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약정리

삼성전자, AI 전용 칩 갖춘 ‘엑시노스9820’ 공개

2018.11.14

삼성전자가 모바일 AP ‘엑시노스9820’을 11월14일 공개했다. 인공지능(AI) 연산을 위한 신경망처리장치(NPU)를 갖췄다는 점이 특징이며, AI 연산 속도를 약 7배 높였다. 엑시노스9820은 연내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내년 상반기 출시될 ‘갤럭시S10’에 탑재될 것으로 예상된다.

| 삼성 모바일 AP ‘엑시노스9820’

엑시노스9820은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4세대 CPU 코어를 적용하고 설계를 최적화해 성능과 전력효율을 동시에 높였다. 영상 및 음성 인식 등에 활용되는 NPU를 탑재해 AI 연산을 강화했다. 최신 그래픽 프로세서(Mali-G76)을 탑재해 ‘엑시노스9810’보다 그래픽 처리 성능은 약 40%, 전력소모는 35% 개선했다.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8CA(주파수 묶음) 기능과 초당 2기가비트 다운로드 속도의 통신이 가능한 모뎀을 탑재했다고 밝혔다.

 

강화된 AI 기능

엑시노스9820은 삼성전자가 처음으로 AI 전용 칩셋을 탑재한 모바일 AP다. 그동안 삼성전자는 경쟁사에 비해 AI 칩셋 대응이 늦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화웨이는 지난해 신경망 연산 전용 프로세서 NPU가 적용된 모바일 전용 AI칩셋 ‘기린970’을 자체 개발해 선보였다. 같은 해 애플은 초당 6천억번의 연산을 처리할 수 있는 뉴럴 엔진이 적용된 ‘A11 바이오닉’을 내놨다.

스마트폰에 탑재된 AI 전용 칩셋은 영상·음성인식 등 AI 기반 기능에 활용된다. 사진을 찍을 때 사람·사물·풍경을 인식하고 밝기 등 주변 환경을 파악해 최적화된 설정으로 촬영을 돕는 식이다. 또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에서 더 매끄러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엑시노스9820 역시 마찬가지다.

모바일 AP에 적용된 NPU의 장점은 보안성에도 있다. 클라우드 서버와 데이터를 주고받으며 이뤄지던 AI 연산 작업을 모바일 기기 자체적으로 수행할 수 있기 때문에 사용자 개인 정보를 보호할 수 있다.

 

개선된 프로세서 성능과 모뎀

엑시노스9820은 전작과 마찬가지로 옥타코어로 구성됐다. 여기에 설계를 최적화한 4세대 자체 싱글코어를 적용해 3세대 대비 싱글코어 성능을 약 20% 높였으며, 전력효율은 약 40% 개선했다. 싱글코어 성능 개선을 통해 빠른 애플리케이션 실행과 전환, 데이터 로딩이 가능하다. 옥타코어는 스마트폰 사용 환경에 맞게 각 코어가 유기적으로 동작할 수 있도록 구성됐으며, 멀티코어 성능은 약 15% 향상됐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엑시노스9820은 업계 최초로 8개 주파수 대역을 묶는 기술(LTE Cat.20 8CA)을 적용해 최대 초당 2기가비트(Gbps)의 다운로드 속도와 316메가비트(Mbps)의 업로드 속도를 제공한다. 초당 2기가비트는 3.7GB의 풀HD 영화를 약 15초 만에 내려받을 수 있는 속도다. 엑시노스9820은 2세대 이동 통신(2G)부터 4세대 이동 통신(4G)까지 총 6가지 통신 모드를 모두 지원한다.

삼성전자 시스템 LSI 사업부 마케팅팀장 허국 상무는 “AI 서비스가 다양해지고 활용도가 높아짐에 따라 모바일 AP에도 향상된 연산 능력과 효율성이 필요하다”라며 “엑시노스9820은 NPU, 고성능 4세대 코어, 2기가비트급 모뎀, 강화된 멀티미디어 성능을 통해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8’에서 공개된 폴더블폰

삼성전자는 엑시노스9820을 연내 양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업계는 엑시노스9820이 내년 상반기 출시될 ‘갤럭시S10’을 비롯해 ‘갤럭시노트10’,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F(가칭)’ 등에 탑재될 것으로 예상한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