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뉘앙스, 차량용 음성인식 서비스 공동 개발

뉘앙스는 '시리' 음성인식 엔진을 개발한 회사다.

가 +
가 -

| KT가 뉘앙스와 함께 한국 시장에 특화된 차량용 음성인식 서비스를 공동 개발한다.

KT가 음성인식 솔루션 전문 업체 뉘앙스 커뮤니케이션즈와 함께 차량용 음성인식 서비스를 공동 개발한다. 뉘앙스는 애플의 인공지능(AI) 비서 ‘시리’를 개발한 회사로 유명하다. 양사는 한국 시장에 특화된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며 KT는 이번 협력을 통해 차량용 인포테인먼트(IVI) 사업을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KT는 9월21일 독일 프랑크푸르트 암마인 국제공한 컨퍼런스 센터에서 뉘앙스와 한국 시장에 특화된 차량용 음성인식 서비스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뉘앙스는 시리의 음성인식 엔진을 공급한 대화형 음성인식 분야 글로벌 선두 기업이다. 현재 전세계 40개 이상의 언어로 음성인식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KT는 뉘앙스가 보유한 음성인식 기술들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양사는 뉘앙스의 음성인식 솔루션 ‘드래곤 드라이브’와 음성 인터페이스 기술 ‘저스트 토크’의 한국어 버전을 공동으로 개발한다. 드래곤 드라이브는 벤츠, BMW, 아우디, 현대차, 토요타 등 전세계 2억대 이상의 자동차에 적용돼 음성인식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최근 개발된 저스트 토크 기술은 AI 호출 명령어나 버튼 조작 없이 음성인식 기능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KT는 자사의 AI 플랫폼 ‘기가 지니’에 해당 기술들을 통합할 계획이다.

뉘앙스 오토모티브 사업 총괄 스테판 오트만 부사장은 “자동차가 네트워크에 연결되고 디지털화될수록 운전자는 똑똑하고 세련된 자동차 내 음성인식 서비스를 원하게 될 것”이라며 “KT와 뉘앙스는 직관적인 음성 중심의 인터페이스를 통해 KT 콘텐츠와 서비스를 연결하여 한국 자동차 시장의 디지털 경험을 만들어나겠다”라고 전했다.

KT 기가 IoT 사업단장 김준근 전무는 “KT와 뉘앙스 커뮤니케이션즈 간 협력은 운전자가 자동차와 커뮤니케이션하는 방식을 근본적으로 혁신할 수 있다”라며 “KT의 기가 지니와 연결된 새로운 서비스는 운전자를 다양한 인포테인먼트 콘텐츠뿐만 아니라 다양한 사물인터넷 서비스와 연결돼 새로운 디지털 경험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