 6월16일에 비해 10% 더 오른 것이다.

배달의민족 주문수는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이 첫 경기로 스웨덴과 맞붙은 6월18일에도 평소보다 20% 이상 늘었다. 이날은 평일임에도 저녁 7-9시 사이 평소 주말 최대 트래픽의 3배에 달하는 시간당 14만건이 몰렸다.

이번 월드컵 기간 중 배달의민족 주문수는 주요 경기 일정과 맞물려 시간당 10만-15만건에 달하고 있다. 순간 트래픽 기준으로는 배달 앱, 대형 오픈마켓, 소셜커머스, 온라인 쇼핑몰 등 이커머스 전체를 통틀어 최대 수준이라는 것이 우아한형제들 측 설명이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독일과의 조별 리그 마지막 경기가 예정된 27일 수요일은 물론 월드컵 기간 내내 비상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라며 “기왕이면 국가대표팀이 16강에 진출해 전국의 배달 음식점 업주 분들이 모처럼의 월드컵 특수를 톡톡히 누리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